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세계 최대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1’이 지난 11일부터 개최되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이번 전시회는 CES 최초로 온라인으로 열렸는데요. 랜선으로 펼쳐진 행사 기간 동안 전 세계 1,000여 개 업체가 참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연결’과 ‘일상’이라는 올해의 주제처럼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넘어선 ‘CES2021’의 혁신 제품·기술에는 어떤 것들이 있었는지 함께 만나보겠습니다.


미래 가정용 서비스 콘셉트 로봇, ‘삼성봇™ 핸디(Samsung Bot™ Handy)’

▲ 삼성봇™ 핸디(Samsung Bot™ Handy)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21 행사에서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주제로 ‘삼성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홈(Home)’을 중심으로 한 혁신 제품과 AIㆍIoT 기반 서비스를 소개했습니다.

(출처: 삼성전자 유튜브)

특히 이번 행사를 통해 처음 공개된 ‘삼성봇™ 핸디(Samsung Bot™ Handy)’는 식사 전 테이블 세팅과 식사 후 식기 정리 등 다양한 집안일을 도울 수 있는 가정용 서비스 로봇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스스로 물체의 위치나 형태 등을 인식해 잡거나 옮길 수 있는 핸디는 물컵을 주고받는 시연도 펼쳤습니다. 특히, 잡았던 사물의 모양과 재질의 형태를 기억하고 있다가 활용하는 등 미래 가정의 더 나은 로봇 도우미로서의 면모를 보여줬습니다.


디지털화된 최첨단 미래카,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2021’

▲ 디지털 콕핏 2021 (출처: 삼성전자 유튜브)

하만 인터내셔널은 매년 새로운 혁신을 더하며 진화를 거듭해온 ‘디지털 콕핏’을 2021년에도 더욱 업그레이드해 공개했습니다. 디지털 콕핏은 차량의 전 좌석에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자동차 안을 ‘제3의 생활공간’, ‘움직이면서 인포테인먼트를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변화시킨 미래형 콘셉트카입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2021 버전에서는 운전석과 조수석 전방 영역에 49형 QLED 대형 디스플레이와 JBL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강화했습니다. 차량 내부를 ‘크리에이터 스튜디오'(Creator Studio)로 활용할 수 있는 스튜디오 모드도 추가되어 좌석 상단에 설치된 인캐빈 카메라(In-cabin Camera)로 탑승자들의 모습을 찍어 바로 편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뒷좌석에도 중앙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이동 중에도 원격 업무와 화상 회의 등 비즈니즈 환경을 갖추었으며, 후방에는 55형 Q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캠핑 등 야외 활동 중에도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완전히 새로워진 QLED, ‘네오(Neo) QLED TV’

▲네오(Neo) QLED TV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액정표시장치(LCD) 기반 TV이지만,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 주변에 100∼200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LED를 촘촘하게 넣어 성능이 크게 개선된 QLED TV도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번에 처음 공개된 삼성의 ‘네오(Neo) QLED TV’는 기존에 백라이트로 쓰이던 LED 소자보다 40분의 1 크기로 작아진 ‘퀀텀 미니(Quantum Mini) LED’를 적용해 더 촘촘하게 소자를 배치한 것이 특징입니다.

‘마이크로 레이어(Micro Layer)’를 LED 소자에 입히는 방식을 적용해, 소자의 크기가 줄어도 더 정교하게 빛을 조절할 수 있으며, ‘퀀텀 매트릭스(Quantum Matrix) 기술’을 통해 밝기를 12비트 (4,096단계)까지 세밀하게 조정이 가능합니다. 더 많아진 로컬 디밍(Local Dimming) 구역을 정교하게 조절해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최고 수준으로 구현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네오 퀀텀 프로세서(Neo Quantum Processor)’를 통해 AI 업스케일링 기술을 새롭게 적용하고, 딥 러닝(Deep Learning)을 활용해 최고 수준의 해상도 설정과 입체감, 디테일을 구현하는 등 자체 화질 개선 기술력을 향상시켰습니다.


3D로 더욱 실감나게! SONY ‘공간 현실(Spatial Reality) 디스플레이’

▲공간 현실 디스플레이 (출처: SONY)

내일의 기술로 미래를 재정의하다 (Redefining Our Future with Tomorrow’s Technologies)’라는 주제로 소개된 소니의 제품 중에서는 ‘공간 현실 디스플레이’가 주목을 끌었습니다. 공간 이미지를 마치 실제처럼 3차원으로 구현해 제품의 디자인이나 색상, 모양을 화면으로 공유할 때 더욱 실감 나게 해주는 디스플레이 기술입니다. 특히, 사물의 깊이와 질감, 외관을 섬세하고 사실적으로 표현함으로써 매장의 입체 사이니지 등에서 시청자에게 실제 존재하는 것 같은 느낌을 전달해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맞는 디스플레이 기술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게이머의 시선을 추적하는, ‘아이웨어 빔(Eyeware Beam)’

▲아이폰 전용 애플리케이션 ‘아이웨어 빔’ (출처: Eyeware)

아이웨어(Eyeware)는 아이폰의 ‘트루뎁스(True Depth)’ 카메라 시스템을 활용해 사용자가 PC에서 게임을 하는 동안 눈이나 머리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아이 트래킹(Eye Tracking)’ 전용 어플 ‘아이웨어 빔(Eyeware Beam)’을 공개했습니다. 보이지 않는 적외선을 얼굴에 투사해 사용자 얼굴을 인식한 후 피사체와 카메라 렌즈 사이의 실거리를 측정하는 트루뎁스 시스템을 통해 시선이나 머리가 향하는 방향을 트래킹하도록 한 기술입니다. 게임을 하면서 다른 사람과 시선의 움직임을 비교해 게임 능력을 높여줄 수 있습니다.


세계 최초 무안경 가상현실 사파리, ‘일루미나리움 VR 동물원’

▲일루미나리움의 가상현실 동물원 시뮬레이션 모습 (출처: Panasonic)

VR(가상현실) 부문에서는 일루미나리움(Illuminarium)이 선보인 ‘VR 동물원’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안경 없이도 고급 레이저 맵핑과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세계 최대의 가상현실 동물원을 즐길 수 있는 기술입니다. 동물원 운영이 끝나면 같은 공간을 다른 용도로 바꿀 수도 있어 한 공간에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입니다. 언택트 기술의 활약이 돋보이는 트렌드에 따라, 뉴노멀 시대에 경험적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조성해 줄 것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VR로 관리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 ‘VROR Eye Dr.’

▲ VROR Eye Dr. (출처: 엠투에스)

코로나19의 여파로 이번 CES 2021에서는 첨단 기술과 아이디어를 갖춘 다양한 의료기기들이 소개되며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습니다. 국내 스타트업 엠투에스는 자체 개발 검사 알고리즘과 AI 분석을 통해 10여 가지 안과 측정과 케어 서비스가 가능한 눈 건강 헬스케어 솔루션 ‘VROR Eye Dr.’로 디지털 헬스케어 부문 최고혁신상을 수상했습니다. VR 기반 장비를 통해 측정 및 분석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간편하게 개인에 맞는 눈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빛으로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스마트 라이트, ‘올리(Olly)’

▲ 멜라토닌 생성을 억제 또는 촉진해주는 휴대용 햇빛 솔루션 ‘올리’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국내 스타트업 인공지능(AI) 조명 기업 루플(Luple)도 CES 2021에서 혁신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루플이 선보인 휴대용 햇빛 솔루션 ‘올리’는 빛의 파장을 이용해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하거나 촉진하는 스마트 조명기기입니다. ‘데이(Day)’와 ‘나이트(Night)’ 두 가지 버전으로 구성되어 낮에는 햇빛과 유사한 파장으로 멜라토닌 생성 억제를 통해 각성 및 집중을 유발하고, 밤에는 반대로 숙면에 도움을 줍니다.


개인 맞춤 영양제 제조 솔루션, ‘알고케어’

▲헬스케어 솔루션 ‘알고케어’ (출처: 알고케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CES 2021에서 국내 스타트업들의 활약이 눈에 띄었던 가운데, 헬스&웰니스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개인 맞춤 영양제를 제조하는 솔루션을 선보인 알고케어가 수상의 기쁨을 얻었습니다. 알고케어는 개인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하는 알고리즘이 적용된 디스펜서를 통해 4mm 크기 알약 형태의 영양제를 제조하는 시스템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앱으로 이용자의 의료·운동·생활 데이터 등을 수집하고,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해 필요한 영양성분 함량을 조절해 영양제를 공급하는 맞춤형 솔루션입니다.

비대면 상황 속에서도 혁신적인 기술을 볼 수 있었던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CES 2021. 올해 공개된 다양한 기술과 제품이 우리 일상의 편의와 혁신을 가져올지 기대됩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