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41
  • 0
  • 0
  • 0
  • 0
  • 0

스마트폰으로 자신의 모습을 찍는 ‘셀피’가 유행하면서 얼굴이나 몸매 보정을 해주는 앱까지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인위적으로 사진을 변형하는 앱은 아무래도 여러 가지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처음부터 원본 사진을 잘 찍는 것이 좋은 사진을 남기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오늘은 인물 사진을 특별하게 찍을 수 있는 간단한 팁을 알려드립니다.

 

모델처럼 멋진 사진을 찍는 비결은각도 조절

인물 사진을 특별하게 찍는 비결은 바로 스마트폰 카메라의 각도를 조절하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스마트폰을 세로로 파지했을 경우 카메라 렌즈는 상단에 위치하게 됩니다. 그런데 제대로 파지를 하지 않고 사진을 촬영할 경우 카메라 렌즈가 피사체를 수평으로 바라본 상태에서 촬영되기보다 약간 아래로 치우치게 됩니다. 간단한 비교사진을 통해서 카메라 각도에 따라 실제 촬영 시 전체 몸 길이의 변화를 알아보겠습니다.

 

1. 렌즈가 눈보다 아래에 위치할 경우

위 이미지처럼 카메라 렌즈가 아래를 향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부모님이 아이 사진을 찍을 때 많이 나타납니다. 이 각도로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를 위래서 아래로 누르는 식으로 촬영이 되기 때문에 바로 아래 사진처럼 머리에서부터 발끝까지 역삼각형의 모습으로 촬영이 됩니다.

이 사진은 단순한 인증사진으로는 무리가 없지만 잘 찍은 사진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사진을 꼼꼼하게 살펴보면 카메라 각도가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각도이기 때문에 인물의 시선은 위를 바라보게 되고 인물은 화면 상단에 위치하게 됩니다. 또 인물의 몸이 짧게 표현되고 동시에 구도적으로 사진의 안정감이 깨지게 됩니다.

 

2. 렌즈가 눈과 동일한 높이에 위치할 경우

스마트폰을 거의 수직으로 세워 피사체와 수평을 맞춰 촬영하는 것으로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촬영각입니다. 그런데 이 경우 촬영자가 모델보다 키가 크다면 촬영자의 눈높이에 카메라를 위치하기 때문에 인물의 위쪽 부분의 비중이 커지게 됩니다.

이 경우 모델보다 낮은 자세를 취한 다음 수직으로 맞춰 찍으면 더욱 안정적인 사진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서서 카메라 렌즈를 밑으로 내려서 찍기보다는 촬영자가 앉거나 무릎을 꿇고 찍으면 모델과의 수평 · 수직을 맞추기가 편리합니다. 인물의 몸길이는 실제와 비슷하게 표현됩니다.

 

3.  렌즈가 눈보다 높이 위치할 경우

위 사진처럼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약간 하늘을 향하게 해 촬영할 경우 촬영자는 서서 촬영하기보다 앉아서 촬영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유는 모델과 함께 더 많은 배경을 함께 담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카메라가 위로 향할 경우 앞선 두 가지 경우에서는 보이지 않던 배경이 화면속에 더 채워지게 됩니다.

다만 모델이 카메라를 너무 의식적으로 쳐다보게 되면 사진상에서는 시선이 아래를 향하게 되므로 카메라보다 살짝 위를 쳐다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 각도에서는 인물의 몸길이는 실제보다 더 길게 표현이 됩니다.

 

인물을 입체적으로 촬영하는 , 포즈의 변화

인물 사진을 촬영할 때 배경과 인물이 어우러지는, 좀더 입체적인 사진을 만드는 쉬운 방법이 있습니다. 대체로 카메라 렌즈에 보이는 배경은 평면으로 구성되는데 모델도 배경처럼 정면으로만 포즈를 잡는다면 눈에 쏙 들어오는 입체적인 사진이 되긴 어렵습니다.

▲ 정면 / 측면 / 포즈를 취한 사진

난생 처음 사진을 찍는 사람처럼 굳어 있는 정면 포즈 사진은 언제 봐도 어색합니다. 이럴 때는 상체를 살짝 틀어주는 것만으로 인물이 배경 속에서 뛰어나올 것처럼 입체적 피사체로 바뀌게 됩니다.

두 번째 사진은 측면으로 몸을 살짝 틀어 포즈를 취한 사진입니다. 정면보다 입체감이 느껴지시나요? 간혹 정면이 어울리는 순간도 있지만 대체로 배경과의 거리감을 확인할 수 있는 입체적 구성의 사진이 훨씬 더 보기 좋습니다. 직접 정면포즈, 측면포즈 두 사진을 함께 찍어 결과물을 확인해 보세요. 정면보다는 측면포즈가 모델의 자신감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바디라인의 표현이나 구도를 잡는데 더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측면 포즈를 취한 후 허리에 손을 얹거나 다리를 살짝 굽혀 한층 더 자신 있는  포즈를 취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인물 사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드는 방법, 라이브 포커스

갤럭시 노트8과 최근에 공개된 갤럭시 S9+는 인물 사진에 최적화된 기능이 탑재돼 있습니다. 바로 ‘라이브 포커스’ 기능이 그것입니다. 기존의 스마트폰 인물사진과 비교해보면 라이브 포커스 기능으로 찍은 인물 사진은 마치 DSLR이나 미러리스 카메라로 촬영한 것 같습니다.

라이브 포커스 기능은 광각 렌즈와 망원 렌즈, 2개의 렌즈를 사용해 배경과 피사체의 입체적인 거리감 표현을 가능하게 합니다. 라이브 포커스 기능은 버튼 터치 한 번으로 손쉽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촬영 시에 손가락으로 배경의 흐림 정도를 조절할 수 있고, 이미 촬영된 이미지도 조절이 가능합니다.

▲ 라이브 포커스 기능 화면

라이브 포커스 기능은 배경의 흐림 정도를 0% ~ 100% 사이에서 사용자의 취향에 맞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아래의 이미지는 배경 흐림 미적용(0%)과 중간(50%) 그리고 최대치(100%)가 적용된 사진입니다. 주 피사체의 뒷면 배경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그 수치값에 따라 변화되는 배경을 할 수 있습니다.

▲ 흐림 정도에 따른 배경의 변화

이 기능을 인물 사진에 적용했을 때는 어떤 결과를 얻을 수 있을까요? 위 사진과 마찬가지로 3단계로 나눠 조절을 해봤습니다.

▲ 인물 사진에 적용된 라이브 포커스 기능

한 가지 팁을 더 드리자면 갤럭시 노트8의 라이브포커스 기능은 인물 사진 촬영뿐만 아니라 일상의 풍경을 담을 때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 기능을 잘 활용하면 우리가 살면서 마주치는 다양한 순간을 특별하게 기록할 수 있습니다.

▲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활용해 찍은 풍경 사진

오늘은 특별한 인물 사진을 찍는 손쉬운 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사진을 잘 찍는 왕도는 따로 없습니다. ‘많이 보고, 많이 찍기!’가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나들이하기 좋은 봄날, 오늘 알려드린 몇 가지 팁으로 사랑하는 가족, 친구의 특별한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보는 건 어떨까요?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 says:

    아니 왜 우리 애를 이렇게 만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