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108
  • 0
  • 0
  • 0
  • 0
  • 0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AMOLED(이하 OLED)의 연간 매출액이 처음으로 저온폴리실리콘(LTPS) LCD를 넘어섰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이 최근 발표한 리포트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OLED의 ’17년 매출액은 198억 1,957만 달러로 시장 점유율 45.2%를 달성하며, 매출액 180억 597만 달러, 점유율 41.1%를 차지한 LTPS LCD를 사상 처음으로 넘어섰습니다.

IHS마킷에 따르면 ’17년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 전체 매출액은 438억 872만 달러로 지난해 333억 8,007만달러보다 31% 성장했으며 특히 이 가운데 OLED의 매출액은 198억 1,957만 달러를 기록, 전년도 매출액인 136억 1,711만 달러에서 45.5% 급증하며 시장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업체별로 OLED 매출액을 살펴보면, 삼성디스플레이가 193억 5천만달러로 점유율 97.6% 달성하며 압도적인 경쟁력 우위를 선보였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뒤를 이어 2위(매출액 2억 253만 달러, 점유율 1.02%), 3위(1억643만 달러, 0.54%), 4위(7천871만 달러, 0.4%) 5위(3천 972만 달러, 0.2%)를 기록했습니다. 2위부터 5위까지 업체의 매출액을 모두 더하더라도 1위 삼성디스플레이 매출액의 2.2%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이 같은 OLED의 쾌속 성장 배경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꾸준한 연구개발 노력이 담겨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07년 세계 최초로 OLED 양산을 시작했으며, 화면을 구부릴 수 있는 첨단 기술인 플렉시블 OLED 개발과 양산에서도 글로벌 선두를 지켜오고 있습니다. 엣지, 커브드 화면을 구현해 플래그십 스마트폰용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은 플렉시블 OLED는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가 114억 488만달러로 전체 시장의 98.2%를 차지할 만큼 압도적인 경쟁력 우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에 플렉시블 OLED 채택이 확대되는 것은 폼팩터 변화, 두께, 무게 등에서 지닌 강점 때문입니다. 플렉시블 OLED는 유리기판이 아닌 얇은 필름형태의 기판위에 유기발광물질을 증착시키기 때문에 유리기판을 사용한 기존 제품 보다 디자인 변화가 쉬운 것은 물론, 두께와 무게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IHS마킷은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오포, 비보, 화웨이, 샤오미, ZTE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도 조만간 플렉시블 OLED를 채택한 스마트폰 신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IHS마킷은 OLED 시장의 매출액이 2020년 284억 5,775만달러를 달성, 스마트폰용 패널 시장 점유율을 64.7%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했으며, 매출액 121억 4,471만 달러, 27.6%의 점유율 달성이 예상되는 LTPS LCD와의 격차를 두 배 이상으로 크게 벌릴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 세미나허브 says:

    안녕하세요? 산업기술 전문 세미나 회사 세미나허브입니다.
    오는 7월 11일(수)~12일(목) 서울 여의도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 세미나” 와 “마이크로 LED 세미나” 를 개최하오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또한, 홈페이지에서 뉴스레터구독신청을 하시면 매월 말일에 세미나허브에서 진행한 지난 세미나자료(자율주행,반도체,센서,인공지능,태양광,재생에너지,ESS등)를 보내드리오니 많은 신청을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ttp://www.seminarhu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