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클라우드 시대 주인공은 AMOLED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는 AMOLED가 혁신을 선도한다.”

김기남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21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SID(The 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2013’에서 ‘디스플레이와 혁신(부제 : 디스플레이가 만들어가는 신나는 미래)’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섰습니다.

정보디스플레이학회는 세계 최고 권위의 디스플레이 학회로 알려져 있는데요~~ 매년 개최하는 디스플레이 위크 행사의 오프닝 이벤트로 열린 이날 강연에는 전세계 디스플레이 산업과 학계의 대표적 리더 500여명이 참석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김 사장은 디스플레이가 변화시킬 미래를 제시하며 그 핵심에 있는 AMOLED의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역설했습니다.

 

□ “초고도 네트워크사회는 디스플레이가 중심”

김 사장은 “클라우드 컴퓨팅 확대, 초고속 네트워크의 진화, 전자기가간 연계 확산 등 디스플레이가 생활의 중심으로 부상하게 되는 3가지 환경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서는 수많은 기기가 네트워크로 연결돼 데이터를 저장, 처리해 정보처리 및 저장 능력이 무한대로 확장되는 것이 특징인데요~ 현재 고성능 제품에서만 구현할 수 있는 UHD(3840×2160) 동영상 재생, 3D 게임 등을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게 되며, 이를 위해 지금과는 차원이 다른 디스플레이 기술이 요구된다고 합니다.

초고속 네트워크의 발달로 2015년 4G LTE의 속도는 3Gbps까지 올라가며 UHD 화질의 2시간짜리 영화 한 편을 전송하는 시간이 35초로 획기적으로 단축된다고 합니다.

김 사장은 “동영상 컨텐츠의 화질이 대폭으로 개선되면 모바일 기기에서도 더 크고 선명한 디스플레이가 주요 차별화 포인트로 부상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와이파이 사용이 폭증하면서 동일한 컨텐츠를 여러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N스크린 시대가 열리고 있으며,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뿐 아니라 자동차, 가전, 입는 전자기기 등이 연결돼 거대한 네트워크 환경이 구축된다고 합니다. 특히 정보량이 급증하면서 터치로 기기를 제어하는 디스플레이의 수요도 폭발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 “AMOLED가 유연성·투명성·터치·화질 등 혁신 선도”

김 사장이 첫 번째로 꼽은 AMOLED의 혁신은 화질의 우수성인데요~ AMOLED는 LCD 대비 1.4배 넓은 색 영역으로 자연색에 가장 근접한 표현이 가능하고 어도비(adobe) RGB 색상영역을 100%까지 지원해 전문가영역인 인쇄매체분야로 디스플레이 영역을 확장시킬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두 번째는 유연성과 투명성인데요, AMOLED는 접거나 말 수 있어 휴대성을 극대하면서도 곡면 구현과 경량화, 투명 디스플레이 등으로 디자인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끝으로 AMOLED는 터치스크린과 센서를 디스플레이 내장해 인간의 오감을 모두 감지할 수 있는데요~! 또 인간의 눈에 최적화된 다이아몬드 픽셀 구조를 통해 자연스러운 화질과 초고해상도 구현이 가능한 점도 AMOLED만의 강점입니다.^^

김 사장은 “접히고 휘어지고 투명할 뿐 아니라 차원이 다른 화질을 구현하는 등 AMOLED의 혁신적인 장점들이 우리가 상상하는 모든 것을 눈앞에 보여 줄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 “자동차·패션·건축·바이오 등 무한 확장”

AMOLED의 이같은 특성에 힘입어 디스플레이 응용분야는 자동차, 건축, 패션, 바이오 산업 등에서 거울, 벽, 의료기기 등을 대체하며 급속하게 확산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자동차용 산업에서는 디지털 룸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기존의 유리와 거울을 AMOLED가 대체할 전망입니다. 패션,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휘어지면서도 충격과 기온변화에 강한 AMOLED로 만들어진 시계, 헬스 밴드(Health band) 등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건물 안팎의 벽에 설치된 디스플레이가 장식적 효과는 물론 정보전달의 기능까지 구현하며 건축산업의 트렌드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남 사장은 “전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은 기술적 혁신이 가속화되면서 무한대로 확장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AMOLED 기술의 선두 기업으로서 삼성디스플레이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도 주도권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