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북미지역에서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미국의 시장 분석기관인 SA(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의하면
2011년 2분기를 기준으로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의  북미지역의 시장 점유율이
작년 대비 급격히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400만대를 판매하여 15.6%의 시장을 확보하며 3위를 차지하였으며,
LG전자도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이런 국내 스마트폰의 판매 증가로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의 점유율 또한 급상승하고 있답니다.
작년 2분기에 17.2%의 점유율을 차지했던 안드로이드 OS는
올해 2분기 43.4%로 점유율이 증가하는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며 1위를 차지하였는데요.

지난해 1위를 차지하였던 심비안OS가 22.1%의 점유율로 2위를, iOS는 작년대비 약 4.1% 증가한 18.2%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하였습니다.

서유럽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지난 분기 4위에 불과했던 삼성전자가
갤럭시S2판매 덕분에 2위로 올라서기며 22.9%의 점유율을 기록하였다는데요.

이렇게 세계 각지에서 국내 스마트폰의 성장률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급변하는 모바일 시장에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