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0
  • 0
  • 0
  • 0
  • 0
  • 0

삼성디스플레이는 협력사와 함께 만들어가는 환경안전 문화정착을 위해, 16~17일 양일간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와 천안 신라스테이에서 협력사 대표와 임직원 300여명을 초청, ‘제 1회 환경안전 협력사 데이’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5년부터 매년 두 차례 협력사 대표와 함께 환경, 안전, 방재, 보건과 관련된 컨설팅 결과를 공유하고 애로사항을 수렴해 상생안전에 관한 제안을 받아 상생협력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이를 더 체계화 해 ‘환경안전 협력사 데이’로 칭하고 협력사 임직원들을 초청해 상생안전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등 최근 중요시되고 있는 환경안전에 대한 의식 제고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16일에는 삼성디스플레이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안전문화 퀴즈대회를 개최해 환경안전 지식을 겨루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올해 새롭게 마련, 추진하고 있는 안전문화 사례도 발표했다. 17일에는 협력사 상생안전 발전에 대한 주제 발표와 자유토론 시간이 주어졌으며,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18001) 인증에 참여한 협력사 5곳은 이날 김덕일 안전보건공단 충남지사장으로부터 인증서를 수여 받았다.

행사에 참여한 김재창 비에이치주식회사 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가 마련한 이번 행사가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환경안전 개선에 도움이 됐다”며 “다양한 정보 교류와 소통의 장을 제공해 주어 매우 뜻깊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이재열 삼성디스플레이 환경안전팀장(상무)는 “사업장 환경안전이 경영의 최우선 원칙이라는 회사 방침에 따라 안전 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는 이러한 노하우를 협력사와 공유하고 서로 아이디어도 나누며 함께하는 안전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삼성디스플레이는 환경안전 경영방침에 따라 협력사 행동규범을 준수하도록 협력사와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환경안전 경영체제와 기술을 공유해 상생안전 파트너십 형성에 노력해 왔다.

2017년에는 사내외 200여개 협력사에 연 인원 800여명의 환경안전 전문가를 보내 관련법규 및 재해예방 기술을 컨설팅 했으며, 특히 국내 4개, 해외 1개 협력사에 대해서는 심층지원 사업인 ‘환경안전 모델화 프로그램’을 운영, 모범사례 육성을 통해 동종 업계의 환경안전 수준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 또 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하는 공생협력프로그램을 통해 각종 위험성평가 및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18001) 인증 취득을 지원하고, 삼성디스플레이가 운영하는 체험식 안전교육 및 심폐소생술 등 각종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해 협력사에 실질적인 지원 하고 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