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름에는 반팔의 얇은 옷, 겨울에는 도톰한 니트나 모직을 입어야 한다? No! 반팔도, 여름 소재의 옷도 이젠 가을 겨울 의상으로 활용해보자. 옷장 속에 박혀 있는 아이템을 십분 활용하는 활용도 만점의 레이어링 법칙.

스타일링_권아람 헤어·메이크업_ 김지은

 

블랙 터틀넥 원피스 + 캐시미어 숄+실크 머플러 – Chic

블랙 터틀넥만큼 이 계절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도 없다. 일단 보온성 확실한데다 활용성 높고, 무엇보다 세련되기 때문이다. 청바지, 면바지, 모직 스커트 등 어디에 매치해도 멋스럽고, 세미 정장과 캐주얼 모두로 연출 가능하다.

그중에서도 올해는 티셔츠가 아닌 원피스에 애정을 담아보는 게 어떨까? 잘 만들어진 캐시미어 숄 하나 두르면 성숙하면서도 우아한 레이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여기에 컬러와 패턴이 고운 실크 머플러 하나 둘러 가볍게 묶어주면 센스 지수 급상승! 특히 와이드한 벨트는 허리 라인을 한층 잘록해 보이게 해줄 뿐만 아니라, 살짝 나온 배를 가려주는 효과까지 있으니 야무지게 활용해보시길.

 

민소매 니트 + 스웨이드 플레어 스커트 & 코트 – Romantic

겨울 옷을 한여름에 입기는 힘들지만, 봄, 여름 옷을 가을이나 겨울에 입기는 쉽다. 바로 계절에 맞는 아우터만 걸쳐주면 되기 때문. 봄 또는 초여름용 민소매 니트를 스웨이드 아이템과 매치해보자. 보온성이 좋아 초겨울까지 충분히 활용할 수 있으며, 고급스러운 느낌까지 줄 수 있다.

이왕이면 하의도 스웨이드 스커트로 선택, 통일성을 준다면 짜임새 있는 스타일링이 될 것이다.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모직 소재를 활용해도 좋지만 스웨이드보다는 무난한 느낌이 될 거라는 점, 기억하자.

 

봄·여름용 니트 카디건 + 니트 티셔츠+면팬츠 – Casual

짜임이 성긴 니트 카디건은 사실 제철이 아니면 활용하기가 쉽지 않다. 걸쳐봐야 서늘한 바람만 숭숭 파고들어 ‘보온’이라는 역할을 제대로 해내지도 못하니까. 하지만 이게 또 다른 니트와 만난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짜임새 있는 니트 티셔츠를 입고 겉에 성긴 봄·여름용 니트 카디건을 덧씌운다. 면 보온성은 순식간에 업된다. 이것도 조금 부족하다 느껴진다면 머플러를 살짝 둘러줄 것. 이때는 니트가 루즈한 느낌이므로, 머플러도 살짝 두르거나 늘어뜨리는 느낌으로 매치하는 게 좋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