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53
  • 0
  • 0
  • 0
  • 0
  • 0

주 52시간 근무제도 시행을 앞두고, 삼성디스플레이가 ‘워크스마트’ 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전 사업장에 ‘회의 타이머’라는 회의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회의 타이머’는 회의 시간을 최대 1~2시간 정도로 미리 설정해, 계획된 시간 안에서 회의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회의 주관자 및 참석자, 회의자료의 분량까지 사전에 등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회의 집중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자료 준비에 많은 시간을 소모하거나 불필요한 인원까지 회의에 참석하는 등의 비효율적인 회의문화를 개선해나갈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회의 타이머’ 시스템을 4월 말부터 시범적으로 도입한 뒤 5월부터 전 사업장으로 확대·적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삼성디스플레이는 전체적인 근무시간을 줄이면서 업무 집중도를 높일 수 있는 ‘업무몰입 10대 제안’을 마련하고 기업문화의 대대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다.  최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한 ‘업무몰입 10대 제안’에는 똑똑한 회의 및 보고문화 조성부터 퇴근 후 업무연락 하지 않기, 휴가 사용 활성화, 리더들의 솔선수범까지 업무 효율과 직원들의 워라밸(Work & Life Balance)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실행 방안이 포함돼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부터 다양한 워크스마트 활동을 추진해 왔으며 그 결과 지난 3월 임직원들의 잔·특근이 전년 동월 대비 39% 가량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는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열린 직원들과의 소통간담회에서 “대표이사로서 임직원들이 여가와 일의 균형을 찾아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특히 비효율적인 회의로 인한 시간적 로스(Loss)가 큰 만큼, 간소한 자료로 필수 인원만 참석해 짧은 시간 내에 결론을 도출하는 스마트한 회의를 통해, 숙제하듯이 일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학습하듯 일하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