본문으로 바로가기

디스플레이를 통해 더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여러분들의 아이디어를 듣는 2012 삼성 미래디스플레이 공모전 진행이 한창입니다~! 얼른 도전하세요~!!

어제에 이어 오늘도 2011 아이디어 공모전 네티즌상 수상작을 소개해 드릴 건데요, 오늘은 기업광고 두 편을 소개해 드릴게요!

먼저 노윤표, 조예지, 양휘경 학생의 ‘AMOLED가 펼치는 새로운 바람’입니다.

작품을 먼저 볼까요?

“OLED가 가지는 다양한 장점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접었다 펼칠 수 있고, 얇고 가볍고, 휴대성이 좋은 OLED의 장점을 나열하다 보니 마치 부채와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아이디어에 착안하여 부채의 이미지를 메인으로 투명함과 선명함, 그리고 다양한 활용성을 더하여 비쥬얼 컨셉을 잡았습니다.

그래서 광고 카피도 부채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펼치는 새로운 바람’이라고 정해, 소비자들의 이해를 도왔습니다.” (노윤표, 조예지, 양휘경 학생)

그 동안의 OLED 광고가 밝다, 빛난다는 컨셉으로 만들어져서 OLED를 조명으로 착각하는 경우를 보면서, OLED는 ‘이동 가능한 디스플레이’ 임을 강조하는 광고를 생각해 보았다고 하네요.

학생들의 생각처럼 OLED가 일으키는 새로운 바람으로 완성될 새로운 디스플레이 세상이 기대됩니다! ^^* 므흣

두 번째 작품은 우경태, 공수연, 김향은 학생의 ‘Dreamy Forest’입니다.

” 깨끗한 환경에서만 자란다는 반딧불이는 한국에서는 환경오염 등으로 사라져 쉽게 볼 수 없습니다.

삼성 OLED가 가진 선명한 색상, 자체발광, 친환경성의 특징은 반딧불이와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환경을 생각하는 삼성 OLED를 통해 새로운 세계, ‘Dreamy Forest’에서 천연기념물인 반딧불이를 다시 만나게 됩니다.

삼성 OLED만의 특징으로 현실에서는 볼 수 없는 컬러풀 한 반딧불이를 만날 수 있습니다.” (우경태, 공수연, 김향은 학생)

OLED의 친환경적인 특성에서 컨셉을 찾아낸 이 광고 아이디어는,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 유기발광다이오드)의 이름을 풀어내며 ‘유기농 발광다이오드’라는 별명까지 붙여 심사위원들을 웃게 하기도 했답니다.

유기농 발광다이오드- 정감 가지요~?!

자, 드디어 내일 2주간의 ‘2011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둘러보기’의 종착역에 도착합니다.

지난 수상작들을 보니 아이디어가 속속 떠오르지 않으세요?

2012 삼성 미래디스플레이 공모전! 어렵지 않아요~!! 지금 도전해보세요~!! http://contest.samsungdisplay.com/2012/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