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21.07.08

삼성디스플레이 노사, 2021년 임금 협약 체결

삼성디스플레이 노사가 체결식을 열고 임금 협상안에 최종 합의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8일 오후 2시 아산1캠퍼스에서 김범동 인사팀장(부사장)과 김정란-이창완 노조 위원장 등 노사 교섭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금 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지난 1월 109개 조항에 대한 단체 협약을 체결한 이후 2월 25일부터 5개월여 동안 임금 협상을 진행해 왔다. 노사 양측은 9차례의 교섭 끝에 지난 7월 5일 2021년 임금 협상안에 합의한 바 있다. 이 날 임금 협약 체결식에 참석한 이창완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공동위원장은 “노동조합과 회사의 상생 및 발전적 미래를 위해 뜻을 모았다”며 “앞으로 노동조합은 기본에 충실하며 정당하고 합리적인 요구를 통해 노동자의 권익 증진을 유도하고 이를 바탕으로 회사 경영에 기여할 수 있는 건강한 조직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범동 삼성디스플레이 인사팀장은 “그간 갈등도 있었지만, 단체 협약에 이어 이번 임금 협약까지 소통과 신뢰로 합의를 이뤄낸 노사 양측 교섭위원들에게 감사하다”며 “회사도 이 경험을 바탕으로 회사와 임직원 모두의 발전을 위해 상생하는 노사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더보기
보도자료 2021.07.06

삼성디스플레이,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첫 발간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가 ‘2021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이 보고서에는 작년 한해 동안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환경과 사회적 측면에서 신뢰 받는 글로벌 기업이 되기 위한 삼성디스플레이의 노력과 성과가 담겨 있다. 특히 보다 체계적인 ESG 가치 경영을 위한 ‘2025 Sustainable Value’ 전략이 자세히 소개돼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산업을 선도해온 대표 기업으로서 회사 운영의 모든 과정에서 환경과 사회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기후 변화와 자원순환, 제품 생산, 공급망, 지역사회 등 5대 중점 추진 분야별로 2025년까지 중장기 목표를 설정하고 체계적으로 이행해나갈 계획이다. 최주선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통해 회사의 사업 성과를 비롯해 경영 활동에 대한 깊이 있는 정보를 전달하겠다”며 “앞으로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서 제품을 생산하는 모든 과정에서 환경영향을 최소화하며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말부터 ESG 경영을 본격화하며 전담 사무국을 신설하고, ‘RBA(Responsible Business Alliance, 책임 있는 비즈니스 연합)’에 가입하는 등 발 빠른 ESG 행보를 이어왔으며 이런 성과를 담아 지난 30일, 창사 이후 처음으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삼성디스플레이 홈페이지(www.samsungdisplay.com)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더보기
보도자료 2021.06.21

삼성디스플레이, 저전력 기술로 작년 온실가스 11만톤 감축… OLED로 지구 살린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가 저전력OLED 기술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 감소에 기여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생산한 스마트폰, 노트북, 스마트 워치용 OLED 패널의 총 전력 소비량이 ’17년 소비량의 약 30% 수준인 239GWh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11만톤의 온실가스를 절감한 것과 상응하는 수치이며, 축구장 5,600여개 면적에 약 1,700만 그루의 소나무 숲을 조성했을 때 흡수할 수 있는 탄소량에 맞먹는 효과이다. 연간 4억대 가량의 OLED를 생산하는 삼성디스플레이는 ’18년, ’19년에도 ’17년 대비 각각 4만톤, 8만톤에 이르는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거두었다. 이런 성과 뒤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독보적인 저전력 OLED 기술이 숨어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매년 발광 효율을 높인 OLED 유기재료를 새로 선보이며 스마트폰, 노트북 등에 채용되는 패널의 소비전력을 낮추는 데 기여해왔다. 또한, 사용자의 컨텐츠에 따라 주사율이 변하며 소비전력을 절감하는 ‘어댑티브 프리퀀시(가변주사율)’ 개발에 성공, 저전력 OLED 기술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하기도 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전자 기기 특히 모바일 기기의 소비전력은 사용자의 편의성 측면뿐만 아니라 지구온난화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제품생산을 위해 저전력, 친환경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6월 말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 글로벌 스탠다드에 걸맞는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더보기
보도자료 2021.05.26

삼성 노트북용OLED, 친환경 제품 인증 ‘그린가드 골드’ 획득

삼성 노트북용 OLED 패널이 업계 최초로 글로벌 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의 대표적 친환경 인증인 ‘그린가드 골드(Greenguard Gold)’를 획득, 공기질 안전성을 인정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의 노트북용 OLED 총 9종(13.3형~16형)이 휘발성 유기화합물 (VOC)의 방출량을 기준치 이하로 최소화해 글로벌 안전인증기관인 UL로부터 ‘그린가드 골드’ 인증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 패널은 최근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 북 프로 시리즈에도 적용됐다. ‘그린가드 골드’는 전자제품, 의료기기 등의 제품에서 발생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등을 측정해 방출량이 기준치 이하일 경우 부여하는 친환경 인증으로 제품의 실내공기질 안전성에 대한 영향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사용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코로나19로 실내에서 노트북을 포함한 전자제품의 사용이 급증하는 가운데 휘발성 유기화합물 발생의 주요 원인인 플라스틱 시트의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노트북용 OLED를 개발했다. 디스플레이 부품 중 하나인 백라이트(Backlight)는 플라스틱 시트가 많이 포함돼 있어 유기화합물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UL과 공동 진행한 평가에 따르면 삼성 OLED는 백라이트를 사용하지 않는 자발광 구조로 유해물질의 방출량을 기존 LCD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었다. 더그 록카드(Doug Lockard) UL 소비재 부문 부사장은 “최근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량을 최소화 하는 기술이 IT기기 중요한 선택 기준이 되고 있다” 라며 “삼성OLED의 업계최초 ‘그린가드 골드’ 획득은 글로벌 IT 기업의 지속가능 기술 추구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행보”라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코로나 시대에 밀폐된…
더보기
보도자료 2021.05.20

인공지능과 디스플레이의 만남! 삼성디스플레이, AI로 패널 개발한다

AI 기술이 디스플레이 연구개발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최주선)는 최근 패널 개발 핵심 영역에 AI(인공지능) 기술을 도입, 점점 고도화되고 있는 패널 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AI 기술이 도입된 가장 대표적인 영역은 ‘OLED 유기재료 설계’ 분야로 기존에는 엔지니어가 직접 분자구조를 바꿔가며 원하는 특성을 나타내는 구조를 찾는 방식으로 재료를 설계했다면, 최근에는 엔지니어가 원하는 특성값을 설정하면 AI가 수많은 경우의 수를 시뮬레이션해 정답을 찾는 방식으로 설계하고 있다. 여러 경우의 수를 고려해 재료 구조를 설계하고 직접 실험을 통해 이를 하나하나 검증하는 수고를 AI 기술이 대신하는 것이다. AI를 통해 100가지 유기재료 분자구조를 설계하고 특성값을 도출할 때까지 걸리는 시간은 30초에 불과하다. 이렇게 AI가 단시간에 수많은 시뮬레이션을 해 줌으로써 엔지니어는 고부가가치 업무에 집중할 수 있어 업무 생산성이 높아진다.  또한, 디스플레이 해상도가 점점 높아짐에 따라 패널 구동 회로 설계 작업의 난이도가 올라가면서 이 분야에도 AI 기술이 적극 활용되고 있다. 저해상도 패널을 설계할 때는 엔지니어가 반복적 도면 작업을 통해 원하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었지만, 4K, 8K 등 고해상도 패널의 경우 회로 간섭 등 오작동의 확률이 높아 원하는 결과 도출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게 된다.  이에, AI 기술을 활용하게 되면 64코어 CPU를 장착한 서버용 컴퓨터 1대로 하루 64만 건의 구동…
더보기
보도자료 2021.05.18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SID 2021’ 기조 강연 “메타버스 시대,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미래 연다”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사장)가 ‘SID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서 시공간을 초월하는 가상현실세계, ‘메타버스’ 시대를 주도할 디스플레이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주선 사장이 세계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가 주최하는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서 ‘메타버스와 디스플레이의 위대한 미래’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디스플레이 위크 2021’은 전세계 디스플레이 산업 종사자 및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가운데 온라인으로 열리며 최 사장의 기조 강연은 18일 자정(한국시간), 영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 메타버스 시대, 디스플레이 변화 불러올 중대한 변곡점 최주선 사장은 기조강연에서 “세계 디스플레이 산업이 ‘메타버스’라는 중대한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메타버스라고 하면 VR을 떠올리기 쉽지만, 이번 행사처럼 온라인과 디지털을 통해 이루어지는 모든 행동과 생활양식이 넓은 의미로 메타버스”라고 정의한다. 또한 8년 전인 2013년, 같은 무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예상했던 ‘디스플레이 세상(Display Centric World)’ 속에 지금 우리가 살고 있듯이, “메타버스라는 빅 트렌드가 디스플레이 산업에 급격한 변화를 불러오고 특히 원격 근무, 온라인 회의와 교육이 일상이 된 ‘뉴노멀’ 사회가 이런 변화를 더욱 앞당길 것”이라고 전망한다. □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핵심 솔루션, 자발광 디스플레이 특히 디지털 혁명이 여러 단계를 거쳐 현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로 접어들었다고 강조한다. 쇼핑, 방송, 엔터테인먼트 등 어떤 특정 분야가 아닌 우리 삶의 모든 영역이 디지털화되고 인터넷을 통해 하나로 연결되고 있는 것. “이런 거대한 변화 속에서 디스플레이의 중요성은…
더보기
보도자료 2021.05.17

삼성디스플레이, ‘SID 2021’에서 차세대 기술 비전 제시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최주선)가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에서 ‘S폴더블’, ‘슬라이더블’, ‘UPC’ 등 차세대 기술들을 공개하며 차별화된 OLED 리더십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7일(현지시간)부터 21일까지 세계정보디스플레이 학회(SID)가 주최하는 ‘디스플레이 위크(Display Week) 2021’ 전시회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Better life thru Samsung OLED’ 주제로 가상 전시관을 열고 차세대 OLED 제품과 삼성 OLED의 우수성을 소개하는 한편, 최주선 사장의 기조강연, 김성철 사장의 칼 페르디난드 브라운상 수상 소감 등 풍성한 콘텐츠로 관람객과 만날 예정이다. □ 미래를 현실로, 차세대 OLED 기술 최초 공개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가상 전시를 통해 ‘S폴더블’, ‘슬라이더블’, ‘UPC’ 등 가까운 미래 우리의 일상을 바꿔놓을 차세대 OLED 기술을 영상으로 공개한다. ▲ S-폴더블 삼성디스플레이가 영상으로 선보인 ‘S-폴더블’은 세계 최고 수준의 OLED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는 제품으로,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멀티 폴더블 제품이다. 화면을 최대로 펼쳤을 때 크기는 7.2형으로 두 번 접으면 스마트폰처럼, 완전히 펼치면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는 컨셉이다. ▲ 17형 폴더블 4:3 비율로 접었을 때 태블릿, 펼쳤을 때는 모니터 수준의 대화면을 제공하는 17형 제품으로, 휴대성을 높이면서 PC 모니터 대화면을 즐길 수 있는(Carrying Small Seeing Big) 차별화 된 폴더블 제품이다. ▲ 슬라이더블 (Slidable) 기존 스마트폰의 형태를 유지하면서,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확장해 대화면의 이점을 누릴 수 있는 제품으로 평소에는 스마트폰 크기로 휴대하며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화면을 확장할 경우에는 멀티 태스킹이나 대화면 영상 및…
더보기
보도자료 2021.05.13

삼성 노트북 OLED, 우수한 게임 화질로 글로벌 인증

삼성 노트북용 OLED가 게이밍에 적합한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는 삼성전자의 최신 노트북 ‘갤럭시북 프로’와 ‘갤럭시북 프로 360’에 들어가는 OLED가 글로벌 인증업체 SGS 1) 의 ‘게이밍 퍼포먼스(Gaming Performance)’ 인증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SGS 평가 결과, 해당 제품은 역동적이며 스피디한 액션 게임을 즐길 때 특히 중요한 화질 요소인 이미지 끌림(Blur Length)과 동영상 응답속도(MPRT) 2) 에서 각각 1.4mm 이하, 15.4ms(밀리세컨드, 1ms은 1,000분의 1초) 이하를 기록했다. 동일한 사양을 가진 LCD 노트북의 이미지 끌림은 최대 2.1mm, 동영상 응답속도는 26.4ms 수준이다. 또, 영상에 선명함과 깊이감을 더하는 요소인 HDR 명암비(High Dynamic Range Contrast)는 100만대 1 이상으로 나타났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화면 전환 속도가 빠른 고사양 게임에서는 이미지 끌림이 심할 경우 화질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소비자들의 몰입감이나 집중도가 떨어지기 쉽다. 또한 최신 게임들이 영화 못지않게 화려한 그래픽을 선보이면서 HDR 기능이 중요해졌다”며 “OLED는 생생하면서도 선명한 화질로 역동적이고 화려한 고사양 게임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디스플레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제품은 ‘게이밍 퍼포먼스’ 인증에 더해 디지털영화협회기준(DCI-P3) 컬러 볼륨 120%가 넘는 넓은 색 표현력과 0.0005nit 3) 미만의 완벽한 블랙을 표현하는 화질 우수성을 인정받아 ‘시네마틱 익스피리언스(Cinematic Experience)’ 인증도 받았다. 최순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마케팅팀장(상무)은 “최근 집에서 놀이하고 즐기는 ‘홈루덴스(Home Ludens)’ 4) 가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웹서핑과 문서 작업부터 영화나 스포츠 경기 시청,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까지 노트북의 활용도가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고루 충족시켜줄 수 있는 디스플레이가 바로 OLED”라고 밝혔다. [용어설명] 1) SGS (Société Générale de Surveillance)는 1878년에 설립된 글로벌 인증ㆍ검사 전문 기업으로 본사는 스위스에 있다. 2) MPRT(Motion Picture Response Time)은 화면 응답…
더보기
보도자료 2021.05.12

삼성디스플레이, ‘초고해상도 산화물 TFT 개발’ 국책과제 주관기업 선정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사장 최주선)가 차세대 핵심기술로 꼽히는 ‘초고해상도 산화물 TFT 개발’ 국책 과제 주관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4년까지 전자 이동 속도가 10배 빠른 산화물 TFT(Thin Film Transistor, 박막 트랜지스터) 기술 확보를 목표로 연구개발에 돌입한다. 이번 개발 과제는 정부 주도의 R&D 프로젝트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부터 2025년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 핵심 기술 확보를 목표로 총 66개 연구 과제를 선정, 기업과 대학 등의 R&D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을 주도하는 기술은 1,000ppi 급 초고해상도 모바일 OLED에 적용할 수 있는, 전자 이동도를 한층 높인 산화물 TFT로 소비전력과 함께 TFT 공정 난이도와 생산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차세대 기술로 꼽힌다. 스마트폰 등에 탑재되는 모바일 디스플레이는 해상도가 높을수록 화면을 구성하는 픽셀의 밀도와 픽셀을 제어하는 TFT 회로의 집적도가 증가하면서 전자 이동속도가 빠른 TFT를 필요로 한다. 현재 상용화된 산화물 TFT는 공정 전자 이동 속도가 10cm2/Vs (전자의 이동 속도를 나타내는 단위) 수준으로 모바일 패널에 적용하기 어려웠지만 해당 기술이 상용화되면 저전력 초고해상도 모바일 패널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국책 과제를 총괄하는 추혜용 삼성디스플레이 공정연구팀장(전무)은 “이번 연구는 차세대 TFT 기술을 개발하는 것 외에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학, 연구소 등 디스플레이 산업 생태계가 협력해 국내 소부장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도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더보기
보도자료 2021.05.04

노트북도 ‘검은 바탕’이 기본 ‘OLED 노트북’이라면, ‘다크 모드’에서 디스플레이 소비전력 25%↓

OLED 노트북에서 ‘다크 모드’를 적용하면 디스플레이 소비전력 25%를 아낄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가 IT 업계에서 노트북의 배터리 성능을 평가할 때 주로 사용하는 기준인 ‘모바일 마크 2018’¹⁾ 시나리오에 따라 OLED 노트북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측정한 결과, 화이트 모드에서는 9.9시간, 다크 모드에서는 11시간으로 나타났다. 다크 모드를 적용했을 때 화면을 구성하는 전체 픽셀 중 작동하는 픽셀의 비율을 나타내는 ‘OPR(On Pixel Ratio)’이 감소하면서 디스플레이 소비전력이 25% 줄었고, 이로 인해 노트북 사용 시간은 약 1시간 정도 늘었다. 이런 배터리 절약 효과는 디스플레이가 OLED일 경우에만 가능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OLED는 픽셀을 끄는 방식으로 검은 색을 표현한다. 이때는 일종의 암전 상태이기 때문에 소비전력이 현저하게 줄어든다. 반면에 LCD는 검은색을 표현할 때도 백라이트는 항상 켜져 있다. 이로 인해 ‘트루 블랙’을 표현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다크 모드를 적용해도 소비전력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크 모드는 화면에서 정보를 담고 있지 않은 바탕을 어둡게 바꾸는UI(사용자 환경) 디자인이다. ‘밝은 화면에 검은 글자’ 대신 ‘어두운 화면에 흰 글자’가 표출된다. 최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어도비 등 글로벌 기업들이 자사의 서비스에 다크 모드를 앞다퉈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28일에는 삼성전자가 윈도우 설정에서 다크 모드를 기본 적용한 노트북 신제품 ‘갤럭시 북 프로’과 ‘갤럭시 북 프로 360’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