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SDC 피플 2018/05/18

향긋한 쉼표로의 초대, 바리스타 동호회 ‘바리바리’

직장인의 친구 ‘커피’. 사실 커피는 유럽보다 아랍 문화권이 먼저 즐긴 음료였습니다. 아랍 문화권에서는 술 대신 커피를 즐겨 마셨습니다. 특히 15세기 오스만 제국에서는 아내가 남편에게 커피를 충분히 제공하지 않으면 이혼 사유가 되기도 했다고 하니, 정말 그 힘이 대단하죠? 동서고금을 뛰어넘는 커피의 매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소문난 커피 애호가들을 불러모았습니다. 화요일 저녁 천안의 한 바리스타 학원에 모인 동호회 ‘바리바리’의 정모 현장으로 찾아가 봤습니다.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들 ▲ 바리바리의 회장 OLED사업부 진수인 프로 모임 장소에 들어서자마자 가장 먼저 느껴지는 것은 강렬한 커피 향이었습니다. 화요일 저녁 7시, 오늘 정기 모임에는 20여명의 회원이 참석했습니다. 핸드드립을 연습하는 회원, 라테아트를 연습하는 회원, 커피 생두를 로스팅하는 회원 등 여기저기서 커피 삼매경입니다. 2012년 시작된 바리바리는, ‘바리스타’의 ‘바리’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동호회 회장인 OLED사업부 진수인 프로는 바리바리를 소개하며 “커피를 좋아하는 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커피에 대해 이야기하고, 배우고 싶어하는 분들이 많이 오세요. 다양한 종류의 커피를 맛보고 쉽게 배울 수 있어 좋습니다”고 말합니다. 현재 회원은 100여 명으로, 매주 2~3명의 신입회원이 들어올 정도로 인기가 많습니다. ▲ CELL기술그룹 송진웅 프로 오늘도 두 명의 신입 회원이 찾아왔습니다. 신입 회원들은 오늘 선배 회원들과 바리스타 학원 선생님들로부터 바리스타로 가는 가장 첫 단계라 할 수 있는 ‘핸드드립’을 배웠습니다.…
테크 2018/05/17

[디스플레이 톺아보기] ㉘ 디스플레이 색 체계의 역사 Part.2

“인간은 정보의 80%를 시각에 의존하고, 그 대부분은 색채로 이루어져 있다” 세계적인 대문호이자 색채심리 전문가인 괴테(Johann Wolfgang von Goethe)는 ‘색채론(Theory of Colours)’이라는 저서를 통해 위와 같은 말을 남겼습니다. 그만큼 눈으로 보는 세상에서 색은 수많은 정보를 담고 있으며, 그 중요성은 디스플레이가 보편화된 지금도 무척 강조되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을 한번 보겠습니다. 컬러 사진을 보면 흑백 사진에서는 파악하기 어려운 꽃의 색상이나 하늘의 모습을 통해, 계절이나 기상상태에 대한 추측을 더 할 수 있고 사물간의 구별도 더 뚜렷해집니다. 이렇듯 색은 더 많은 시각 정보를 제공하며, 나아가 심미적인 아름다움까지 더해줍니다. 색에 대한 이해와 실용적 접근법에 대해서는 역사적으로 많은 연구와 고민이 이어져 왔습니다. 고대로부터 이어져온 색을 이해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있었으며, 현대에 이르러서는 디스플레이 영역에서 색의 영역을 다이어그램(CIE 1931 등)으로 시각화 하기도 했습니다. ※ [디스플레이 톺아보기] ㉗ 디스플레이 색 체계의 역사 Part.1 오늘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다루는 색공간(Color Space)에 대해서 그 대표적인 종류와 차이점을 톺아보겠습니다.   색공간(Color Space)이란? 축구 경기장 크기에 제한이 없다면 어떨까요? 농구 골대의 위치가 경기마다 제각각이라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아마 선수들은 혼란을 겪을 것이고, 경기는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것입니다. 운동 경기를 위해서는 기본적인 규칙이 있고, 경기가 벌어지는 공간에 대한 규격도 존재합니다. 경기장에 규격이 있듯이 디스플레이에서 색을…
SDC 라이프 2018/05/17

가족을 위한 선택~! ‘아빠의 육아 휴직’

OECD국가 중 유급 남성 육아 휴직 기간(52주)이 가장 긴 나라, 대한민국. 외부 시선이나 여건으로 실제 사용율이 높진 않지만,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면서 아빠들의 적극적인 육아 참여도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다양한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와 함께하기 위한 아빠들의 육아 휴직 도전! 삼성디스플레이 카드 뉴스로 만나보세요~!
SDC 피플 2018/05/15

좋은 멘토, 좋은 리더를 만나다 – 삼성디스플레이의 스마일 리더

위인들의 삶을 들여다보면 그들에게는 ‘위대한 멘토’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습니다. 특히 성인이 되어서 만나는 좋은 리더는 훗날 사회생활 수십 년 동안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자는 스승을 자연스럽게 닮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스승의 날을 맞아 삼성디스플레이 OLED 개발팀 파트원들이 추천한 좋은 리더, 이근수 파트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소통 왕! ‘다가가는 리더’ ▲ (왼) OLED 개발팀 김건우 프로, 임태경 프로, 이근수 파트장, 성단비 프로, 고창현 프로 이근수 파트장을 가까이서 지켜본 부서원들은, 이근수 파트장이 단순히 업무적으로 지시하기보다는 부서원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이야기를 듣기 위해 애쓰는 ‘다가가는 리더’라고 말합니다. 100명이 넘는 부서원의 고민을 함께해주고, 기쁜 일과 어려운 일을 함께 나누며 같은 목표를 위해 일한다고 말이죠. 다년간 그렇게 해왔기에 몸에 배어있는 습관입니다. 덕분에 부서원들은 이근수 파트장이 마치 친근하면서도 어려움을 함께 풀어나가는 아버지, 삼촌처럼 느껴진다고 합니다. Q. 부서원들과 유난히 사이가 돈독하시다고요. “그저, 후배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려고 노력합니다. 업무 얘기도 많이 하지만 일상생활에 대해 공유하고, 세대 차이도 좁히고 싶어 사회이슈나 부서원들의 근황에 관해서도 자주 물어봅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다 보면 오히려 후배에게 배울 점이 많다는 걸 더 느끼게 되더라고요.” 상대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키는 공식 ‘스마일 맨’ 이근수 파트장의 첫인상은 ‘편안함’이었습니다. 상대의 마음을 절로 무장해제 시키는 푸근한 인상과 편안한 말투…
SDC 피플 2018/05/14

[직무탐험] 삼성디스플레이의 혁신을 이끄는 ‘공정개발팀(LCD)’

개발자의 책상에서 시작된 연구가 제품으로 만들어져 시장에 선보이기까지, 수 많은 과정을 거칩니다. 그 시작을 여는 팀이 있습니다. 새로운 재료와 설계로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어내는 팀, 삼성디스플레이의 ‘공정개발팀(LCD)’과 만나보았습니다. 우리는 공정개발팀(LCD)입니다! 박효숙 프로> 공정개발팀(LCD)은 상품화 이전 ‘선행 상품화’ 단계에서, 개발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업무를 진행하고 있어요. 크게 설계, 레이어(Layer), 디바이스(Device) 조직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디바이스 조직에서는, 설계 조직에서 드로잉(Drawing)한 신규 구조와 레이어 조직에서 개발한 신규 재료를 가지고 상품을 만듭니다. 팀 내 각 조직이 유기적으로 연관되어 있다고 할 수 있죠. 이렇게 만들어진 선행상품화 샘플이 ‘상품화 단계’로 이관되고 이후 여러 단계를 거쳐 시장에 나가게 됩니다. 한마디로 ‘신제품’을 구상하고 만들어내는 곳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정연학 프로> 공정개발팀(LCD)은 LCD 기술 전반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사실 제품에 대한 고객의 니즈는 추상적인 경우가 많지요. ‘동영상이 좀 더 부드럽게 진행되면 좋겠어요.’ ‘화면이 좀 더 선명할 수 없을까요?’라는 식으로요. 저희 팀에서는 고객의 니즈를 기술용어로 재해석하고, 해당 스펙을 얼마나 변경해야 할지 시뮬레이션하고 기술을 구현합니다. 또한, 아웃풋이 나오면 그것을 검증하고, 시스템화하고, 시스템의 정합성을 판단합니다. 제품의 스펙과 타깃이 처음 계획했던 것과 최종 결과물 사이에서 차이가 발생했다면 차이가 어디서 비롯됐는지를 찾고, 둘 사이의 간격을 좁히기 위해 기술을 업그레이드 합니다. 기존의 양산에서 문제 되는 것들을 기술적으로 서포트하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