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

독일 베를린에서 지난 6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가 개막했습니다. 올해는 전 세계 1,800여 기업이 참여하며 다양한 혁신 제품과 첨단 기술을 앞다퉈 선보였습니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 받은 기술은 ‘8K TV’, ‘5G 통신’, 그리고 ‘인공지능(AI) ’ 기술입니다. 삼성은 이번 행사에서 8K 시대를 주도할 ‘QLED 8K TV’를 비롯해 5G가 적용된 최신 스마트폰, AI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초고화질 ‘8K’시대의 개막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출처: 삼성전자 )

이번 IFA의 주요 키워드인 ‘8K TV’.

8K는 4K 대비 4배 더 많은 화소를 가진 UHD해상도로, 가로가 8,000px에 가까운 7680×4320를 지원하는 초고해상도를 의미합니다. 전세계 다양한 TV 제조사에서 이번 IFA를 통해 다양한 8K 해상도의 TV 제품을 경쟁적으로 공개하며 본격적인 초고화질 시대 개막을 알렸습니다.

삼성은 이번 전시에서 ‘QLED 8K 존’을 마련해 55형부터 98형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전시했습니다. 작년 IFA에서 OLED 8K를 공개한 이후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춰 라인업을 확대한 것입니다. 향후 미국을 비롯해 유럽, 한국 등 전세계 30여 개 국가에 판매될 예정입니다.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출처: 삼성전자 )

관람객들은 풍부한 색재현력과 최적의 HDR 영상 재생 기술이 더해져 몰입도 높은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퀀텀닷

기술이 적용된 8K 화질을 직접 경험했습니다. 삼성의 55형 QLED 8K는 영국 리뷰 매체 ‘테크레이더 (Tech Radar)’에서 선정한 IFA2019 최고 TV에 선정되기도 하였습니다.

한편 샤프, TCL, 도시바, 소니, 하이얼 등 중국과 일본 업체들도 다양한 크기의 8K TV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샤프는 작년에 이어 개선된 8K 제품을 공개했으며, 중국 최대 TV 제조사 중 하나인 TCL도 베젤을 최소화한 디자인의 QLED 8K를 전시하였습니다.

8K의 시장 수요가 증가하면서 삼성을 비롯한 파나소닉, 하이센스, TCL, AUO 등 TV 제조사들은 ‘8K 협회’를 설립해 8K TV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치고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에 따르면 8K TV용 디스플레이 패널 출하량이 지난해 3만대에서, 올해 34만개, 20년엔 232만개, 2022년엔 670 만개로 빠른 속도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는 세계 최초 8K 생중계가 예상되고 있어, 내년 올림픽을 기점으로 더욱 성장할 것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보다 진화한 ‘AI’ 기술

이번 전시에서 ‘AI(인공지능)’ 기술은 다양한 제품에 적용되어, 제품의 서비스를 높이고, 기술을 향상시키는 등 관련 생태계 발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삼성의 QLED 8K는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집약한 QLED 패널에 독자적인 반도체 기술 기반의 ‘퀀텀 프로세서 8K AI’를 통해 더 뛰어난 화질을 구현했습니다. 입력되는 영상 화질에 상관없이 8K 수준으로 변환해 주는 인공지능 화질 엔진 ‘퀀텀프로세서 8K AI’는 1,000만 개 이상의 이미지를 학습하고, 이를 기반으로 일반 영상의 해상도를 8K로 자동 업스케일링 해줍니다. 덕분에 방송프로그램,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의 스트리밍, 모바일 미러링 등 모든 콘텐츠를 8K로 즐길 수 있습니다.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 삼성 QLED 8K

삼성을 비롯해 유럽의 보쉬, 밀레나 중국의 하이얼, 창홍 등 주요 가전 업체들은 AI 와 IoT를 접목한 커넥티드 스마트홈을 선보였습니다.

삼성은 전시장 중앙에 구성된 6가지 형태의 라이프스타일 존에서 독자적인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와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이 연동되어 모든 것이 하나로 연결된 커넥티드 리빙을 구현했습니다. 특히 AI 기반 로봇 팔 ‘삼성봇 셰프’는 바쁜 요리사를 도와 조리법 안내, 재료 준비, 양념 추가 등의 역할을 수행해줍니다. ‘삼성봇 에어’와 ‘삼성봇 클린’은 주방에서 음식을 조리한 뒤 스스로 청소하고 공기의 질을 순화시켜 쾌적한 공간을 완성해 주는 시연을 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출처: 삼성전자 )

그 밖에 다양한 기업에서 AI 기술을 접목한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인텔은 한층 강화된 AI 기능을 통해 사용자에게 폭 넓은 컴퓨팅 경험을 제공하는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딥러닝 분산 학습에 최적화된 고속 처리기술을 개발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최첨단 5G 기술로 펼쳐지는 더 빠른 세상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출처: IFA 2019)

올해 상용화가 시작된 5G 이동통신 기술 역시 이번 전시의 핵심 기술로 떠올랐습니다.

화웨이와 퀄컴 모두 5G관련 기조 연설을 하며 그 중요성을 강조하였습니다. 올해 스냅드래곤 8시리즈 5G플랫폼을 상용화한 퀄컴은 중저가인 스냅드래곤 7시리즈 5G플랫폼을 올 4분기 공급한다는 목표를 공식화 했으며, 화웨이는 신형 스마트폰 메이트30에 HD 영화와 3D 게임을 불과 수 초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는 하이엔드 5G 칩을 탑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 밖에 샤프는 8K+5G 에코시스템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으며, TCL은 5G 인터넷 드라이버를 탑재해 8K 콘텐츠를 실시간 스트리밍 할 수 있는 8K+5G 결합 모델을 공개했습니다.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5G 제품을 앞다퉈 전시하였습니다. 삼성은 여러 종류의 5G폰을 내놓았습니다. 갤럭시 A 시리즈 최초의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A90 5G’,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성능으로 더 강력해진 ‘갤럭시 노트10’,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폴드’, 그리고 ‘갤럭시S10′ 등 최신 갤럭시 5G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여 화제의 중심에 섰습니다.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
▲ 갤럭시 A90 5G

갤럭시 A시리즈 최초 5G모델인 ‘갤럭시 A90 5G’는 6.7형 OLED와 4,8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 고성능 모바일 프로세서를 채택해 스마트폰 기본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입니다. 현장 부스에서는 한층 강화된 ‘S펜’을 활용해 카메라를 동작 시키거나, S펜으로 그림을 그리고 움직이는 사물을 추적해 나만의 AR 콘텐츠를 만드는 ‘AR 두들(AR Doodle)’ 등 ‘갤럭시 노트10’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하기 위한 관객들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접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갤럭시 폴드 5G’는 관객들의 가장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펼쳤을 때 7.3형의 넓은 화면을 제공하고, 접으면 한 손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한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입니다.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출처: 삼성전자 )

이번 IFA 2019 행사는 최신 IT 기술 트렌드를 읽고, 보다 발전된 내일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되었습니다. 끊임없이 발전하는 기술을 통해 좀더 편리하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이 가능해질 앞으로가 기대됩니다.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 신유식 says:

    기사 중간에 오타가 있는 것 같습니다.
    “… 작년 IFA에서 OLED 8K를 공개한 이후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춰 라인업을 확대한 것입니다. …”

    혹시 QLED 8K의 오타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