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삼성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안전 인증 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홀 디스플레이 1) 주변부 화질의 균일도 부문인 ‘Hole Area Clarity(홀 주변부 화질의선명하고 균일한 정도)에서 색 편차가 없는 우수한 화질 성능을 인정받았다고 26일 밝혔다.

UL은 최근 삼성전자가 발표한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및 갤럭시Z 폴드2에 탑재된 120Hz 고속 구동 OLED를 대상으로 홀 디스플레이의 카메라 홀 주변부와 다른 부분과의 화질 균일도를 검증했다. 이를 위해 홀 주변부에 12개 포인트를 지정하고 각 포인트별로 색상, 밝기, 채도를 측정해 그 차이를 비교했다.

그 결과 홀 주변부 12개 포인트의 색 편차 지수는 델타2) 2 이하로 평가됐다델타E는 그 값이 낮을수록 색의 차이가 없음을 나타내며 2보다 작은 경우 일반적인 육안으로는 구분하기 어렵다이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홀 디스플레이 기술과 성능이 업계 최고 수준임을 의미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홀 주변부 화질의 균일도 검증을 받은 홀 디스플레이를 ‘아이리스 링(Iris Ring)’으로 명명했다. 이는 사람의 눈이 홍채(Iris)와 흰자위가 뚜렷하게 대비되어야 건강하고 아름다운 눈으로 인식된다는데 착안한 것이다. 즉, 검은색의 카메라 홀과 홀 주변부의 선명한 화질이 완벽하게 대비를 이룬 디스플레이라는 의미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적화된 고성능 레이저 공정과 설계 기술을 통해 업계 최고 화질의 ‘아이리스 링’을 선보였다. 실제로 공정 및 설계 기술이 미흡할 경우 홀 주변부는 디스플레이의 다른 부위와 색감 차이를 나타내게 되어 화면 성능을 저하시킨다. 이러한 화면 성능은 고화질, 고속 구동 콘텐츠 사용으로 화질 균일성이 요구되는 5G 스마트폰에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사용자에게 몰입감을 선사하는 풀스크린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홀 디스플레이 기술은 물론 홀 주변부의 화질 성능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Hole Area Clarity’ 검증을 통해 삼성디스플레이의 홀 디스플레이 기술력이 업계 최고 수준임을 입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9년 갤럭시S10 출시 당시 업계 최초로 홀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이후 노트 시리즈는 물론 중저가 모델에도 확대 적용하며 몰입감을 주는 풀스크린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 참 고 ]

1) 홀 디스플레이 : OLED 패널 중간에 Hole을 가공해 카메라 렌즈를 투과시키는 기술

2) 델타E : 델타E는 표시되는 색상과 육안으로 보는 색상의 일치도를 평가하는 지표로 낮을수록 색 차이가 없음을 의미함. 델타E가 2보다 작은 경우 일반인은 차이를 구별할 수 없는 수준임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