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스토리 2020/11/25

[호기심 과학] 우리가 보는 대부분의 디스플레이 화면은 ‘편광된 빛’이다? 디스플레이 ‘편광판’에 숨겨진 과학 원리!

지금 필자가 보고 있는 슈퍼 와이드 모니터, 필자의 애장품인 노트북은 모두 선명한 화질을 자랑한다. 특히 현미경으로 관찰한 사진 등을 더 확대해 보고, 동영상 편집 등의 정밀한 작업이 필요할 때 큰 도움이 된다. 필자가 가지고 있는 두 제품뿐 아니라 대부분의 디스플레이에는 사실 공통점이 있는데, 바로 편광판이 장착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 칼럼을 읽는 독자 여러분들 중 누구는 편광판의 개념이 조금 생소할 수도 있다. 그럼 오늘은 우리가 보는 대부분의 디스플레이에 장착된 편광판에 숨겨진 과학 원리를 쉽고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 필자가 가지고 있는 오딧세이 노트북(왼쪽)과 QLED 슈퍼 와이드 게이밍 모니터(오른쪽)로 두 제품 모두 디스플레이에 편광판이 장착되어 있다. 빛은 입자일까? 파동일까? 편광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빛의 특성에 대해서 알 필요가 있다. 과학자들은 17세기 무렵부터 빛이 ‘파동’이냐 ‘입자’냐를 놓고 논쟁해왔는데, 뉴턴은 빛이 입자의 흐름이라고 결론을 내렸고, 하위헌스는 파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당시에 워낙 뉴턴이 유명했기에 빛의 입자설이 더 유력한 학설로 받아들여졌다. 이후에 토마스 영이 ‘이중 슬릿 실험’을 통해 빛이 파동이라는 강력한 증거인 간섭현상을 증명한 이후로 빛의 파동설이 우세해졌다. 하지만 20세기 초 아인슈타인이 광전효과를 규명하면서 빛의 입자설이 다시 살아나게 되었고, 콤프턴의 ‘X선 산란 실험’으로 빛의 입자임을 분명히 확인했다. 아인슈타인은 그 유명한 상대성 이론이 아니라 바로 이 광전효과의 메커니즘을 규명한 공로로 1921년 노벨상을 수상했다.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세상은 검은색 아니면 흰색이라는 흑백 사고에 익숙한 경우가 많아서 빛도 파동 아니면 입자, 둘 중 하나이지 ‘빛은 파동이면서 입자’라는…
사회공헌 2020/11/24

청소년들에게 꿈과 비전을 전하는 훈훈한 마음! 2020 책울림 인생책 나눔 현장

마음을 움직이는 책 한 권은 우리 인생의 지침서가 되기도 하는 고마운 존재입니다. 특히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마음에 울림을 주는 책 한 권은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 소중한 밑거름과 양분이 되어줍니다. 지난 17일,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이 감명 깊게 읽은 책을 청소년들에게 전하는 ‘책울림 인생책 나눔’ 캠페인이 진행되었습니다. 도서를 전달하며 청소년들에게 꿈과 비전을 전하는 보람찬 하루를 보냈던 이 날,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이 함께했습니다. 응원이 되고 위로가 될 책 지역의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독서의 필요성과 성취감을 가져다주기 위해 2014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책울림 사업은 매해 지역사회 기관에 우수도서를 지원하고 독서공간 리모델링을 지원합니다. 그리고 독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독서대회와 북 콘서트를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책울림 활동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면서 책울림 인생책 나눔이라는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이번 캠페인을 위해 지난달부터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들에게 인생책을 접수 받았고, 약 140명이 참여해 180여권의 인생책을 모았습니다. 인생책 전달식 현장에는 임직원이 기부한 문학, 자기계발, 심리학 등 다양한 분야의 책들이 예쁘게 코팅된 임직원들의 응원 메시지 카드 옆에 전시돼 있었고, 묵직한 감동을 전할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잔잔한 위로가 되어줄 <자존감 수업>, <배움의 발견> 등 청소년들이 읽으면 좋을 책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캠페인에 참여한 최지현 프로는 <태도의 힘> 책을 기부하며 ‘태도가 달라지면 인생도 달라진다’는 책속 명언과 함께 인생을 사는 데 있어 마음가짐과 태도를 정비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송영선 프로는 <안녕, 바이칼 틸> 책을 기부해 ‘과거 우리나라의…
일상 속 디스플레이의 발견 22편: 돌돌 말았다가 펼쳐서 쓰는 디스플레이!

일상 속 디스플레이의 발견 22편: 돌돌 말았다가 펼쳐서 쓰는 디스플레이!

우리는 일상에서 매 순간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일들을 경험합니다. 디스플레이의 기술을 통해 보다 편리해진 삶의 변화를 느끼는 요즘! 아침에 눈을 뜨고 잠들기 전까지 우리와 함께하는 ‘디스플레이 시대(Display of Things)’의 하루를 일러스트로 만나보세요.

일상 속 디스플레이의 발견 21편: 멀티 폴더블 디스플레이로 새로운 세계를 펼쳐보다.

우리는 일상에서 매 순간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일들을 경험합니다. 디스플레이의 기술을 통해 보다 편리해진 삶의 변화를 느끼는 요즘! 아침에 눈을 뜨고 잠들기 전까지 우리와 함께하는 ‘디스플레이 시대(Display of Things)’의 하루를 일러스트로 만나보세요.
스토리 2020/11/19

시간이 거꾸로 흐른다? 영화 ‘테넷’속 열역학 제2법칙!

열역학 제2법칙’을 모르는 것은 셰익스피어를 읽지 않은 것과도 같다는 찰스 스노우의 일갈은 유명하다. 스노우는 영국의 과학자이면서 소설가로서 과학과 인문학이라는 ‘두 문화’의 단절을 큰 문제로 지적했다. 세간에서 셰익스피어를 읽지 않은 사람은 교양이 없다는 인식이 팽배하지만 제2법칙을 모른다고 해서 그 사람들을 그렇게 취급하지는 않는다. 내 경험에 따르면 오히려 제2법칙을 아는 것이 부끄러운 (“그런 것도 다 알아?” 하는 식으로) 시절도 그리 오래전 일이 아니다. 최근 개봉한 영화 <테넷>은 사람들에게 물리학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과학자의 한 사람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영화배우 로버트 패틴슨은 <테넷>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물리학 석사 학위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지만, 일반물리학을 충실히 배웠다면 <테넷>을 즐기는 데에 부족하지 않으리라는 게 내 생각이다. 어떤 계의 무질서한 정도를 나타내는 양 ‘엔트로피’ 먼저, 영화 <테넷> 속 열역학적 시간에 대해 설명하기 전에 열역학과 엔트로피 법칙에 대해 알아보자. 열역학은 열에 관한 현상을 다루는 물리학이다. 이를 설명하는 초기 이론으로 열소이론이 있다. 열소이론이란 질량이 없는 열소(caloric)라는 입자를 도입해 열현상을 설명하는 이론이다. 18세기에 화학 혁명을 이끌었던 프랑스의 라부아지에 등이 적극적으로 옹호했던 이론이기도 하다. 흔히 열역학이 정립되고 발전한 결과 영국에서 증기기관을 필두로 한 산업혁명이 촉발되거나 가속됐다고들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통념이다. 오히려 열기관의 효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 속에서 열역학이 발달했다. 처음에는 온도와 부피, 압력 등 거시적인 물리량을 중심으로 열 현상을 기술했으나 19세기 후반기에는 미시적인 분자들의 운동이라는 관점에서 통계역학적으로 열 현상을 설명하기에…
멀티미디어 2020/11/18

삼성디스플레이가 열어가는 디스플레이로 연결된 세상

삼성디스플레이가 열어가는 디스플레이로 연결된 세상!각 분야의 프로가 모여,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만든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로 더욱 가치 있는 미래를 열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