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2020년 대중소상생형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사업’ 을 통해 상생 경영에 발 벗고 나섰다삼성디스플레이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스마트공장 구축 희망 기업을 모집한다모집 기간은 7월 27일부터 8월 26일까지 한 달간이다.

 

스마트공장 지원 2… 200억 규모 개선 효과생산성 지표 향상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하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현재까지 총 42개 협력 기업을 지원했으며 올 하반기 제3기 지원 기업을 선정해 1년간 스마트 공장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지원하는 스마트 공장 구축 사업은 협력 기업의 생산 전 과정을 시스템화하여 제조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상생 프로그램이다이를 위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제조 공정 노하우 멘토링 및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특히 생산성 향상과 품질 개선을 위한 ERP, MES와 같은 자원 관리 운영 시스템은 협력 기업들의 경영 체질 개선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2년간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을 받은 협력 기업들은 올 7월까지 총 200억 원 규모의 재무 절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공정불량률 감소재고비용 절감과 같은 주요 생산 효율 관련 항목도 이전보다 약 30~40%가량 개선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광학, “스마트공장 덕에 생산 효율 높아지고 작업 만족도 커

디스플레이 핵심 장비 중 하나인 노광기 광학 부품 생산업체 그린광학은 지난 2018년부터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20여 개의 생산성 향상 관련 과제를 발굴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한 스마트 공장을 구축했다.

스마트 공장 구축 전작업자들이 작업지시서를 수작업으로 확인하고 처리함에 따라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종종 휴먼 에러가 발생했다하지만 삼성디스플레이가 전수한 전산관리운영 시스템의 도입으로 불량률이 44% 감소되었고 발주에서 생산까지 걸리는 제조리드타임을 38% 단축시키는 등 생산 효율 측면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루었다각 공정별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적용을 통해 자재 투입 조절과 생산 이력 관리가 용이해졌다해당 시스템을 통해 기존보다 재고율이 40% 이상 감소되는 등 현장에서의 비효율 및 낭비 요소들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었다.

그린광학 조현일 대표는 삼성디스플레이의 도움으로 시스템에 기반한 공장 운영 및 관리가 가능해졌다며 특히 기존에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일부 공정의 전산화 도입으로 작업자들의 업무 환경과 만족도가 크게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스마트공장 구축에 힘입어 그린광학은 현재 디스플레이 노광용 부품뿐 아니라 의료용과 보안용우주천체용 등 다양한 분야의 렌즈필터망원경 등 광학 모듈을 생산하며 세계 시장에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는 크레파스(CrePas: Creative Partnership, 기술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기업에 개발비용을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하는 프로그램), 상생펀드 조성혁신/생산성/ 안전 등 항목별 우수 협력 기업 인센티브 제도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협력 기업들과 동반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관계자는 협력 기업의 경쟁력이 곧 삼성디스플레이의 경쟁력이라며 앞으로도 협력 기업의 제조 경쟁력 제고를 위해 스마트 공장을 포함한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동반성장의 결실을 이뤄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