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스토리 2022/09/21

말라가는 지구, 사막화되는 나라들

‘사막화의 세계화’. 최근 전 지구적인 사막화 현상을 한 마디로 요약하는 말입니다. 사막화란 건조 지역의 숲과 초지가 사라지고, 강과 호수가 메마른 사막으로 바뀌는 토지 황폐화 현상을 말하는데요. 최근에는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지역뿐만 아니라 미국과 스페인까지 사막화가 급격하게 진행되면서 큰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해마다 약 600만 헥타르(ha)에 달하는 땅이 메말라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빠르게 황폐해지고 있는 지구를 살펴보고 이에 신음하는 나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환경재앙의 진원지가 된 아랄해 ▲ 1960년대와 2018년 아랄해를 비교한 모습 (출처: WIKIMEDIA COMMONS) 과거 면적이 6만 8,000㎢에 이르는 세계 네 번째로 큰 호수. 우리나라 면적의 3분의 2크기로, 중앙아시아의 대형 호수였던 아랄해가 말라버렸습니다. 워낙 드넓은 호수이기에 바다라고 불릴 정도였는데요. 하지만,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은 물론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인접 국가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금은 1만 7,000㎢로 그 크기가 줄어들었습니다. ▲ 바닥을 드러낸 아랄해와 버려진 배 (출처: WIKIMEDIA COMMONS) 특히 철갑상어의 보고로 불렸던 아랄해는 풍부했던 어족들이 사라지면서 주변 항구, 어민들도 함께 자취를 감췄습니다. 게다가 물이 마르면서 염분이 높아진 상태로 바닥을 드러낸 호수는 1억 5천만 톤의 소금먼지를 곳곳으로 실어 나르고 있는데요. 이 소금 먼지는 사람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약 5백만 명의 사람들이 아랄해에서 시작된 환경 재앙으로 호흡기 질환, 식도 질환,…
Replay the Display 2022/09/20

[REPLAY THE DISPLAY] VOL.12 VFD 본격 양산으로 평판 디스플레이 사업 다각화

‘리플레이 더 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분야의 글로벌 리더 삼성디스플레이가 걸어온 발자취를 따라 디스플레이 산업의 역사적 순간들을 포착해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소식 2022/09/16

첨단 디스플레이 핵심만 담아! 삼성디스플레이 로드쇼 트럭 전격 해부

최근 여러 대학 캠퍼스 등에 등장하며 정체를 드러낸 특별한 트럭이 있습니다. 거대한 덩치로 시선을 사로잡는 이 차량이 출몰한 곳은 서울, 대전, 부산을 비롯해 벌써 여덟 곳이 넘는데요. 블랙톤의 어두운 외관은 마치 깊은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블랙박스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오늘은 삼성디스플레이의 특별한 트럭 ‘움직이는 디스플레이 전시관, 로드쇼 트럭’을 전격 공개합니다. 상상 속 미래로 연결해주는 삼성디스플레이 차 외벽, 대형 스크린 속 이미지처럼 디스플레이를 통해 상상 속 미래와 현실을 더욱 가까이 이어주기 위해 삼성디스플레이는 길이 8.4미터, 4.5톤 트럭을 개조해 움직이는 첨단 디스플레이 전시관을 만들었습니다. 차세대 폴더블 OLED, QD-OLED 등 최신 제품기술을 탑재한 쇼케이스 트럭! 미래 우수 인재와 가까이 교류할 수 있는 대학 캠퍼스와 디스플레이 학회 등을 직접 찾아가 보다 친밀하게 첨단 디스플레이를 소개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대형 로드쇼 트럭의 전면이 위용을 뽐내는 모습인데요. 트럭 측면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첨단 기술을 상징하는 다양한 상표와 브랜드를 볼 수 있습니다. 전시 공간 전면에서 바라본 로드쇼 트럭의 모습입니다. 트럭 위에 펼쳐진 가로 6미터 길이의 255인치 초대형 디스플레이가 먼저 눈에 띕니다. 로드쇼 행사를 소개하고 첨단 기술을 쉽게 알려주는 역할을 하죠. 누구나 편하게 관람할 수 있는 첨단 제품 전시관 쾌적한 관람을 위해 햇빛을 막아주는 어닝 지붕, 그리고 탑승과 하차를 편하게…
지속가능경영 2022/09/14

“물장군을 구하라!” 삼성디스플레이, 멸종위기종 물장군 보전 사업 펼친다

70년대까지는 자주 눈에 띄었던 ‘물장군’을 아시나요? 아산지역 멸종 위기종 ‘물장군’은 연못이나 논, 물웅덩이 같은 습지에서 서식하는 노린재목 물장군과의 대형 곤충으로, 대한민국에서는 멸종위기야생동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데요. 삼성디스플레이는 도시화로 서식지가 파괴되며 멸종 위기에 처한 물장군 살리기에 나섰습니다. 지역민, 지역 자치 단체와 함께 힘을 모아 환경 개선에 나선 현장을 뉴스룸에 담았습니다. 습지 생태계 다양성을 위한 약속 수서곤충인 물장군은 자기 몸집보다 큰 개구리를 포함해 물고기, 올챙이와 같은 동물을 먹잇감으로 삼는 물속 최상위 포식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물장군은 생태 교란종인 황소개구리까지 잡아먹어 습지 생태계의 다양성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는데, 도시화와 수질 오염으로 인해 서식지가 파괴됨에 따라 개체 수가 급감하고, 결국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으로 지정됐습니다.   그래서 지난 7월 25일, 삼성디스플레이는 물장군의 보전과 생태계 다양성 유지를 위해 금강유역환경청, 아산시청을 비롯해 멸종 위기종을 보전하고 증식시키는 서식지외보전기관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와 함께 ‘아산지역 멸종 위기종 살리기 사업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3년간 사업비 9천만 원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물장군 방사 활동 및 서식지 정화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한마음으로 참여한 ‘물장군 살리기 방사 행사’ 협약의 일환으로 9월 13일에 진행된 이번 ‘물장군 살리기 방사 행사’는 정종선 금강유역환경청장, 박경귀 아산시장, 이재열 삼성디스플레이 환경안전센터장,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장, 동화 3리 이장, 송남중학교 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