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느 해보다 일찍 닥친 무더위를 맞아 삼성디스플레이 직원들이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 챙기기에 나선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초복인 17일부터 다음 달 16일 말복까지 한 달 동안의 삼복더위 기간에 아산, 천안 등 30여 자매마을 및 사회적 기업에서 어르신들과 주민들에게 삼계탕을 직접 만들어 대접하고 담소를 나누는 봉사활동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회사는 자매 마을뿐만 아니라 탕정면 119안전 센터, ㈜청청콩나물, 천안시 장애인 꽃밭 사업단 등 지역 공공기관과 사회적 기업 등을 찾아가 삼계탕을 직접 대접하는 한편 일손도 도울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은 2014년부터 매년 여름 30여 자매마을을 찾아 삼계탕을 대접해왔다. 회사 측은 4년간 연인원 2,5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삼계탕 1만여 그릇을 지역 주민들에게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아산시 탕정면 새마을부녀회 남기숙회장은 “때이른 폭염으로 어르신들이 상당히 많이 지쳐 있는데 삼성디스플레이에서 준비한 삼계탕과 직원들의 건강한 미소를 보면서 올여름도 건강하게 잘 나시길 기대한다”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