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한층 업그레이드된 저전력 OLED 및 UPC 기술 소개
□ 우리 일상과 함께하는 삼성의 다양한 자발광 디스플레이 경험
□ TV, 모니터용 QD-OLED 제품, 국내 및 일반 소비자에 첫 공개

삼성디스플레이가 10일부터 12일까지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22년 한국디스플레이 산업 전시회(이하 ‘K-Display 2022’)에 참가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95평 규모의 전시관에 ‘Meet amazing techverse in Samsung Display’를 주제로 미래 초연결 사회의 핵심 기술인 차세대 자발광 디스플레이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특히 국내 최초의 차세대 발광 재료인 퀀텀닷과 OLED를 접목한 QD-OLED 기술을 전시하여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의 새로운 기술 트렌드를 제시한다.

□ 한층 업그레이드된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 ‘UPC 플러스’ 공개

▲ K-Display 에코스퀘어 OLED 플러스

▲ K-Display 디지털 콕핏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갤럭시 Z 폴드4’에 처음으로 적용된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Eco² OLED PlusTM)와 UPC 플러스(UPC PlusTM) 기술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는 작년 ‘갤럭시 Z 폴드3’에 처음 적용했던 에코 스퀘어 OLED(Eco² OLEDTM)보다 한층 향상된 무편광 저전력 기술로, 일반 OLED와 비교해 패널 소비전력은 37% 감소, 빛 투과율은 1.6배 향상되었다.

또한, UPC 플러스는 디스플레이의 카메라 홀(Hole)을 없애고 진정한 풀스크린을 구현한 혁신적인 기술로, 전작 ‘갤럭시 Z 폴드3’와 비교했을 때 인지 해상도가 1.4배 향상되었다.

□ 일상 모든 곳에 삼성디스플레이…’라이프 스타일 존’에서 경험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노트북을 비롯해 최근에는 QD-OLED 기술을 바탕으로 모니터, TV용 디스플레이 생산을 시작, 다양한 제품군에서 세계 최고의 자발광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 K-Display 포터블 디스플레이

특히 ‘라이프 스타일 존’에서는 OLED를 탑재한 노트북, AI 스피커, 포터블 모니터, QD-OLED를 탑재한 TV와 모니터 제품을 선보인다. 이는 거실-주방- 침실 등 우리 일상 공간에서 자발광 디스플레이 기술이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 공간이다.

▲ K-Display 플렉스OLED존

이 밖에도 ‘플렉스 OLED 존’에서 안팎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S자형 폴더블, 안으로 두 번 접는 G자형 폴더블, 노트북형 폴더블, 슬라이더블 등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가 될 차세대 콘셉트 제품들을 선보인다.

□ 국내 첫 QD-OLED 공개, ‘궁극의 화질’ 경험

▲ K-Display 전시부스 전경

▲ K-Display QD-OLED 비교 전시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K-Display 2022’를 통해 국내에서는 최초로 QD-OLED를 공개한다. QD-OLED 전시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WOW 존’은 가로 5미터, 세로 3.5미터 벽면의 대형 멀티비전이다. 65형 QD-OLED 3장, 55형 4장, 34형 4장으로 제작된 화면에서 QD의 완벽한 색 재현력과 블랙 표현력을 보여준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QD는 다른 패널 기술과 비교했을 때 같은 밝기에서 더 밝게 느껴지는 특성이 있다”라며 “이를 체감휘도(XCR, eXperienced Color Range)라고 하는데 이번 전시를 통해 소비자들이 퀀텀닷의 발광 특성으로 인한 QD-OLED의 뛰어난 RGB 컬러 휘도와 넓은 색 영역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