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루 24시간, 우리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세상과 마주합니다.
시공간의 제약이 없는 모바일 세상에서 디스플레이를 통해 최신 뉴스를 접하고, 필요한 정보를 찾고 영화나 게임을 즐기며,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죠.

이렇게 우리의 삶에서 없어서는 안 될, 아니 없다는 것이 상상조차 어려운 디스플레이는 우리의 생각보다 더욱 빠르게 진보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떤 새로운 기술의 디스플레이가 등장해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할까요?!

2012 삼성 미래디스플레이 공모전을 통해 여러분들의 아이디어를 보내 주세요!
삼성디스플레이가 꿈을 현실로 만들어 보겠습니다.
“Display beyond Imagination” 상상을 뛰어 넘는 디스플레이- 함께 상상해 보아요!!

오늘은 2011 아이디어 공모전 광고디자인 부문 수상작을 소개해 드릴게요.
광고디자인 부문 우수상 및 네티즌상을 수상한 지원구 학생의 ‘깊은 심해의 빛마저 빼앗다’입니다. 우선 광고 시안부터 함께 보시죠.

“심해의 발광 생물들의 빛이 모여 삼성 OLED 모니터의 실루엣, 밝고 선명함이 녹아들어 모니터의 형태로 변해 있습니다. ‘깊은 심해의 빛 마저 빼았다’ 컨셉입니다. 발광 생물들을 흑백으로 처리함으로써 그 빛을 잃는 느낌을 살렸습니다.”
(지완구 학생)

밝고 선명한 화면을 구현하는 OLED를 심해에 사는 발광 생물과 비교한다는 재미있고 기발한 컨셉입니다. 어두운 심해에서도 OLED가 발광 생물보다 더욱 밝고 선명하게 빛난다~는 스토리래요. 그리고 심해에 사는 발광 생물들에게 ‘빛’이란 삶을 이어 가는 수단인 만큼, OLED 없이는 우리도 살아갈 수 없다는 메시지를 내포 하고 있기도 하네요^^

지원구 학생이 어떤 순서로 이렇게 멋진 광고를 만들어 냈는지, 제작 과정을 한 번 들여다 볼까요?

OLED에 대한 키워드 6가지(초슬림, 자유로운 시각, 밝고 선명함 등)를 선정해, 브레인 스토밍을 통해 ‘기분 좋음, 탐험, 바다, 미지의 세계, 호기심’이라는 핵심 키워드를 추출 하였어요. 그 중, 바다-심해 발광 생물을 메인 컨셉으로 가지고 구체적인 아이디어 도출하고 다양한 컨셉으로 스케치를 했어요.

이런 과정을 거쳐 멋진 광고디자인이 완성 되었습니다. 철저한 주제 분석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고, 가장 효과적인 전달 방법을 고민한 흔적이 고스란히 보인 작품이었습니다. 또한 본선 진출작 대상으로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진행되었던 네티즌 투표에서 1위를 할만큼 많은 호응을 받았던 작품이기도 하답니다.

내일은 제품디자인 부문에서 장려상을 수상한 “Flexible Display Card”를 소개해 드릴게요- 자주 지름신 강림하시는 분들, 이 아이디어에 주목해 주세요 ^^*

ps. 2011년도 수상작을 빨리 알고싶다면?
공모전 홈페이지로 고고~! http://contest.samsungdisplay.com/2012/prize_2011.html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