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2022.06.20

AI 미술의 진화 창작의 경계를 묻다

인공지능의 탄생과 함께, 창의성은 인간만이 가지는 고유한 특성이라 믿었던 생각은 ‘고정관념’에 불과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미켈란젤로가 말한 것처럼, 인식과 창작은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으므로 과연 기계가 창의성을 가질 수 있는가, 하는 문제는 예전부터 꾸준히 제기된 질문이죠. 하지만 이제 AI와 인간의 협업은 우리 주변의 갤러리에서도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질문이 바뀌고 있습니다. 인공지능은 사람의 도움이나 판단 없이 인간의 창조성을 뛰어넘는 그림을 그릴 수 있을까요? 글. MIT Technology Review 편집팀 알고리즘에서 출발한 인공지능 아티스트 ▲ (1번) 스케치하는 알고리즘 ‘아론(AARON)’ (출처: Computer History Museum),(2번) 구글의 머신 러닝 ‘Deep dream’의 작품 (출처: Deepdream generator 홈페이지) 기계와 인간의 창작적 협업에 대한 논의는 1973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샌디에이고 대학교의 해롤드 코헨 교수는 이미지를 추상할 수 있는 알고리즘에 따라 그림을 그리는 ‘아론(AARON)’을 만들어 기계와 인간의 창작적 협업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는데요. 초기에는 아론이 스케치를 하면 해롤드 코헨 박사가 색을 칠했지만, 나중에는 색의 개수에 따라 명도의 차이를 알고리즘으로 만들어 프로그래밍하여 아론 스스로 색을 칠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람이 주제마다 프로그래밍을 해야 하는 단점이 있지만 해롤드 코헨 박사의 40년 간의 연구는 컴퓨터와 예술의 교차점에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후 기술적 진보가 이뤄진 2016년, 구글의 머신 러닝팀 디렉터인 블레이즈 아게라는 TED@BCG Paris에서 ‘딥 드림(Deep dream)’…
더보기
스토리 2022.05.26

사라진 꿀벌 찾아 삼만리 그 많던 꿀벌은 다 어디로 갔을까

‘꿀이득’ ‘꿀잼’ ‘꿀떨어진다’ 등 ‘꿀’은 상황을 더욱 달콤하게 만드는 역할을 톡톡히 하곤 하는데요. 이처럼 우리는 최상의 상태에 놓여있거나 그런 기분이 들 때 ‘꿀’을 빼놓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많은 꿀을 생산하는 꿀벌의 앞날은 전혀 달콤하지 않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심지어 미국에선 멸종 위기 생물로 지정될 정도로 개체 수가 전 세계적으로 크게 감소하는 중입니다. 꿀벌이 사라짐에 따라 우리 생태계와 삶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 지난 2016년 미국 정부는 꿀벌을 멸종 위기 생물로 지정하였습니다. 꿀벌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으며 기후변화 영향으로 이 현상이 더욱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를 표명한 것이죠. “머리 부분에 노란빛을 띠는 미국 하와이 토종 꿀벌 7개 종을 절멸 위기종 보호법에 따라 보호해야 할 종으로 결정했다” 미국 어류·야생동물관리국(USFWS) 2016년 10월 3일 미국에서 꿀벌이 사라지기 시작한 건 2006년부터입니다. 이 현상은 CCD(Colony Collapse Disorder), 즉, 벌집군집 붕괴현상이라 일컫는데요, 지난 2006년 11월 미국 플로리다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그해 플로리다 지역에 꿀벌이 돌아오지 않았고, 그 이듬해까지 미국 22개 주에서 꿀벌의 수가 25~40% 감소하면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처음 보고된 이 현상은 유럽과 브라질을 거쳐 아시아, 아프리카에서도 목격되며 꿀벌의 실종이 현실임을 알려주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2010년 바이러스성 전염병 ‘낭충봉아부패병’으로 토종벌 90%가 폐사한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이때부터 지속해서…
더보기
칼럼 2022.05.16

컬러의 경제학, 컬러의 과학

르네상스 시기의 명작에는 공통점이 하나 있는데요. 바로 대가들의 유명한 그림에는 반드시 ‘파란색’이 들어간다는 사실. 그렇다면 르네상스 시대에는 대가의 반열에 오른 사람만 파란색을 쓸 수 있다는 룰이라도 있었던 것일까요? 또 현대에 와서 파란색은 신뢰와 안정감을 선사해 항공기업들이 선호하는 브랜드 컬러로 쓰이기도 하는데요. 역사 속에 숨어 있는 컬러의 경제학을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울트라마린에 울고 웃었던 화가들 ▲라파엘로의 <초원의 성모> 13세기 가톨릭 교회는 성모상에 파란색을 칠하도록 규정했습니다. 그런데 당시 파란색에 해당하는 도료, 즉 물감의 가격은 금값에 맞먹을 만큼 비쌌다는 것이 문제. 르네상스 시대의 푸른색 ‘울트라마린(Ultramarine)’은 그 이름처럼 ‘바다(marine)’, ‘멀리(ultra)’에서 가져온 물감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실제로 울트라마린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수입해 들어오는 청금석을 원료로 하고 있었기에 어마어마한 유통 비용을 지불해야 겨우 손에 넣을 수 있는 고가의 도료였습니다. 당시 그림은 성경, 교회와 관련된 성화가 대부분이었는데요. 이런 그림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비싼 물감 비용과 화가의 인건비까지 감당할 수 있는 재력이 필요했기에 당시 부자들이 화가들을 고용해 그림을 그리고 교회에 선물하거나 비치하는 것이 일종의 기부였습니다. 자신들의 신앙심을 널리 알리기 위한 수단으로 파란색은 아름다운 데다 비싸기까지 했으니 가장 적절한 재료였습니다. 실제로 당시 성화를 보면 성모, 예수, 위인 등의 옷은 유독 짙은 파란색으로 표현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화가를 가난으로 몰아넣거나 원하는 그림을 그리지 못하게…
더보기
스토리 2022.05.10

[바다식목일] 바다숲으로 지구를 지키는 법

5월 10일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아마 고개를 갸우뚱하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바로 바다식목일입니다. 해양수산부는 바닷속 생태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황폐해져 가는 바다숲을 보호하기 위해 2013년부터 5월 10일을 ‘바다식목일’로 제정하여 기념하고 있습니다. 바닷속 해조류는 매년 9만 톤에 가까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며 지구를 지키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더 많은 바다숲 조성을 독려하고자 시작된 것이죠. 그러나 지구의 날과는 다르게 모르는 사람이 많은데요, 올해로 바다식목일을 제정한 지 10년이 되는 해인 만큼 바다숲 조성의 중요성과 바다숲이 어떻게 지구를 지킬 수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세계 최초로 지정된 바다식목일 2013년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바다식목일을 제정했습니다. ‘바닷속에 해조류를 심는 날’로 이는 연안 해역에서 점점 사라지는 해조류를 심어 수산생물의 서식처와 산란장을 복원하기 위해서인데요. 바다숲은 미역, 다시마, 감태, 잘피 등 해조류 및 해초류가 바닷속에서 무성하게 이룬 숲을 말합니다. 이는 해양생물의 주요 먹이원이자 산란, 보육의 장소이며 포식자로부터 몸을 숨기는 은신처로 바다 생태계의 근간이며 해양생물의 다양성을 유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많은 미래학자들은 기후변화의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인류의 미래는 암울할 것이라고 예견하고 있습니다. 해수 온도 상승과 해양환경 오염으로 바다숲이 사막화되는 갯녹음 현상이 우리나라 모든 연안에 걸쳐 발생하고 그 범위가 점차 확대되는 실정입니다. 해양 환경이 오염되면서 특정 종이 비정상적으로 증식하거나, 석회조류가 연안…
더보기
칼럼 2022.04.28

인간의 눈에 더 가까이, 시각 인지 원리에 맞춰 진화하는 디스플레이

최근 수년간 디스플레이 기술 발전에 점점 가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OLED, 마이크로LED, QD디스플레이 등 디스플레이 분야는 새로운 기술적 도전의 각축장으로 변해가고 있는데요. 뛰어난 기술을 바탕으로 더 선명한 화질, 더 뛰어난 응답 속도, 탁월한 색감 등 다양한 장점으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디스플레이 기술의 궁극적인 목표는 결국 사람에게 최적화된 디스플레이일 텐데요. 단순히 기술 스펙 향상을 넘어 인간의 눈에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도전을 거듭하고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의 의미들을 짚어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 인간의 눈, 트루 블랙(True black)에 매혹되는 이유 트루 블랙, 딥 블랙 등 디스플레이 기술은 더 나은 명암비를 확보하기 위한 기술 경쟁이 치열합니다. 화면의 가장 밝은 부분과 가장 어두운 부분과의 차이를 비율로 나타낸 지표인 명암비를 높이면 높일수록 이를 통해 섬세한 화질 구현이 가능하다는 것인데요. 그 원리는 무엇일까요? 빛을 감지하는 사람의 눈, 인간의 시각세포에는 밝은 빛을 감지해 색감을 구별하는 원추세포(원뿔세포, Cone cell)와 어두운 빛에 반응해 명암을 구분하는 간상세포((막대세포, Rod cell)가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의 망막에는 대략 6백만개의 원추세포와 1억 2천만개 정도의 간상세포가 존재하는데요. 특히 더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간상세포는 눈의 망막에 위치한 광수용 세포(Photoreceptor Cell)로 빛을 감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 컬러를 구분하는 원추세포(Cone cell)와 빛에 반응하는 간상세포(Rod cell) 이와 같은 간상세포는 굉장히 민감한데요,…
더보기
칼럼 2022.04.11

MIT 테크놀로지 리뷰 선정 2022년 10대 미래기술

기술은 끊임없이 생동하는 유기체와 같다. 기술은 성장과 도태를 반복하고, 시장이 기술을 수용하는 양상도 언제나 변화무쌍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술이 인류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고, 기술을 이용해 사회적 영향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기술의 흐름을 면밀히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매년 10대 기술을 발표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올해는 지난 3월에 발전 속도가 빠르고 시장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큰 파괴적 혁신(Disruptive innovation)의 속성을 지닌 10가지 미래 기술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런 기술들을 함께 살펴보면서 인류가 어느 방향으로 기술적 진보를 이루고 있는지, 그리고 기술은 인류를 어떻게 발전시킬 지를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글. MIT Technology Review 편집팀 [MIT 테크놀로지 리뷰 선정 10대 미래기술] 1.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A pill for covid) 2. 실용적인 핵융합로 (fusion reactor) 3. 비밀번호를 대체하는 새로운 인증기술 (The End of Passwords) 4. 단백질 구조 예측용 AI (AI for Protein Folding) 5. 지분증명 (Proof of Stake) 6. 오래 지속되는 그리드 배터리 (Long-lasting Grid Batteries) 7. 인공지능을 위한 합성 데이터 (Synthetic Data for AI) 8. 말라리아 백신 (Malaria Vaccine) 9. 탄소 제거 공장 (Carbon Removal Factory) 10. 코로나 변이 추적 (Covid Variant Tracking) 10대 기술 관전 포인트 10대 기술 속에는 몇…
더보기
트렌드 2022.04.07

MZ세대의 자기 소개 MBTI, 과연 믿어도 될까? MBTI 논란 드디어 종결해드림

요즘 MZ세대의 자기소개는 자신의 MBTI를 말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합니다. ‘MZ세대의 사주’라 불릴 정도로 MBTI를 공유하는 일은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닙니다. MBTI 유형별 선물과 연애 방식, 직업 등이 재미난 짤로 소개되고, 같은 유형끼리 모여 고민을 나누거나 조언을 구하기도 하죠. 많은 이들이 나를 대변하는 근거로서 자신의 MBTI를 이야기하는 시대인데, 과연 MBTI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과학적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MBTI가 과학이다 VS 아니다’의 논쟁 사이에서 과연 우리가 취해야 할 태도는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칼 융에서 시작해 브릭스 모녀가 완성한 MBTI ▲ 젊은 시절 캐서린 브릭스와 그의 딸 이사벨 브릭스 마이어스의 모습 (출처: Meyers & Briggs Foundation) MBTI는 프로이트의 제자 칼 융(Carl Gustav Jung)의 심리 유형 이론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칼 융은 콤플렉스와 집단 무의식이라는 개념을 만든 심리학자인데, 그가 만든 이론을 바탕으로 미국의 심리학자 캐서린 브릭스(Katherine Briggs)와 이사벨 브릭스 마이어스(Isabel Briggs Myers) 모녀가 세계 2차 대전 중인 1940년대에 공식화해 공개했습니다. MBTI라는 이름도 Myers-Briggs Type Indicator의 약자로, 이를 제작한 모녀의 이름을 따서 붙여졌죠. 분류는 아래와 같습니다. MBTI는 네 가지 항목 당 두 개의 상반된 지표를 조합해 총 16가지의 성격 유형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지나친 단순화, MBTI의 맹점 사람의 성격과 태도를 유형화했다는 점에서 논리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많은…
더보기
스토리 2022.03.30

NFT, MZ 세대의 새로운 화폐로

NFT 열풍이 디지털 세계를 강력하게 뒤흔들고 있다. 메타버스, 게임 아이템, 아트 컬렉션, 패션 비즈니스, 한정판 상품 인증 등 NFT의 용도를 생각해 보면 NFT 열풍은 일시적인 유행에만 그칠 것 같지 않다. NTF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이라는 뜻으로, 교환과 복제가 불가능하기 떄문에 희소성을 갖는 디지털 자산을 말한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지만 각 토큰은 저마다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받아 서로 대체할 수 없는 가치와 특성을 갖게 되어 상호교환이 불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NTF가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영역에는 소위 MZ 세대가 주요 소비자이자, 생산자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NFT가 MZ 세대의 새로운 화폐로 떠오르고 있는 거대한 흐름을 따라가 보았다. NFT, 젊은 디지털 아티스트의 등용문으로 얼마 전 디지털 자산 거래소인 업비트(UPbit)에서 진행된 NFT 경매에서 회화 작품이 순조롭게 판매되면서 국내에서도 NFT 기반 디지털 아트의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경매에는 유명 작가 장콸의 순수 미술작품 ‘Mirage cat 3’ NFT가 나왔으며, 24시간 동안 0.0416 BTC(비트코인, 약 300만 원)에 호가를 시작, 최종적으로 3.5098 BTC(약 2억 5천만 원)에 낙찰됐다. 또 역경매를 통해 168명이 장콸의 ‘You are not alone 1’의 에디션 900개를 낙찰 받았다. ▲ 업비트의 NFT 거래소에서 낙찰된 그림들           NFT는 창작자들이 갤러리 등 기존의 미술품 거래 시장이 아닌, 거래소 플랫폼을 이용해 보다 자유롭게 소비자와 만나는 장이…
더보기
스토리 2022.03.22

인류 생존의 시계 물관리에 달렸다

지구 전체 물의 양은 약 13억 8500만Km3. 하지만 염분이 녹아 있지 않은 담수는 고작해야 지구 전체 물의 약 2.5%에 불과하다. 급격한 기후변화로 가뭄과 폭우가 반복되고, 홍수 발생 빈도가 잦아지면서 우리가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있는 물의 양은 점점 더 줄어들고 있다. 몸의 70%가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는 데다, 물이 없으면 일주일도 버티지 못하는 인간에게 이 같은 상황은 굉장히 위협적이라고 할 수 있다. 3월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이하여 생존과 직결된 물의 중요성과 수자원 관리를 위한 세계 각국의 다양한 노력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산불과 겨울 가뭄, 우리나라는 물 스트레스 국가 국제인구행동단체는 연간 1인당 활용 가능한 수자원량을 기준으로 각 나라별로 수자원 정도를 분류하고 있다. 이에 따라 1000m3 미만은 ‘물 기근국’, 1000~1700m3미만은 ‘물 스트레스국’, 1700m3 이상은 ‘물 풍요’ 국가로 구분한다. 이 중에서 우리나라는 물 스트레스 국가! 우리나라의 평균 강수량은 대략 1500mm로, 세계 평균치(807mm)를 훨씬 넘어서지만 좁은 영토와 높은 인구밀도, 거기에다 여름에만 집중되는 강수량 등으로 물 스트레스 국가로 분류된다. 아직은 물 기근 국가가 아니라고 해서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2021년 1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전국 강수량은 13.3mm(평년 대비 -75.7mm)로, 1973년 이후 50년 만에 최악의 겨울가뭄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적은 강수량은 1차적으로 농가에 피해를…
더보기
칼럼 2022.03.14

픽셀(Pixel)의 역사

픽셀(pixel)이라는 단어 자체는 ‘그림 요소(picture element)’를 줄여서 만든 말이다. 매우 간단한 말이지만 우리 생활 속에 없어서는 안 될 디지털 영상과 이미지를 구성하는 중요한 기술인 만큼 픽셀 기술의 발전은 인류의 생활상을 크게 뒤바꿔 놓았다. 그렇다면 픽셀 기술은 어떻게 발전해온 것일까? 글. 크리스 터너(Chris Turner) 최초의 픽셀, 원형은 점묘파 미술 ▲ Study for La Grande Jatte (1884-1885)_ 조르주 쇠라(Georges Seurat. 프랑스 화가. 1859-1891) 그림을 요소로 환원해서 픽셀의 원형을 제시한 것은 미술에서 맨 처음 시도되었다. 신인상주의 화가들이 사용한 점묘법(Pointillism)은 이전까지 면을 그리던 미술 작화 방식을 점을 찍어 표현하는 방법으로 바꿔 놓았다. 빛과 색을 중시한 이전의 미술 기법에서 탈피해 모든 사물을 점으로 묘사한 신인상주의는 픽셀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현대의 이미지 표현 기술의 원형이다. 이와 같은 점묘법의 창시자는 프랑스 화가였던 조르주 쇠라였는데, 그는 점묘법을 통해 컬러가 다양한 빛의 혼합이라는 사실을 직관적으로 보여주었다. 당시 과학자들은 색과 색이 모이면 고유의 색감이 사라지고 다른 색이 떠오르는 간섭현상을 밝혀냈는데, 쇠라를 비롯한 신인상주의 화가들이 이를 캔버스 위에서 구현해냈다. 이미지를 디지털 신호로 바꾸기까지 화면에 문자 형태든, 스마트폰의 아이콘이든 픽셀이 디지털 이미지를 생성하는 과정은 현대의 컴퓨터보다 먼저 등장한 세 가지 수학적 발견을 기반으로 한다. 첫 번째는 프랑스의 귀족이자 1800년대 초에 나폴레옹 치하에서 지방 장관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