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년 2월을 기준으로 새로 출시되는 스마트 폰에는 USIM(Universal Subscriber Identity Module: 범용 가입자 식별 모듈) 슬롯이 3개로 늘어난다고 하네요.
이유는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이동통신 절감 대책의 하나인 ‘휴대전화 블랙리스트 제도’를 조기 도입하기로 하였기 때문인데요.

현재 우리나라의 이동통신사에서 시행하고 있는 ‘화이트 리스트 제도’는 이동통신사의 전산망에 단말기의 고유 번호를 등록한 단말기만이 소비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국내 휴대전화 유통시장에서는 이동통신사들이 단말기 고유번호를 모두 관리하도록 하는 ‘화이트리스트 제도’가 시행되고 있답니다.
모든 단말기 고유번호를 이동통신사들이 관리하도록 함으로써 개통 단말기의 정품 여부 또는 개통 이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답니다. 또한, 정품 여부가 확인된 단말기에 한하여 이동통신사의 직영점이나 대리점을 통하여 휴대전화가 공급되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이것이 현재 우리나라 이동통신사가 운영하는 화이트리스트 제도랍니다

그럼 블랙리스트 제도는 어떤 것일까요?
블랙리스트 제도는 화이트리스트 제도와는 반대로 이동통신사들이 분실 또는 도난 단말기들의 고유번호만을 관리함으로써 블랙리스트에 등록된 단말기의 개통을 막는 제도랍니다.
따라서 이전에는 휴대전화 개통에 대한 권한을 이동통신사들이 가지고 있었는데요.
앞으로는 블랙리스트에 없는 모든 단말기는 소비자가 직접 USIM 카드 교체를 통해 이통사를 선택할 수 있게 되는 제도랍니다.

지난 17일 방송통신위원회의 말에 의하면 “내년 초 도입되는 블랙리스트 제도 단말기에는 USIM 슬롯이 3개가 기본 장착되어있어 이동통신사를 바꿀 때 USIM 카드만 교체하면 된다.”라고 발표했답니다.

예를 들어 SKT로 개통했던 휴대전화를 KT나 LGU+로 옮기려면 기존에는 이동통신사에 맞는 새 단말기를 구매했어야 했는데요.
내년 시행되는 블랙리스트 제도의 새로운 단말기는 기존 사용하던 USIM 카드는 그대로 둔 채 옮기려는 이동통신사의 USIM 카드만 추가로 구매해 끼우는 것으로 번호이동이 가능해진다 합니다.
2개 이상의 USIM 카드가 꽂혀 있을 때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어느 이동통신사를 사용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사용할 USIM 카드를 선택하는 것만으로 이동통신사를 변경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동안 이동통신사를 옮길 때마다 새 단말기를 구매해야 하는 비용이나 약정 등의 부담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 같습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