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직장내 언어문화!! 아시는 분도 계실테지만.. 여기서 정해드리겠습니다.

직장 동료들에게 형? 선배? 과연 맞는 표현일까요?

삼성디스플레이 애정남이 정해드립니다^^

우리가 아버지를 ‘아빠’로 부르기 시작한 게 대체 언제부터일까요? 우리말에서 ‘아빠’가 처음 등장한 것은 1930년대이고, 표준어로 대접받은 것은 그로부터 한참 뒤의 일입니다. 이는 표준어가 된 후에도 ‘아이들이나 쓰는 말로, 성인이 쓰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게 우리말 표준화법의 원칙이었죠.

하지만 지난해 국립국어원은 ‘표준 언어 예절’을 정하면서 어른들도 자기아버지를 ‘아빠’로 쓸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이런 것이 말이고 글입니다. 직장에서 쓰는 말도 마찬가지입니다. 예전에는 쓰기 어색하던 말이 이제는 자연스럽게 쓰이곤 합니다. ‘형’도 그런 말 가운데 하나죠. “가족 간의 호칭에서 윗사람에게 쓰이는 ‘형’을 직장에서 쓰는 것은 좋지 않다”는 게 일반적 인 견해입니다.

그러나 국립국어원의 ‘표준 언어 예절’은 자기와 직급이 같은 동료를 부르거나 가리킬 때는 ‘형’을 쓸 수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직급이 아래인 사람에게도 ‘형’을 쓸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만큼 세월이 변한 거죠. 다만 직함이 없는 선배, 또는 직급이 같지만 나이가 많은 선배에게 ‘김형’ ‘이형’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했습니다.

가정에서는 ‘형’이 윗사람을 지칭 하지만, 사회에서는 ‘형’이 주로 동년배나 아랫사람에게 쓰이기 때문입니다. 또 여자 후배가 남자 선배에게 ‘형’을 쓰는 것도 좋지 않다고 ‘표준 언어 예절’은 가르치고 있습니다. 윗사람에게 ‘형’을 쓰는 것 역시 직장 내에서 자연스럽지 않은 언어습관입니다. 결국 세월이 흐르는 동안 직장에서 ‘형’ 을 쓰는 일이 과거보다 많아졌지만, 현재까지는 자기와 나이·직급이 같은 동료나 나이·직급이 낮은 사람에게만 쓰고, 그 외에는 쓰지 말아야 합니다.

‘언니’도 마찬가지입니다. 여자 직원이 여자 선배를 ‘언니’ 또는 ‘○○ 언니’로 부르는 것은 잘못이 아닙니다. 나이가 드신 분들에게는 직장에서 ‘형’이니 ‘언니’니 하고 부르는 것이 귀에 거슬리겠지만, 국립국어원이 정한 ‘표준 언어 예절’에 벗어난 호칭은 아닙니다. 다만 ‘김 언니’ ‘미스 박 언니’처럼 성을 붙여 쓰는 것은 좋지않다고 ‘표준 언어 예절’은 밝히고 있습니다.

‘선배’라는 말도 그렇습니다. 직함을 가진 윗분 중에서는 자신을 ‘○○○ 부장님’ 따위로 부르지 않고 ‘○ 선배님’이라고 부르면 불쾌해하시는 분도 계실 겁니다. 하지만 그것은 개인의 기분일 뿐 그것이 우리말 예절에 어긋나는 호칭은 아닙니다.

특히 신문사 등에서는 ‘○ 부장님’보다 ‘○ 선배’로 불리기 좋아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에 맞춰 상사에게도 ‘선배님’이란 호칭을 쓸 수 있도록 한 것이겠지요. 하지만 만약 독자 여러분의 주변에서 ‘선배’라는 소리를 듣기 싫어한다면 ‘○ 부장님’ ‘○ 선생님’ ‘○ 여사님’ 등으로 불러주세요. 거 뭐, 죽은 사람 소원도 들어주는 게 인지상정인데, 산 사람 소원 하나 못 들어줍니까. 아무튼 세월 속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습니다. 삼성이 국민에게 좀 더 다가가면서 시대 변화에 호흡을 맞추듯이 호칭도 언중(言衆)이 널리 쓰는 사례를 좇아갑니다.

자, 그건 그렇고요. 직장에서 윗사람과 아랫사람이 나누는 대화에서 종종 이런 장면을 보게 됩니다.

김 부장 : 허 대리, 이 과장 어디 갔어.
허 대리 : 이 과장님, 잠깐 외출하셨나 봅니다.
김 부장 : 허 대리, 군대 안 갔다 왔어. 이 과장님이라니?
내가 이 과장 밑이야?!!

어떠세요. 이런 상황을 접한 적 분명 있으시죠? 특히 군대를 갔다 온 남자들은 이등병 시절에 병장에게 ‘○ 상병님’ 하다가 혼쭐난 적이 한두 번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직장 초년생이 부장님에게 과장을 지칭할 때 “부장님, 이 과장은 지금 자리에 없습니다”라는 말은 웬만큼 마음 속으로 연습하지 않고는 말하기 어려운 화법일 텐데요. 그래서 십중팔구 “부장님, 이 과장님은 (또는 이 과장님께서는) 지금 자리에 안 계십니다”라고 한 다음 상사에게 여러 번 꾸중을 듣게 되죠.

“이 과장이 나보다 더 높나? 이 과장님은 지금 자리에 없습니다, 라고 말하게”라고 말이죠. 그러니 다소 익숙하지 않더라도 이제 어엿한 사회인으로서 일상 언어 습관이 되도록 노력해보세요. 내가 몸담고 있는 직장의 분위기에 따르는 게 곧 조직의 호칭 문화가 될 테니까요.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