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가 WVGA(800×480) 플렉시블(Flexible) AMOLED 개발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기존에 발표했던 WQVGA(400×240)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보다 해상도가 4배 이상 높아졌는데요.

 

이번에 개발한 플렉시블 AMOLED는 스마트폰급 사이즈인 4.5인치로 AMOLED의 특장점인
빠른 응답속도, 낮은 소비전력, 얇은 두께를 그대로 구현했습니다.

또한 곡률반경 1cm로 아주 작은 원통처럼 둥글게 말아도 화질 왜곡이 전혀 없으며
잔상 없는 동영상 재생이 가능한만큼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 PC등 IT제품 시장에
새로운 디자인 패러다임 제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제품은 기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갖는 고해상도 구현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점에서 업계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디스플레이는 보통 유리기판과 전기 신호를 제어, 구동하는 박막트렌지스터 등으로 구성됩니다. 일반 디스플레이와 달리 종이처럼 구부러지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딱딱한 유리기판이 아닌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합니다.

기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용 플라스틱 기판은 고온 공정(350~400도)에서 녹아 내려
고해상도 회로를 구현하는 데 근본적 한계가 있었답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삼성모바일디스플레는 고온에서 견딜 수 있는
특수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하여 갤럭시S에 탑재된 수퍼아몰레드와 동일한 해상도를
구현하였습니다.^^

이로서 고해상도의 플렉시블 AMOLED 대량 생산에도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이번 4.5인치 플렉시블 AMOLED는 일본 도쿄 마쿠하리마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평판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FPD International 2010에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앞으로 플렉시블 AMOLED를 많이 기대해주세요^^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