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156
  • 0
  • 0
  • 0
  • 0
  • 0

스마트폰 OLED 디스플레이, 사상 첫 점유율 60% 돌파

관련기사 : 세계 스마트폰, 올레드 비중 60% 돌파…삼성 93% ‘유아독존’ (연합뉴스, 12/17日)

최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전세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OLED 비중이 처음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18년 3분기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매출 107억 9,999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OLED는 66억 403만달러 매출로 61.1%의 점유율을 달성했습니다.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OLED의 매출 비중이 6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세계 스마트폰용 OLED 시장

스마트폰 시장의 정체에도 불구하고 OLED가 빠르게 시장을 확대한 것은 프리미엄 제품인 플렉시블OLED의 성장세가 두드러졌기 때문으로 나타났습니다. 3분기 플렉시블OLED의 매출은 1년만에 57.9% 늘어난 46억 1,421만달러를 기록하며 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의 42.7%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TFT-LCD는 ’17년 3분기 매출 61억 326만달러에서 1년만에 31.3% 감소한 41억 9,583만달러로 내려앉으며 38.9%라는 낮은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OLED 시장의 쾌속성장 배경은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플래그십 제품에 풀스크린 구현에 유리한 플렉시블OLED가 앞다투어 채용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올해 출시된 삼성 갤럭시S9/노트9 및 애플 아이폰XS/XS Max, 비보 NEX, 오포 R17, 화웨이 P20 Pro 등 풀스크린을 구현한 제품에 플렉시블OLED 대거 탑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소형 OLED 시장 업체별 점유율

삼성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OLED로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 성장을 견인하며 매출과 출하량에서 모두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는 모습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3분기 OLED 시장에서 점유율 93.3%, 플렉시블 OLED 시장 점유율 94.2%를 기록하며 여전히 압도적 초격차를 유지했습니다.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전체 시장에서도 매출 기준 업체별 실적은 삼성디스플레이가 63억1,205만달러, 58.4%의 점유율 기록, 그 뒤로 BOE(8억4,652만달러, 7.8%), 톈마(8억4,460만달러, 7.8%), 샤프(6억8,171만달러, 6.3%), LG디스플레이(5억9,208만달러, 5.5%)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 3Q 업체별 실적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