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人 2018.04.17

[직무탐험] 삼성디스플레이의 미래를 끌어가는 스마트IT팀

Smart Factory, 아직은 먼 미래처럼 보이는 이 이야기를 현실로 만들어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삼성 디스플레이의 스마트IT팀입니다. 5년 차 막내 사원부터 17년 차 베테랑까지, 연신 쾌활한 웃음이 넘치는 스마트IT팀의 프로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안녕하세요. 우리는 스마트IT팀입니다. ▲ (왼쪽부터) 스마트IT팀 이동진 프로, 백승효 프로, 박지환 프로, 문명희 프로, 윤찬양 프로 ▲ 문명희 프로/ 컴퓨터 공학 전공 문프로> 저희 스마트IT팀은 삼성디스플레이의 생산, 설비, 품질, 물류 등 프로세스에 관련한 모든 시스템을 구축하고 개발·운영하는 팀입니다. 생산성을 향상하고 품질을 개선하는 등의 활동을 지원하죠. 생산 자동화부터 라인에서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작업 등을 컴퓨터로 시스템화하여 생산성을 높이거나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업무 진행이 가능토록 합니다. ▲ 백승효 프로/ 산업공학 전공 백프로> 스마트IT팀은 사람의 두뇌 같은 역할을 한다고 생각해요. 사람이 느끼는 감각이 신경을 통해서 두뇌로 전달되듯, 제품 생산 중에 생기는 데이터들이 모두 스마트IT팀의 시스템으로 모이거든요. 두뇌로 모인 정보를 기반으로 사람이 판단하듯, 그 데이터를 기반으로 더 효율적인 생산방식을 개발하고 선택하도록 돕는 것입니다. ▲ 윤찬양 프로 / 기계설계 전공 윤프로> 스마트 IT팀은 그룹별로 업무가 구분되어 있습니다. △생산 시설을 자동화하고 관련 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가시화하여 의사결정 및 생산 진행 현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업무 △불량분석을 위해 분석 데이터를 제공하는 업무 △Infra 환경안전 관련 시스템을…
더보기
디스플레이人 2018.03.19

[직무탐험] 삼성디스플레이의 최전방 공격수, OLED 상품기획팀

삼성디스플레이는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 흐름을 OLED로 이끄는데 성공했습니다. 그 중심에는 시장 트렌드를 빠르게 파악해 새로운 상품을 기획하고 세계 시장에 선보이는 ‘그들’이 있었습니다. 혁신의 탄생을 위해, 매 순간 고군분투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OLED 사업부 상품기획팀을 뉴스룸에서 만나고 왔습니다.   OLED 상품기획팀에서는 어떤 업무를 하는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이현주 프로: 저희 팀은 회사의 미래를 그리는 중장기 전략과 로드맵을 수립하는 일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고객에게 우리 회사 제품을 수주하기 위해 회사가 가진 전략과 제품 라인업 · 콘셉트 · 경쟁력 등을 어필해야 하는데, 그런 내용을 기획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또한 제품 프로모션 기획, 고객 대응 전략 수립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김현구 프로: 새로운 상품을 기획하기도 합니다.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상품을 제안하고, HMD(Head Mount Display) 등 신규 애플리케이션을 기획해 새로운 고객 발굴에도 힘쓰고 있죠. 최정훈 프로: 고객의 기술 지원 업무도 맡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소비재와 달리 휴대폰에 들어가는 디스플레이 모듈을 고객에게 소개하고 판매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공학적 지식이 필요합니다. 전문적인 지식 없이는 고객의 기술적 요구 사항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기 때문이죠. 이미 개발이 결정된 상품의 외관적 매력과 가격 탄력성 등을 다루는 일반 영업 활동과 달리, 개발 전 단계에서 제품에 대한 기술적인 배경지식을 바탕으로 고객과 사내 관련 부서 사이에서 기술적인…
더보기
디스플레이人 2018.03.07

[롤모델 특집] OLED 역사와 함께한 삼성디스플레이 박준영 상무를 만나다!

3월은 새로운 시작, 출발을 알리는 시기입니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딘 초년생들은 사회생활에 대한 기대나 설렘도 있는 반면, 긴장과 우려도 공존합니다. 이럴 때 이 모든 과정을 경험해 온 선배들의 조언을 귀담아듣는 것은 큰 도움이 됩니다. 삼성디스플레이에도 인생의 본보기가 될 만한 훌륭한 선배들이 많습니다. 그중에서 오늘 뉴스룸이 만난 주인공은 세계 최고를 자랑하는 삼성디스플레이 OLED의 산증인 가운데 한 명으로 그 역사를 직접 만들어온 인물입니다. 여러분의 인생에 든든한 나침반이자 멘토가 되어줄 박준영 상무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볼까요?   저는 1999년에 삼성에 입사해 벌써 입사 19년 차에 접어들었습니다. 입사 초부터 약 20년간 OLED 연구 개발에 매진한 외길 인생입니다. 삼성과는 우연한 기회에 인연이 닿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연구원(Post-Doc)을 마친 후 비자 재발급을 위해 한국에 왔다가 학교 선배로부터 삼성에서 OLED 인력을 확보한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박사 시절, OLED에 들어가는 발광체의 광전기 특성을 학위 논문 주제로 연구하고 있었기에 자연스레 관심이 갔죠. 내가 좋아하는 OLED를 곁에 두고 마음껏 일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입사를 결심했습니다. 당시만 해도 OLED를 연구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디스플레이 랩에서 함께 OLED를 연구하던 인력은 10명 정도에 불과했지요. 그때 진행했던 삼성의 OLED 연구가 시초가 되어 이렇게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발전한 것을 보면 정말 감회가 새롭습니다.   처음 회사에 입사해 적응해야 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