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 용어알기 2022.01.13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89편: QD(Quantum Dot)

QD(Quantum Dot, 퀀텀닷)는 수 나노미터(㎚) 수준 크기의 초미세 반도체 입자를 말합니다. 1나노미터가 10억분의 1미터이므로 굉장히 작은 크기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QD는 일반적으로 2~10㎚ 크기이며, 주로 중심체(Core)와 껍질(Shell)로 구성됩니다. QD는 빛을 비추거나 전류를 공급했을 때 입자의 크기에 따라 나타내는 색이 달라진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즉, 동일한 물질이라고 하더라도 작은 크기의 입자는 파란색을 나타내고, 큰 입자는 붉은색을 나타내는 등 크기에 따라 발생시키는 빛의 색이 다르기 때문에, 빛의 마법사로 불리기도 합니다. QD는 1982년 러시아의 과학자들이 예배당을 장식하는 색유리 그림인 스테인드글라스를 연구하던 중 반도체의 주요 소재인 카드뮴(Cd) 화합물에서 이런 현상을 처음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과학자들은 이 현상을 ‘양자구속효과(Quantum Confinement Effect)’라고 부르기로 했습니다. QD는 다양하고 순도 높은 빛을 발광한다는 점과 소자의 화학적 특성이 우수하다는 점에서 디스플레이, 태양전지, 바이오 센서, 양자 컴퓨터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 중 QD의 발광특성을 디스플레이에 활용한 것을 QD디스플레이라고 합니다. QD디스플레이는 간소하고 효율적인 발광 구조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현존 최고 수준의 화질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청색 자발광층에서 시작된 순도 높은 빛이 QD 발광층에 있는 QD소자들과 만나 디스플레이 화면을 표현하며, 이때 QD소자의 특성이 반영돼 적색과 녹색도 고순도의 빛을 만들어냅니다. 이러한 장점은 디스플레이의 색 표현력을 최대화해 보다 자연색에 가까운 컬러를 보여줍니다. 또한 QD디스플레이는 자체 발광 구조를 갖추고 있으므로 빠른 응답속도와 무한대에 가까운 명암비를…
더보기
마켓 2022.01.07

비대면 시대에 더 주목받는 디스플레이 혁신 트렌드_CES 2022를 빛낸 디스플레이 제품들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생활 속에서 가장 크게 변화한 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디스플레이인데요. 거의 모든 라이프스타일이 디지털 중심으로 바뀌면서 다양한 디스플레이 기기에 대한 관심도 크게 높아졌습니다. CES 2022 현장에도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한 IT기기의 약진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혁신상 수상으로 큰 주목을 받은 제품들을 모아봤습니다. 모바일 혁신의 주인공은 Galaxy 모바일 디바이스 부문에서 가장 큰 반향을 만들어낸 갤럭시 Z폴드3비스포크 에디션과 갤럭시 Z플립3가 CES 2022 모바일 각각 최고 혁신상과 혁신상을 수상했습니다. 갤럭시Z플립 3는 전작에 비해 더욱 세련되고 컴팩트한 디자인과 4배 넓어진 커버 디스플레이로 사용자들을 사로잡았는데요. 120Hz 가변주사율 지원, 신소재 보호필름 적용, 내구성 80% 향상과 터치감 개선 등 새로운 기능을 더했습니다. CES에 따르면, 특히 인기에 힘입어 사용자가 49가지 색상 옵션을 직접 고를 수 있는 갤럭시 Z폴드3 비스포크 에디션은 ‘맞춤형 스마트폰’ 시대를 연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혁신상을 수상한 갤럭시 Z폴드3는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아래 감춘 UPC 기술 탑재로 메인 디스플레이에 풀스크린을 구현했습니다. 이로써 촬영과 화면 두 가지 기능이 동시에 공존하는 디스플레이 기술을 완성했습니다. 저전력 친환경 기술인 에코스퀘어 OLED(Eco2OLED™) 기술을 기반으로 화면과 빛의 투과율을 높였으며 IPX8의 높은 방수 등급 인증을 받았습니다. 갤럭시A시리즈는 대화면, 고성능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주로 적용되던 핵심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모든 사용자가…
더보기
테크 2022.01.07

미래 기술들 총출동 ‘CES 2022’ 전시 현장 속으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기술전시회 CES 2022가 1월 5일(현지시각) 개막했습니다. 지난 해 온라인으로만 열렸지만 올해는 세계 150여 개국 2천 2백여 개 기업이 참여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주최 측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는 올해 CES에서 눈여겨볼 분야로 헬스케어, 5세대 이동통신 5G와 인공지능, 가상현실인 메타버스, 우주기술, 이동성을 뜻하는 모빌리티를 꼽았는데요. 가전은 물론 기술, 제품 분야 전반의 글로벌 메가 트렌드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밑줄 쫙~! CES 2022에서 뽑은 디스플레이 트렌드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노트북과 폴더블폰을 중심으로 디스플레이 시장을 이끌어 왔습니다. 이번 CES 기간에서도 삼성디스플레이는 프라이빗 부스를 따로 마련해 독보적인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S’자 형태로 두 번 접는 ‘플렉스 S’를 비롯해 안쪽으로 두 번 접는 ‘Flex G’타입의 폴더블 OLED를 선보이며 주목받았습니다. 특히 최근 양산을 시작한 QD디스플레이를 공개해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퀀텀닷을 내재화한 자발광 디스플레이 55, 65형 TV용 패널과 34형 모니터용 패널, 총 3종의 제품을 선보였는데요. QD-Display는 기존의 대형 디스플레이가 컬러 필터로 색을 구현하는 것과 달리 ‘QD 발광층’을 통해 색을 표현하기 때문에 최고의 화질을 자랑합니다. 한편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는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을 주제로 CES 2022 기조 연설에 나섰는데요. 기술이 지향해야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와 연결하는 등 공조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더보기
테크 2022.01.05

삼성디스플레이가 보여준 디스플레이의 미래_CES 2022 삼성디스플레이 전시 현장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2가 2년만에 오프라인 전시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현지 시각 1월 5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분야의 미래를 보여주는 전시를 통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는데요. 특별한 분들에게만 공개되었던 삼성디스플레이 CES 2022 전시 부스를 여러분들께 공개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1년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OLED 노트북 시장에서 폼팩터 혁신을 이끌었습니다. 그런가 하면 2021년 11월에 QD-Display를 본격적으로 양산하며 시장의 지각변동을 예고하기도 했는데요. 삼성디스플레이의 전시관은 그래서 스마트폰, 노트북을 중심으로 한 OLED 디스플레이와 TV, 대형 모니터를 중심으로 한 QD-Display 등 크게 두 분야로 나뉘어 전시가 진행되었습니다. OLED 디스플레이의 폼팩터 혁신은 ING! OLED 디스플레이는 ‘The next chapter of OLED Era : New technology in foldable and new business expansion in IT and gaming’를 주제로 차세대 OLED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그 가운데서 폴더블에서 롤러블까지 차세대 첨단 디스플레이와 환경 친화적인 저전력 디스플레이 기술을 중심으로 전시장을 둘러보았습니다. # Inspire the next ‘Inspire the next’라는 전시 스페이스의 테마처럼 이곳에서는 폴더블에서 롤러블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데요. ‘S’ 형태로 In&Out으로 접는 ‘Flex S’, ‘G’ 형태로 안쪽으로 두 번 접는 ‘Flex G’는 휴대성을 높이고 스마트폰, 태블릿, AI 기기 등 다양한 디바이스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확장성을 갖췄습니다. 또…
더보기
테크 2021.12.29

2021년 디스플레이 핫 키워드!

어느새 2021년이 마무리되는 시기가 왔습니다. 올해는 폴더블을 비롯해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들이 적용된 다양한 신제품들이 많이 등장했는데요. 올 한해 주목받았던 주요 디스플레이 키워드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컬러&디스플레이 2021.12.28

[컬러 & 디스플레이] 제 12화: 색다른 미래의 컬러

한 해를 정리하면서 풍경 사진을 비교해보면 똑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사진도 겨울철의 색감이 더 어둡고 흐릿하다. 색상도 명암도 밋밋해 보인다. 대기 온도의 차이도 있겠지만 먼지 때문에 컬러 톤도 변한다. 겨울이 시작되면서 그동안 파랗던 하늘이 다시 뿌옇게 변했다. 심한 날이 이어지면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시행되며 화력발전소, 공장, 공사장뿐만 아니라 경유 차량에도 오염물질을 줄이는 제한이 따른다. 산업혁명 시기에 공해 문제를 자주 겪었던 유럽에서는 2025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의 신차 판매가 중단되기 시작한다. 유럽 각국 정부는 이런 결정을 2016년부터 연쇄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석유 엔진의 퇴출은 전기차를 주축으로 교통수단을 재편한다는 의미다. 전기차는 움직이는 전자제품이다. 전기차도 스마트폰처럼 전자제품이라는 말이다. 자동차의 관점보다는 전자제품의 특성에서 보면 자율주행 자동차와 더 쉽게 연결될 수 있다. 지금도 수많은 자율주행 기능이 자동차에 옵션으로 들어가고 있고, 해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인간을 대신하는 기술이 발전하는 중이다. 자율주행이란 자동차 스스로 보고 판단하며 움직이는 것이다. 수백만 년 진화해온 인간의 신경망과 근육의 활동을 반도체와 모터 같은 전자장치가 대신한다.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보는 방법 또한 인간의 시지각을 모방하는 일이다. 라이다(LiDAR)로 일컫는 레이더 센싱 장치가 3차원 공간 정보를 추적하며, 마치 인간이 시각적으로 재구성하듯, 좌표로 가득한 공간을 디지털 정보로 채운다. 그런데 자율주행 레벨 5의 기준점이라며 중요시하는 이 정보에는 컬러가 없다. 색채 없는 좌표 값의…
더보기
테크 2021.12.15

화질 끝판 왕! ‘QD-Display’ 강점 미리보기

세계 최초로 QD를 내재화한 자발광 디스플레이 ‘QD-Display’는 넓은 색표현력, 우수한 시야각, 높은 명암비 등 뛰어난 화질 특성으로 주목 받고 있는 차세대 고화질 디스플레이입니다. 대형 디스플레이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예상되는 ‘QD-Display’의 놀라운 장점들을 카드뉴스로 자세히 만나보세요.
더보기
테크 2021.12.08

현미경으로 직접 들여다본 다이아몬드 픽셀™

우리는 하루에 평균적으로 58번 정도 스마트폰을 들여다봅니다 (the Guardian).  여러분들은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볼 때, 만약 현미경을 통해 화면을 자세히 들여다본다면 어떤 모습일지, 그리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왜 이런 서브 픽셀 구조와 같은 디스플레이 기술의 혁신성을 높이기 위해 연구를 지속하는지 생각해본 적이 있나요? 그 이유는 바로 다이아몬드 픽셀™에 있습니다. 오늘은 여러분들의 스마트폰을 특별하게 만들어 줄 다이아몬드 픽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이아몬드 픽셀™이란? 우리 몸의 대략 99%는 수소, 탄소, 질소, 그리고 산소와 같은 필수 요소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우리 몸의 필수 구성 요소가 이렇듯, 디스플레이도 일반적으로 적색, 청색, 녹색(RGB)의 필수 소자들이 모여 화면에 그래픽을 보여줍니다. 이것을 우리는 ‘서브 픽셀’이라고 부릅니다. 적, 청, 녹색의 서브픽셀 3개가 모여 1개의 픽셀이 되고, 이 픽셀들이 수백만 개 모여 우리가 직접 보는 화면의 그래픽을 구현하죠. 특히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러한 서브픽셀의 모양을 다이아몬드 형태로 만들어 보다 세밀한 화질을 만들어냅니다. 다이아몬드 픽셀 구조는 2013년 출시된 갤럭시 S4 시리즈의 OLED 패널에서 처음 소개되었으며, 그 후로, 다이아몬드 픽셀™은 삼성 OLED 패널을 대표하는 기술이 되었습니다. (출처: Unbox Therapy) 다른 픽셀 구조와의 차이점은? 디스플레이 기술의 궁극적인 목표는 실제 우리가 보는 모습과 최대한 비슷하게 보여주는 것이며, 이를 위해 실물과 똑같은 비주얼을 재현한다는 것은 우리의 색에 대한 인지에 달려있습니다.…
더보기
컬러&디스플레이 2021.11.26

[컬러 & 디스플레이] 제 11화: 빛의 컬러로 표현하는 미디어아트

얼마 전 우리나라 연구진이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인공 태양 연구 성과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 인공 태양은 핵융합 발전 기술을 활용하여 초고온을 생성하는 기술이다. 지구에서 우리가 누리는 빛과 열의 원천인 태양은 핵융합 반응으로 에너지를 유지한다. 태양에서는 높은 압력 상태의 수소가 천오백만 도의 열과 만나서 헬륨으로 바뀌는데, 그 과정에서 엄청난 열과 빛이 방출된다. 그런 태양의 상태를 지구에서 똑같이 만들어 볼 수는 없다. 태양보다 압력이 낮기 때문에 1억 도에 가까운 온도를 유지해야만 수소 원소가 결합되는 핵융합 반응이 시작될 수 있다. 사실 인간이 지구에서 1억 도를 만드는 것은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지표 밑의 마그마의 온도도 높아야 1,400도 정도이고, 철을 녹이는 용광로는 1,500도 수준이다. 1억 도의 열을 담고 유지하는 데는 지구상의 어떤 금속도 불가능하다. 다 녹아 버리기 때문이다. 그래서 초전도자석으로 자기장을 발생시키고 고온의 불꽃을 자기장 안에 가두어서 외벽과 접촉하지 않게 띄우는 기술이 쓰인다. 다른 나라에서 겨우 7초 남짓 1억 도의 불꽃을 유지한 반면에 우리나라 연구팀은 처음으로 30초를 유지했다. 고온의 핵융합 발전 과정에서 생기는 불순물을 배출하는 다이버터를 그동안 탄소 물질로 만들었는데, 이것을 텅스텐 재질로 교체하여 성능을 더 높일 예정이라고 한다. 언젠가는 핵융합 기술의 인공 태양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인공 태양을 만드는 일이 과학기술자만의 몫은 아니다. 아이슬란드 출신의 세계적인 예술가 올라퍼 엘리아슨(Olafur Eliasson)은 2003년 영국 런던의 테이트 모던 갤러리에서 인공 태양을 만들어 띄우는 <기후 프로젝트(The weather project)>를 전시했다. 갤러리 내부에서 가장…
더보기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2021.11.17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88편: 가변주사율

디스플레이에서 주사율은 1초에 얼마나 많은 장면을 화면에 표현하는지 나타내는 수치로, 단위는 Hz(헤르츠)를 사용합니다. 예를 들어 120Hz의 주사율은 1초에 120번의 이미지가, 60Hz는 60번의 이미지가 화면에 불러오는 것입니다. 주사율이 높을수록 1초에 더 많은 이미지가 보이는 만큼 영상을 좀 더 부드럽고 매끄럽게 감상할 수 있는 반면, 이미지를 더 많이 불러오는 만큼 전력 소모도 증가합니다.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이나 동영상의 경우 고주사율이 적용되면 보다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화면 변화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화면의 변화가 적은 이미지나 텍스트 기반의 콘텐츠는 일반 주사율의 화면과 고주사율에서 볼 때의 이미지 변화가 거의 없기 때문에 고주사율이 적용되면 불필요한 전력 소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것이 바로 ‘가변주사율’ 입니다. 빠른 화면 전환이 필요한 콘텐츠에서는 고주사율을 적용하고, 상대적으로 변화가 적은 콘텐츠를 소비할 때는 보다 낮은 주사율을 적용하는 것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어댑티브 프리퀀시’ 기술은 소비자의 사용환경에 맞춰 디스플레이의 주사율을 조정해 주는 가변주사율 기술입니다. 빠른 화면 전환이 필요한 스포츠, 게임 등은 120Hz, 이메일 확인과 같은 변화가 적은 화면은 30hz, 그리고 사진과 같이 정지 이미지는 10hz로 구동하는 등  화면의 상황에 따른 탄력적인 주사율을 적용해 소비전력은 줄이고, 화면은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