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0
  • 0
  • 0
  • 0
  • 0
  • 0

삼성디스플레이는 2일 이동훈 사장의 신년 좌담 방송으로 시무식을 개최했다.

올해 시무식은 직원들의 질문을 사전에 접수해 사장이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이는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넘어 많은 임직원들과 소통하기 위한 이동훈 사장의 제안에 따른 것이다.

이 사장은 “올해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G 이동통신이 상용화되는 해로, 이는 산업과 시장의 지형도를 바꾸고 일하는 방식에도 큰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5G를 기반으로 완벽한 IoT가 현실화되면 인터넷을 통해 연결된 세상을 디스플레이를 통해 경험할 수 있는 ‘사물디스플레이(DoT)’, 즉 ‘Display of Things’를 필요로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의 프레임과 속도에서 벗어나 업무에 대한 생각과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일하는 방식을 완전히 혁신해 새로운 시장, 새로운 미래에 걸맞는 새로운 삼성디스플레이의 초석을 올해 더 단단하게 다져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사장은 “올 한 해도 우리의 가능성과 저력을 다시 한 번 믿고 혁신, 소통, 팀워크의 조직문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큰 보폭으로 전진하자”고 독려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