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232
  • 0
  • 0
  • 0
  • 0
  • 0

다윗이 골리앗을 무너뜨렸습니다. 디스플레이 시장을 호령하던 TV 패널이 디스플레이 시장의 왕좌를 스마트폰 패널에 내줄 전망입니다.

TV 패널은 2010년 전체 디스플레이 시장 점유율 47%를 차지하며 휴대폰 패널과 4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으며 지속적으로 최고의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그러나 OLED를 중심으로 플렉시블, 초고해상도 등 새로운 가치를 앞세운 휴대폰 패널의 공세를 견디지 못했습니다.

※ 자료출처: “골리앗 쓰러뜨린 다윗…디스플레이 시장서 휴대폰이 TV추월” 연합뉴스 8/27日字 기사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2017년 휴대폰 패널 매출은 465억6533만 달러로 연간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LCD와OLED를 합친 TV용 패널(412억 5377만 달러)을 재치고 디스플레이 단일품목으로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수 십년간 디스플레이 최강자로 군림해온 TV 패널은 500ppi가 넘는 초고해상도 제품과 플렉시블 OLED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앞세운 휴대폰 디스플레이에 크게 밀리면서 ‘크기가 곧 경쟁력’으로 여겨온 디스플레이 시장의 오래된 패러다임이 큰 변화를 맞게 될 전망입니다.

TV 패널은 줄곧 휴대폰 패널과 큰 매출격차를 유지하며 1위를 고수했습니다. 지난 2010 TV 패널 매출은 5538392만 달러로 휴대폰 패널 매출 129 139만 달러 대비 4배 이상 높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그러나 TV 패널은 2014 554 6626만 달러의 최고 매출을 기록한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으며 2017년에 처음으로 휴대폰 패널에 역전 당하게 됐습니다. 실제로 TV 패널은 2010년부터 2016년까지 -8%의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같은 기간 휴대폰 패널은 연평균 17% 성장했습니다.

휴대폰 패널 시장 확대는 스마트폰 시장 확대와 궤를 같이 합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올해 324천만대, 5년 뒤에는 462천만대로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연평균 성장률은 7.3% 이를 전망이며 특히 동남아시아, 중동 등 개발도상국에서 급격히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QHD(2560*1440)급 초고해상도 제품과 OLED, 플렉시블 패널 등 프리미엄 패널 기술이 휴대폰 패널 시장 확대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스마트폰 패널 시장 내 OLED 및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급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OLED의 연간 매출은 2015 106 3887만 달러에서 2017 2099425만 달러로 2배 이상 증가해 전체 스마트폰 패널 시장에서 45.1%의 점유율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또한 2020년에는 올해 대비 80% 성장한 377 4773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해 71.1%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할 전망입니다

플렉시블 OLED 역시 2016 313296만 달러에서 2020 2025629만 달러로 6배를 훌쩍 뛰어넘는 매출 성장이 예상됩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급성장하는 스마트폰 패널 시장에서 매출기준 43.9%의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스마트폰용 OLED 시장에서도 99.9%의 점유율로 시장을 평정하며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막강한 경쟁력을 자랑합니다.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