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트렌드 2022/01/28

필수 체크 테크 이슈! 2022년 테크놀로지 미래전략

팬데믹 이후 다양한 테크 분야의 성장에 가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올해 첨단 테크놀로지 분야는 이와 같은 트렌드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새로운 전략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요. 예상보다 빨리 찾아온 데이터를 중심으로 하는 ‘디지털 혁명’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연쇄 반응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새해를 맞아 이와 같은 변화를 준비하고 빠르게 변하는 기술 트렌드를 살펴보기 위해 KAIST 미래전략연구센터가 내놓은 <카이스트 미래전략 2022>를 중심으로 테크 분야 전반의 변화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자문. KAIST 미래전략연구센터 #1 헬스케어 3.0, 웨어러블 디바이스로의 대전환 코로나19가 만들어낸 또 하나의 빅뱅! 바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급격한 혁신의 시기를 통과하고 있는데요. 대표적으로 구글 핏과 애플의 헬스 킷은 웨어러블 단말기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현해 사용자의 건강 정보를 수집하고 가공해 디지털 의료를 구현하는 단계까지 나아갔습니다. 무엇보다 주목받고 있는 분야는 의료기술과 접목된 스마트 패치입니다. 스마트 패치는 피부 위에 직접 부착해 사용자의 심박수, 혈압, 체내 수분량 및 산소량 등 다양한 정보를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건강의 이상 징후를 초기에 발견할 수 있습니다. Nutromics의 스마트 패치는 세계 최초로 섭취한 음식의 체내 반응도를 확인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로 각광받고 있는데요. 음식물 섭취 후 변화하는 체내 생물지표를 앱으로 전송해 자신의 몸이…
트렌드 2022/01/26

[호기심 과학] 화성에서는 볼 수 없는 지구만의 환상적인 오로라

내 인생의 버킷리스트, 오로라(Aurora)! 독자 여러분 중에 오로라를 실제로 보신 분이 많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나라에 오로라가 안 뜨니까 볼 수가 없지”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사실은 한반도에서도 오로라가 관찰된 기록이 있다. 고문서 분석 결과 조선 시대였던 1770년 9월 10일부터 9일간 붉은색의 오로라가 나타났다는 기록도 있고, 백제와 고구려, 그리고 고려 시대의 문서에도 적기, 즉 붉은 기운이 하늘에 나타났다는 천문 기록이 남아 있다. 최근에는 2003년 경북 영천의 보현산 천문대에서 붉은색 오로라가 촬영된 적이 있다. 오로라는 ‘빛의 향연, 빛의 잔치, 빛의 커튼, 신의 영혼, 춤추는 빛, 그리고 생명의 빛’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데, 영롱한 색상의 화려한 오로라를 제대로 보려면 위도 60~80°의 고위도 지방으로 가야한다. 즉 북극이나 남극에 가까운 곳일수록 오로라를 관찰할 가능성이 높다. 필자는 2015년 9월에 북위 62°에 위치한 캐나다 옐로나이프에서 그야말로 인생 최고의 경험을 했다. 그래서 필자가 오로라를 보고 느꼈던 그 감동을 직접 촬영한 사진을 함께 보며 독자 여러분과 나누고자 한다. 아는 만큼 더 보이는 법, 오로라의 생성원리부터 알아보자!! 오로라는 ‘태양풍’과 ‘지구 자기장’의 마술! 과연 오로라는 어떻게 생성되는 걸까? 오로라에 관한 연구는 아직도 진행 중이므로 밝혀지지 않은 부분도 많다. 지금까지 연구를 통해 알려진 오로라의 생성 원리는 다음과 같다. 태양은 엄청나게 뜨겁고, 핵폭발이 계속…
보도자료 2022/01/25

삼성디스플레이, KAIST와 손잡고 ‘우수인재’ 양성

□ 삼성디스플레이, KAIST에 채용 연계형 인재양성 과정 신설□ 24일, KAIST 대전 캠퍼스에서 상호양해각서(MOU) 체결□ 향후 5년간 50명 선발해 석·박사 과정 장학금 지급 및 입사 보장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와 KAIST가 손잡고 ‘K디스플레이’를 이끌어갈 핵심 인재 육성에 나선다. 삼성디스플레이와 KAIST는 24일 KAIST 대전캠퍼스에서 채용 연계형 인재양성 과정(Educational Program for Samsung Display, EPSD) 신설을 추진하는 데 합의하고 상호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이광형 KAIST 총장을 비롯해 김보원 KAIST 대외부총장,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 이창희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상호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KAIST는 전기및전자공학부 등 관련 학과에서 석∙박사 과정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하는 디스플레이 교육과정을 운영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2년부터 5년간 총 50명의 우수 인재를 선발해 석∙박사 과정에 필요한 장학금 및 학자금을 지원하고 졸업 후에는 입사를 보장한다.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디스플레이 산업의 기술 경쟁이 갈수록 첨예해지면서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을 지키기 위해 전문 인재를 육성하고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KAIST와의 협력이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의 저변을 강화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한국의 디스플레이 연구 역량이 세계에서 인정받도록 미래 인재 양성에 전력을 다함은 물론, 기술 맞춤형 산학협력의 모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이어, “최근 폴더블·퀀텀닷(QD) 디스플레이…
트렌드 2022/01/18

크기가 색을 정한다? ‘빛과 나노미터’

인간은 감각으로 받아들이는 정보의 80%가량을 시각에 의존합니다. 물체의 모양과 밝기 그리고 색을 파악하지요. 이 중 색은 어떻게 구분하는 걸까요? 눈의 망막에 있는 원추세포는 총 세 종류입니다. 각기 받아들이는 빛의 파장이 다르죠. 전체적으로 400~700㎚(나노미터) 정도의 빛을 감지하는데 700㎚ 정도의 빛은 빨간색으로 400㎚ 정도의 빛은 보라색으로 감지합니다. 그리고 중간인 550㎚ 정도의 빛은 녹색으로 받아들이지요. 그래서 사물의 색은 외부의 빛 중 어느 파장의 빛을 반사하는지에 따라 달라집니다. 가령 나뭇잎은 550㎚ 파장 영역의 빛을 주로 반사하기 때문에 우리 눈에 녹색으로 보이는 거지요. 사과가 빨간 건 700㎚ 영역의 빛을 반사하기 때문이고요. 구름은 모든 파장대의 빛을 모두 반사하는데 이렇게 되면 흰색이 됩니다. 반대로 흑연처럼 모든 파장의 빛을 대부분 흡수하면 검은색으로 보이는 거지요. ▲ 인간은 400㎚~700㎚의 빛을 감지할 수 있다. 사물의 색은 어떤 파장을 반사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진다. 하지만 우리가 보는 색 중에는 다른 방식으로 발산되는 빛도 있습니다. 바로 불이나 전등 별, 태양 등의 색이죠. 이들은 외부의 빛을 반사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빛을 냅니다. 아주 간단한 실험으로 못 쓰는 쇠젓가락을 가스레인지로 가열해보면 이들의 색이 변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흰 쇠젓가락이지만 불에 의해 달궈지면 차츰 빨간색의 빛을 냅니다. 흔히 우리가 불을 빨갛다고 이야기할 때의 색이지요. 그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