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은 어떤 옷을 입을까?”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패션은 매일의 화두다. 최근엔 의류와 정보기술(IT)이 만나 다양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 바로 스마트 의류다. 옷에 다양한 센서가 부착돼 주변 환경이나 상황, 인체의 자극을 스스로 감지하고 이를 유용하게 활용하거나 착용자의 몸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 언더웨어부터 가혹한 환경에 도전하는 아웃도어에 이르기까지, 요즘 주목 받는 스마트 의류를 살펴보고자 한다.

 

구글과 리바이스의 합작품, 터치 감응식 스마트 재킷

(출처: Jacquard by Google)

2017년 5월, 구글은 청바지로 유명한 의류회사 리바이스와 함께 똑똑한 청재킷, ‘커뮤터 트러커 재킷(Commuter Trucker Jacket)’을 내놓았다. 구글의 ‘자카드(스마트폰과 연계된 의류를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플랫폼)’ 기술과 리바이스의 전도성 소재를 넣은 데님(denim) 원단의 결합을 통해 탄생했다.

자카드(Jacquard)는 센서 역할을 하는 천에 전류를 흘려 사용자의 행동을 읽을 수 있게 한 기술이다. 전도성 있는 섬유를 이용해 옷을 만들었다고 이해하면 쉽다. 왼쪽 소매 부분에 구리 소재의 전도성 물질이 삽입되어 있고, 단추처럼 생긴 블루투스 태그가 붙어 있어 스마트폰을 굳이 꺼내지 않아도 조작이 가능하다.

▲ Commuter Trucker Jacket with Jacquard by Google (출처: Levi’s®)

구글-리바이스의 주요 공략 수요층은 자전거를 타고 통근하는 사람들이다. 이 재킷은 옷감을 터치하거나 문지르는 동작만으로 스마트폰 사용이 가능하다. 가령 사용자가 자전거를 타면서 노래를 듣고 싶을 때 왼쪽 소매를 문지르면 음악을 재생하거나 잠시 멈추거나 곡을 생략하고 다음 곡으로 넘어가게 할 수 있다. 옷감이 일종의 터치패드 역할을 하는 셈이다.

또 자전거를 타면서 길 안내를 받는 일도 가능하다. 이어폰을 낀 상태에서 소매를 건드리면 구글 지도를 통해 음성으로 입력한 주소까지 안내해 준다. 전화 걸기나 받기, 메시지 보내기 등도 같은 방법으로 할 수 있다. 마치 스마트 시계가 재킷에 녹아든 느낌일 것이다.

그렇다면 세탁은 어떻게 할까. 간단하다. 소매에 있는 태그를 떼어내고 나머지 재킷 부분을 일반 데님 재킷처럼 물 빨래하면 된다. 구겨서 던져 놓아도 성능에 문제가 없다.

 

등판의 난로, 발열패딩 야크온H

‘등 따시고 배부르면 그만’이라는 말이 있다. 한 겨울에 등에서 후끈후끈한 열을 내뿜어주면 추위를 잘 타는 사람이라도 콧노래가 나온다. 올 겨울 추위를 달래줄 똑똑한 의류는 어떤 게 있을까?
발열패딩 야크온H가 대표적이다. 스마트폰으로 온도와 습도 조절이 가능하다. 재킷 안에 심은 발열 기기를 스마트폰으로 조절하는 기술 개발은 블랙야크가 처음이다.

▲ 야크온H 스마트폰으로 자켓의 온도를 조절(출처: BLACKYAK)

야크온H는 등판 안쪽에 발열 섬유를 넣고 그 섬유에 전원을 공급해 열을 낸다. 패딩 안쪽 마그네틱 커넥터에 휴대용 장치(heating control)를 부착한 후 블루투스로 스마트폰 앱과 연결하면 간편하게 온도와 습도를 조절할 수 있다. 패딩 안에 공기를 가둬 온기를 살리고 외부 냉기를 차단하는 ‘에어탱크(Air Tank)’ 기술을 함께 적용해 재킷 속 따뜻한 공기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단순해 보이지만 GPS 기반의 휴대용 장치로, 사용자가 위치한 장소의 날씨 등을 파악해 온도를 알맞게 조절해 준다.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태양광 셔츠’

이제는 의류도 친환경을 생각하는 시대이다. 의류, 액세서리와 같은 생활 소품들을 활용하여 필요할 때 손쉽게 에너지를 얻고 있을 정도다. 네덜란드의 패션 디자이너 파울리네 판 동언(Pauline van Dongen)는 홀스트 R&D센터와 협업을 통해 자가 충전 의류인 태양광 셔츠(Wearable Solar Shirt)’를 등장시켰다.

▲ Solar-Powered Fashion That Charges Your Phone (출처: Creators)

셔츠에는 120개의 얇은 태양광 셀이 부착되어 있다. 그래서 이 옷을 입고 햇빛을 받으며 걸으면 스마트폰이나 각종 모바일 기기를 상당량 충전할 만큼의 전기가 생산된다. 이동식 태양광발전기인 셈이다. 태양이 좋은 날에는 1~1.5 와트의 전력 생산이 가능하다. 생산된 전기를 하루에 모두 사용할 필요는 없다. 셔츠 앞 주머니의 배터리에 전기를 저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좋다. 태양광 셀이 마치 브로치처럼 셔츠를 고급스럽게 빛내 주기도 한다.

 

열에 노출된 피부를 보호하는 ‘스마트 군복’

(출처: Natick Soldier Research Center)

군대에서도 스마트 의류는 필수적이다. 군인들이 전투 현장에서 원하는 건 더 가벼운 옷으로 무거운 장비를 착용하고도 원활하게 움직이는 것이다. 이동성은 간편함의 문제를 넘어 군의 전투력과도 직결된다. 전투복의 무게를 줄이는 노력도 그 일환이다.

미 육군과 환경의학 연구소는 이를 위해 ‘경량화 환경조절 시스템(LWECS)’ 기술을 개발했다. 냉각시스템이 내장된 조끼 형태의 이 군복은 내장 배터리에서 공급되는 전력으로 냉각 액체가 순환되면서 군인들의 체온을 안정적으로 조절해 준다. 사막, 정글과 같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싸울 때 유리하게 만들어진 군복 시스템이다.

▲ Thermal Lining Increases Firefighter Safety (출처: DuPont)

또 미국의 듀퐁사는 내염성 섬유 노멕스(Nomex)를 개발했다. 이 섬유는 마모되거나 녹지 않고 열에 노출된 이후에도 피부를 보호하기 때문에 소방서나 군대에서 광범위하게 사용 중이다. 한편 ‘육군나노기술연구소(ISN)’는 광섬유센서(opticfiber sensor)로 만든 의복을 통해 해당 병사들이 상처를 입었을 때 체열 변화로 감지되는 신호, 또는 연막이나 어둠이 깔린 전장에서 목소리 등을 인식해 아군에 대한 화기 오발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사격 금지’ 신호를 내보낸다. 이 스마트 섬유 군복은 미군 특수부대원들에게 곧 지급될 예정으로 알려져 있다.

 

자세 교정하는 양말, 목적지로 인도하는 신발

스마트 의류는 옷을 비롯해 양말과 신발까지 확장되고 있다. 미국의 스타트업 힙실론(Heapsylon)은 양말과 발찌가 하나의 세트로 구성된 ‘센서리아(Sensoria)’를 내놓았다. 발의 건강정보를 스마트폰으로 받아볼 수 있는 스마트 의류다.

양말에는 압력을 감지하는 장치 가속도계가 달려 있다. 이 센서를 통해 걸음걸이를 체크하고, 이동한 거리와 소비된 칼로리양 등의 정보를 분석해 발찌에 전달한다. 발찌는 이 정보를 다시 무선으로 스마트폰에 보낸다. 분석 자료는 자세 교정이나 부상의 위험을 미리 방지하는 데 쓰인다.

▲ 시각장애인을 위한 스마트 신발 ‘Lechal’ (출처: Lechal)

시각장애인을 위한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 신발도 나왔다. 인도의 스타트업 두크레 테크놀로지가 개발한 길 안내 기능의 ‘리첼(LeChal)’이다. 스마트폰 앱으로 목적지를 설정하면 이용자의 위치정보를 인식해 진동으로 방향을 알려준다. 왼쪽으로 이동해야 할 때는 왼쪽 신발에 진동을, 오른쪽으로 이동해야 할 때는 오른쪽 신발에 진동을 가한다. 목적지에 도달하면 양쪽 신발에 동시에 진동이 울린다. 오작동하거나 사고를 당한 위급 상황에는 미리 지정된 연락처로 긴급 연락을 취하는 똑똑한 신발이다.

 

점점 더 넓혀지는 스마트 의류 영역

이 외에도 IT기술을 기반으로 각종 비즈니스 업무를 도울 수 있는 제일모직의 남성복 수트 2.0과 블랙박스 기능을 내장해 조난 시에 긴급신호를 송출하는 코오롱스포츠의 아웃도어형 스마트웨어 ‘라이프텍 재킷’, 숙면을 취하게 만드는 언더아머의 스마트 잠옷 등이 스마트 의류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스마트워치처럼 차는 것을 넘어 입는 디바이스가 패션 제품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스마트 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제는 옷이 과학을 입는 시대. 스마트 시대엔 스마트 의류를 입고 스마트함을 뽐내 보자.

 

※이 칼럼은 해당 필진의 개인적 소견이며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의 입장이나 전략을 담고 있지 않습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