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가 지역민들을 위해 조성한 아산 사업장 주변 가락바위 저수지 수변 공원에 식물섬이 만들어지며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 공원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1월부터 약 6개월 간의 공사 끝에 35,000제곱미터(㎡) 규모의 가락바위 저수지에 총 6개의 식물섬을 조성, 최근 지역주민들과 임직원들에게 재개방했다.

이번 조성 사업은 작년 12월 충남도, 아산시와 맺은 수자원 보호 협약에 따라 가락바위 저수지를 다양한 수생 식물, 어류, 조류가 어울려 사는 친환경 서식지로 만들고 저수지의 자체 정화능력을 높여 하류인 곡교천 수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시작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식물섬 조성으로 가락바위 저수지가 수생 식물을 비롯한 다양한 생물들이 공존하는 서식지로 변모할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식물섬 하부에 수생 식물들의 뿌리가 자라나면 물고기들의 산란처 및 서식처가 만들어져 건강한 수중 생태계가 조성되고, 저수지 하류의 하천 수질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생태공원에 걸맞게 기존 산책로를 새 단장하여 지역주민들과 임직원들에게 휴식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식물섬 상부에 삼색꽃창포, 노랑꽃창포, 부채붓꽃, 부처꽃, 달뿌리풀 등 개화 시기가 각각 다른 다양한 수생 식물을 심어 계절별로 다채로운 경관을 볼 수 있도록 하였다.

삼성디스플레이 최송천 글로벌 인프라 총괄 전무는 “식물섬 조성으로 가락 바위 저수지는 수변 공원 역할뿐 아니라 부모와 아이들이 각종 동식물을 보고 함께 학습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인 생태 학습장으로서 역할도 하게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함께 자연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며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