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0
  • 0
  • 0
  • 0
  • 0
  • 0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가 AMOLED로 에베레스트산 45개 쌓다!!

세계 AMOLED 시장의 97%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가 ’07년 AMOLED 양산 이후 5년 4개월만에 누적 생산량 2억 개를 지난 4일 돌파했습니다.

이는 1초에 1.2개하루 평균 10만 개 이상의 생산량으로 제품을 쌓으면 매일 60층 고층 빌딩 하나를 올린 셈인데요~~ 누적 생산량 2억 개의 높이는 에베레스트산(해발 8,848m)의 45배가 넘는다고 합니다. 높고 높은 에베레스트산의 45배 규모!!! (대단)

<사진: 네이버>

SMD는 ’07년 1월 AMOLED 패널을 첫 생산한지 53개월만인 ’11년 6월 AMOLED 누적 생산량 1억 개를 달성한 데 이어 불과 5분의1로 단축된 11개월만에 2억 개를 돌파했습니다.

AMOLED는 풍부한 색 재현력과 잔상없는 자연스러운 화면으로 LCD의 뒤를 잇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죠!! 과거 대량 생산의 기술적 난점으로 인해 일본업체들조차 양산을 포기했을 정도였는데요~~ 삼성이 2005년 양산라인을 구축하며 투자에 나섰을 당시만 해도 디스플레이 종주국을 자임하였던 일본 업체들은 “물구나무 서서 후지산을 오르는 격”이라며 성공가능성을 인정하지 않았었답니다!!

삼성이 기술적 한계를 돌파하고 양산에 성공한 뒤 AMOLED는 주로 프리미엄 휴대폰, MP3 등에 탑재되었죠!! 대단한 기술적 업적임에 틀림없습니다^^

 

부단한 기술 혁신으로 소비자 가치 극대화 

조사기관 디스플레이 서치에 따르면, AMOLED 시장은 ’15년까지  연평균 6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데요~~ ’10년 4천 5백만개에서 ’12년 1억 8천만개, 2015년 4억 6천만개로 증가할 것이라고 이 기관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자료 : 디스플레이서치>

SMD의 부단한 기술 혁신이 없었다면 AMOLED의 급속한 수요 확산은 불가능했겠죠!!

’07년 양산 초기 2인치대 크기에 QVGA(240×320)해상도였던 AMOLED는 ’11년 5인치 이상으로 커졌고, 해상도도 HD TV와 동급 수준인 16:9 WXGA를 구현, 스마트폰을 ‘손에 들고 다니는 극장’으로 만들었습니다.

<사진 : 삼성전자>

 

<사진 : 삼성전자, 소니>

또한 ’09년 세계 최초로 6.5인치 플렉서블 AMOLED 디스플레이, ’10년 세계 최대 19인치 투명 AMOLED 등 미래형 디스플레이 개발에 성공하고,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 CE쇼에서는 삼성전자의 슈퍼OLED TV에 세계 최초로 개발한 55인치 AMOLED 패널을 탑재하여 CE쇼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최고 혁신상(Best of Innovation Award)’을 수상했습니다.

<사진 : 삼성전자>

 

향후 TV용 고화질·대형 OLED패널과 플렉서블, 투명 등  미래형 디스플레이 양산이 시작되면 AMOLED 시대에 신기원이 열릴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