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쉽게 알아보는 양자역학 – 1. 양자의 세계

알아두면 쓸모있는 양자역학 이야기 – 1. 양자의 세계

‘물체가 빛의 속도로 달린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시간이 멈출까 아니면 느려질까?’, ‘공간 왜곡이 일어날까?’ 양자역학을 이야기 하면서 이러한 의문을 갖는 것은 빛에 대한 이해가 곧 양자역학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 1927년, 5차 솔베이 회의 (출처: Wikipedia) 위대한 질문은 끊임없는 새로운 질문들을 창출하고, 세상을 바꾸는 계기를 마련하게 한다. 위의 질문은 아인슈타인 상대성이론의 기초가 된 질문이다. 사과의 자유낙하에 관한 뉴턴의 질문이 중력의 근본인 만유인력에 대한 이해를 이끌어낸 것처럼, 과거의 위대한 과학자들은 자연현상을 설명하기 위한 질문을 통해 다양한 이론들을 만들어 냈다. 양자역학도 ‘빛은 입자인가? 파동인가?’라는 질문을 계기로 태동하기 시작했다. 양자역학 확립의 시작에 영향을 준 역사적인 회동은 1927년 5차 솔베이 회의(Conseils Solvay)로 보고 있다.   양자역학의 개념 정립 ▲ 패러다임의 전환에 관한 Kuhn cycle 토마스 쿤(Thomas Kuhn)이 자신의 저서 ‘과학혁명의 구조’에서 기술했듯, 과학의 발전은 누적된 지식의 축적(cumulative)이 아닌 비축적적(noncumulative)인 급진적이고 혁명적인 어떠한 사건을 계기로 이루어진다. 이를 패러다임의 변화라고 한다. 뉴턴 시대의 고전역학이 현대역학으로 전이하게 된 계기는 빛이 입자라고 받아들인 다양한 과학자들(플랑크, 아인슈타인, 드브로이, 하이젠베르그, 슈뢰딩거, 디랙 등)의 사고실험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빛이 파동이라고 여기면 설명되지 못하는 자연현상(흑체복사, 고체열용량, 광전효과, 컴프턴효과, 수소 휘선스펙트럼, 고체 전자회절)을 이해하기 위해, 만약 ‘빛이 입자라면’이라는 가정을 통해 사상의 전환을 끌어냈다.…
[디스플레이 용어 알기] 3. PPI (Pixel Per Inch)
테크 2019/01/16

[디스플레이 용어 알기] 3. PPI (Pixel Per Inch)

PPI(Pixel Per Inch)는 디스플레이 1인치당 픽셀수를 의미합니다. 동일한 해상도를 갖고 있더라도 스마트폰, TV 등 각각의 화면 크기에 따라 이미지의 정밀도가 다르게 보입니다. PPI는 제각각 다른 화면 사이즈의 해상도를 정확하게 비교하기 위해 필요합니다. PPI가 높을수록 동일면적 대비 픽셀수가 많기 때문에, 보다 정교하고 섬세한 이미지 표현이 가능합니다.
마켓 2019/01/14

CES 2019에서 만난 이색 제품 열전!

매년 초 놀라운 신기술들이 공개되는 세계최대 가전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올해는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로봇, 5G 등의 최신 기술이 접목된 이색 제품들이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CES 2019’에서 화제의 중심이 되었던 제품들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삼성과 함께라면 ‘반려 로봇’은 실화! ‘삼성봇’ 삼성전자는 AI 기술을 구현해 건강하고 즐거운 삶, 깨끗한 환경, 폭넓은 서비스 등 미래사회 이슈들에 대한 솔루션을 담은 로봇들을 대거 선보여 화제를 모았습니다. 노령화 사회를 대비해 실버 세대의 건강을 관리해주는 ‘삼성봇 케어’는 사용자의 혈압, 심박, 수면, 호흡 등을 측정하거나 건강 이상을 점검 관리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삼성봇 에어’는 집안 공기가 오염된 곳을 감지하여 스스로 이동해 공기 질을 관리해줍니다. ‘삼성봇 리테일’은 쇼핑몰, 음식점, 매장 등 주변환경을 인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문, 결제 등도 가능합니다. ‘삼성 GEMS’는 근력이 부족한 노약자, 환자들의 보행을 보조하고 재활을 돕는 역할을 합니다.   관람객의 귀여움을 독차지한 소니 로봇 강아지 ‘아이보’ 출처: SONY 소니가 공개한 로봇 강아지 ‘아이보’는 전시 기간 중 많은 관람객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아이보는 꼬리와 발을 비롯해 22곳에 관절축이 있어 마치 진짜 강아지와 흡사하게 움직입니다. 엎드리기, 앉기, 웅크리기 뿐 아니라 머리를 쓰다듬으면 반갑게 짖는 등 다양한 행동으로 사용자의 귀여움을 독차지합니다. 아이보의 두 눈은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마켓 2019/01/11

CES 2019에서 주목받은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들

최신 기술 트렌드를 선보이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9’가 지난 8일(현지 시간 기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했습니다. 올해도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해 초고화질 TV를 비롯한 다양한 신기술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선보이며, 기술 경쟁과 트렌드 선점에 나섰습니다. 이번 CES 2019 전시에서 공개된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올해 CES의 화두 중 하나는 단연 8K TV입니다. 8K 해상도(7680X4320)는 4K UHD 대비 4배, FHD 대비 16배 해상도가 높은 초고해상도입니다. TV 제조사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 화질 경쟁이 더욱 가속화되면서, 주요 기업들이 앞다퉈 8K 초고화질 TV를 선보였습니다. 행사 기간 중에는 영상, 콘텐츠 업계가 함께하는 ‘8K 연합사’가 공개 되는 등 향후 8K 시대 개막에 따른 생태계 조성을 준비하는 모습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삼성 QLED 8K존 삼성전자는 올해 CES 부스에 QLED 8K존을 따로 마련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98인치 초대형 QLED 8K를 공개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CES혁신상을 받은 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스 8K’는 업계 최초 AI 화질 엔진으로 HDMI 8K(60프레임)규격과 AI코덱을 적용해 소비자가 완벽하게 고화질 8K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최적화했습니다. 삼성은 올해 다양한 사이즈의 제품군을 출시해 8K TV를 통한 TV 주도권을 강화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TV 제조사에서도 8K TV 제품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창홍, 하이센스,샤프, TCL,…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나누는 겨울이야기, 따뜻한 마음을 나누면 행운이 찾아와요!
사회공헌 2019/01/10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나누는 겨울이야기, 따뜻한 마음을 나누면 행운이 찾아와요!

2019년 새해를 맞아 삼성디스플레이에서는 1월 7일부터 4일간 희귀병으로 투병중인 어린이의 치료비 후원을 위한 특별한 기부 행사를 진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