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브라운관 = CRT (Cathode Ray Tube)

브라운관은 CRT 혹은 음극선관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1897년 독일의 K.F 브라운이 진공 상태에서 음극선에서 나오는 전자가 화면에 발라진
형광체를 때릴 때 빛이 나오는 현상을 발견하고 이를 통해 시각적인 정보를 표현하는
디스플레이를 발명하면서 붙여진 이름으로 발명자의 이름을 따서 브라운관으로 많이
불리고 있습니다.

브라운관은 가격이 저렴하고 해상도가 높아 평판디스플레이가 대두되기 전까지는
디스플레이의 대표 주자였으나 디스플레이가 대형화, 슬림화로 그 추세가 빠르게
변화되면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 음극선 : 음극에서 나오는 전자빔

 

CRT의 종류

CRT는 구조에 따라 여러 가지가 있었으나, 지금은 TV용으로 쓰이는 CPT와
모니터용으로 쓰이는 CDT가 대부분입니다.

* CRT (Cathode Ray Tube)
브라운관 중에서도 흑백 브라운관을 CRT라고 구분합니다.
Color의 구분이 필요 없기 때문에 전자총도 1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CDT (Color Display Tube)
칼라 브라운관을 말하며, 칼라를 재현하기 위해
각 색깔별 형광체를 발광시키기 위한 독립적인 3개의 전자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컴퓨터 모니터용으로 사용되며, 픽셀의 크기가 작고 해상도가 높아 가독성이 좋습니다.

* CPT(Color picture tube)
TV용으로 사용되며 픽셀이 큰 편으로 저해상도인데요.
가까이서 보면 픽셀이 보일 정도입니다.

 

CRT의 동작원리

브라운관의 기본 구조는 발광하는 물질인 형광체가 덮어진 진공튜브와 빔을 발생시키는
전자총, 그리고 그 전자총에서 나온 빔을 원하는 방향으로 편향시켜주는 편향부(DY, Deflection Yoke)로 크게 나눌 수 있습니다.

기본 원리는 전자총에 전원이 인가되면, 전자총의 음극(Cathode)에서 전자가 튀어나오게
되고, 이 전자는 전자총 내부에서 가속되어 전자빔이 되는데요~
이 전자빔은 자기장이 만들어진 편향판에 의해 제어되어 원하는 형광체와 충동하여
형광면을 발광시켜, 화상을 재현하게 됩니다.

[CRT 기본 구조]

 

CRT의 장단점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