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0
  • 0
  • 0
  • 0
  • 0
  • 0

“삼성 갤럭시 노트7은 최첨단 플렉시블 OLED를 탑재했을 뿐 아니라 역대 디스플레이 화질평가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 진정한 혁신적 스마트폰이다.”

갤럭시 노트7이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전문 기관인 디스플레이메이트의 화질평가에서 기존 기록들을 경신하며 종합점수‘Excellent A’등급을 획득,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디스플레이메이트가 9일(현지시간) 공개한 평가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 노트7은 주요 평가항목인 밝기, 야외시인성, 색 표현력 등에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 노트7이 전작인 노트5는 물론, 불과 5개월 전에 출시된 갤럭시 S7의 디스플레이 성능을 뛰어넘으며 최고 디스플레이의 기준을 다시 한번 끌어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스마트폰 최초로 밝기 1,000cd/㎡ 돌파해 야외시인성 극대화

갤럭시 노트7은 5.7형 QHD(2560×1440) OLED를 탑재해, 해상도와 사이즈 면에서 전작인 노트5와 동일한 스펙을 유지했으나 밝기, 반사율 등 야외시인성 관련 성능은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마트폰은 다른 IT제품에 비해 야외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밝은 태양광 아래에서도 화면이 또렷이 보이는 정도인 야외시인성이 중요합니다. 야외시인성은 디스플레이의 밝기와 반사율에 가장 큰 영향을 받습니다. 갤럭시 노트7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가운데 최초로 1,000cd/㎡를 넘는 밝기를 달성한 기념비적인 제품으로 기록됐습니다. 평가를 진행한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노트7의 최대 밝기는 무려 1,048cd/㎡로 측정돼 전작인 갤럭시 노트5의 861cd/㎡ 보다 무려 22% 가까이 높아졌습니다. 역대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서 ‘Excellent A’를 받은 제품 중 가장 높은 증가율입니다.

갤럭시 노트7은 화면 시청을 산만하게 하고 눈에 피로도를 높이는 요소인 화면반사율도 지속 개선해 노트 시리즈 중 역대 최저인 4.6%를 달성했으며, 무한대에 이르는 명암비 등을 통해 야외에서도 훌륭한 가독성을 확보해, 디스플레이메이트로부터 가장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성능을 가진 제품으로 인정받았습니다.

 

OLED가 완성한 모바일 HDR 기술로 동영상 화질혁신

갤럭시 노트7은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시청하는 사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보다 실감나는 영상을 표현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최초로 모바일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탑재했습니다.

사람의 눈은 암흑 상태인 0cd/㎡부터 수만 cd/㎡까지 다양하게 인식하는데 비해, 디스플레이는 그보다 훨씬 좁은 영역의 밝기만 표현할 수 있어 그 동안 자연스러운 장면을 담아내기 어려웠습니다. HDR은 화면의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하고, 밝은 곳은 더욱 밝게 표현해 화질을 높이는 기술로 현재 프리미엄 UHD TV를 중심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 노트7이 1,000cd/㎡가 넘는 밝기와 완벽한 블랙화면, 무한대의 명암비를 구현하고 최신 디지털 시네마 국제색표준인 DCI-P3(Digital Cinema Initiatives)까지 만족해 모바일 HDR 구현에 필요한 조건을 갖춘 최초의 스마트폰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갤럭시 노트7은 DCI-P3의 색표현영역 만족도 97%라는 최고 수준의 기록을 달성해 약 80% 수준인 LCD 기반 제품보다 월등한 화질 성능을 과시했습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이번 평가를 통해 갤럭시 노트7의 OLED가 밝기, 야외시인성, 색표현력, HDR 등 다양한 부문에서 기술적 도약을 이룬 인상적인 디스플레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역대 최고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화질 등급을 부여했습니다. 특히 Dual Edge 형태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로서의 입지를 굳혀가는 Flexible OLED의 미래를 더욱 밝게 전망했습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