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368
  • 0
  • 0
  • 0
  • 0
  • 0

OLED가 이끄는 대화면 풀스크린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올해 하반기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가 출시한 전략 제품들은 OLED를 통해 극대화된 대화면 스마트폰을 선보였습니다. OLED는 LCD와 달리 백라이트가 없어 디자인 혁신이 용이합니다. 베젤리스, 노치, 엣지 등 다양한 타입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을 꾀하며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했습니다.

지난 8월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 노트9은 전작보다 한층 더 진화된 기술로 등장했습니다. 역대 갤럭시 노트 제품 중 가장 큰 6.4형 화면에 QHD+(2960×1440)해상도의 플렉시블 OLED를 탑재하였습니다. 18.5대 9의 화면 비율로 보다 슬림해진 상하단 베젤을 구현해 화면 몰입도를 높였습니다.  갤럭시 노트9은 뛰어난 색정확도와 야외시인성으로 미국 화질평가기관인 디스플레이메이트로부터 역대 최고 등급인 ‘엑설런트 A+’를 부여받으며 최고의 화질로도 인정받았습니다.

삼성은 지난해 갤럭시 S8을 시작으로 풀스크린 OLED를 채택한 스마트폰 시리즈를 본격적으로 선보였습니다. 기존의 16:9의 화면비에서 벗어나, 파격적인 18.5:9 화면 비를 채택하고 전면 물리 버튼을 없애는 등 스마트폰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했습니다. 또 갤럭시 시리즈가 선보이는 엣지 타입의 플렉시블 OLED는 베젤을 최소화한 풀스크린을 가능케하며 디스플레이 세대교체를 이끌고 있습니다.

지난 6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오포가 프랑스에서 공개한 ‘파인드X’는 스마트폰의 전면 화면 비율이 무려 93.8%에 달합니다. 전면의 대부분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셈입니다. 오포는 최고 수준의 베젤리스 폰을 구현하기 위해 양측면이 구부러진 엣지 형태의 6.42형 대화면 플렉시블 OLED를 탑재하였습니다. 또한 이를 위해 카메라 앱 실행 시 스마트폰 내부에 있던 3D 카메라가 위로 올라오는 형식의 팝업 카메라를 구현했습니다.

지난 6월 중국 비보가 출시한 스마트폰 NEX 역시 스마트폰 전면 화면비가 90%가 넘는 6.59형 풀스크린 OLED를 탑재하였습니다.  전면의 화면 비율이 91.2%인 이 제품은 상하단 베젤이 각각 1.8mm, 4.3mm 에 불과해 베젤 최소화를 통한 풀스크린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이 제품은 스크린사운드캐스팅 기술을 통해 OLED 디스플레이가 자체 진동하여 음향을 전달하는 방식을 채택하였습니다. 또한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 인식(FoD)을 최초로 채택하는 등 다양한 최신 기술을 탑재하며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12일(현지 기준) 애플은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차세대 아이폰 3종을 선보였습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프리미엄 모델인 아이폰 XS와 XS MAX, 그리고 보급형 모델의 아이폰 XR입니다. 그중 21일 일부 국가를 중심으로 먼저 출시되는 아이폰 XS와 XS MAX는 각각 노치타입의 5.8형, 6.5형 대화면 플렉시블 OLED를 채택했습니다. 애플은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앞세워 대화면 디스플레이 트렌드에 합류했습니다. 특히 6.5형 아이폰 XS 맥스는 애플이 선보인 아이폰 시리즈 중 역대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합니다. 화면사이즈가 1″나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플렉시블 OLED 덕에 베젤을 최소화해 완제품 크기는 기존의 5.5형 아이폰 8플러스와 동일 수준을 구현했습니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X를 통해 처음으로 노치컷의 풀스크린 디스플레이를 선보였습니다. 플렉시블 OLED를 통해 완벽하게 구현된 노치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영역을 극대화하면서 스마트폰 디자인에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아이폰 X가 출시된 이후로 샤오미 Mi 8 Pro, 화웨이 P20 Pro, 원플러스 6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를 중심으로 다양한 스마트폰들이 쏟아지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용 OLED는 뛰어난 화질은 물론 얇고 가볍고, 휘어질 수 있어 스마트폰 폼팩터의 다양성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특히 좌우 측면을 꺾을 수 있고, 베젤을 최소화할 수 있어 최근 트렌드인 대화면 풀스크린 구현에 매우 적합합니다. 덕분에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점점 더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2019년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의 평균 사이즈가 사상 첫 6형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앞으로 지속될 대화면 풀스크린 스마트폰 열풍에서 OLED의 본격적인 질주가 기대됩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