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D란?

사람의 눈은 가로 방향으로 약 6.5cm 떨어져 있습니다.

이 때문에 좌안과 우안이 서로 다른 각도에서 사물을 바라보게 되어 좌안과 우안에 약간 다른 이미지가 보이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을 전문용어로 ‘양안시차(binocular disparity)’라 하는데요~ 이런 양안시차를 통해 우리는 사물의 입체감을 느끼는 것이죠.

이를 모방하여 2D의 Display 영상정보에서 입체감을 느끼도록 해주는 기술을 “3D”라고 합니다.

 

 

3D 구현기술?

3D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사람의 좌안과 우안에 도달하는 2D 영상정보가 서로 달라야 하는데요.

이를 위해

첫째, 디스플레이 표면에 빛의 방향을 제어할 수 있는 볼록형 렌즈 형태의 투명 필름을 부착한  무안경 방식

둘째, Display Panel에서 구분된 영상을 보내고 사람의 눈이 각각의 영상을 구분하여 인식하도록 하는 안경 방식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무안경 방식은 주로 Mobile용(1인용)이나 공공장소용(DID, 다인용)에 적용되고 안경 방식은 TV나 영화관에서 적용되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3D TV용으로 주로 적용되는 안경 방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안경 방식

안경 방식에는 편광 방식(수동형)과 셔터 방식(능동형)이 있습니다.

편광 방식은 Display에 영역별로 부착된 편광판을 통해 좌/우안의 영상을 분리하고 이를 편광안경으로 각각 인식합니다.  편광은 선편광과 원편광이 있는데 선편광을 사용했을 경우는 시청자세에 따라 어지러울 수 있습니다.

셔터 방식은 Display에서 차례대로 나타나는 좌/우안의 영상신호에 따라 안경에 장착된 좌/우측 셔터가 선택적으로 개폐되도록 동기화하는 방식입니다. 단, 이러한 셔터 식은 좌/우 영상이 확실히 시간상으로 분리되지 않아 영상이 섞이게 되면 어지러움을 느끼게 됩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