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 2019.01.14

CES 2019에서 만난 이색 제품 열전!

매년 초 놀라운 신기술들이 공개되는 세계최대 가전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올해는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로봇, 5G 등의 최신 기술이 접목된 이색 제품들이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CES 2019’에서 화제의 중심이 되었던 제품들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삼성과 함께라면 ‘반려 로봇’은 실화! ‘삼성봇’ 삼성전자는 AI 기술을 구현해 건강하고 즐거운 삶, 깨끗한 환경, 폭넓은 서비스 등 미래사회 이슈들에 대한 솔루션을 담은 로봇들을 대거 선보여 화제를 모았습니다. 노령화 사회를 대비해 실버 세대의 건강을 관리해주는 ‘삼성봇 케어’는 사용자의 혈압, 심박, 수면, 호흡 등을 측정하거나 건강 이상을 점검 관리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삼성봇 에어’는 집안 공기가 오염된 곳을 감지하여 스스로 이동해 공기 질을 관리해줍니다. ‘삼성봇 리테일’은 쇼핑몰, 음식점, 매장 등 주변환경을 인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문, 결제 등도 가능합니다. ‘삼성 GEMS’는 근력이 부족한 노약자, 환자들의 보행을 보조하고 재활을 돕는 역할을 합니다.   관람객의 귀여움을 독차지한 소니 로봇 강아지 ‘아이보’ 출처: SONY 소니가 공개한 로봇 강아지 ‘아이보’는 전시 기간 중 많은 관람객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아이보는 꼬리와 발을 비롯해 22곳에 관절축이 있어 마치 진짜 강아지와 흡사하게 움직입니다. 엎드리기, 앉기, 웅크리기 뿐 아니라 머리를 쓰다듬으면 반갑게 짖는 등 다양한 행동으로 사용자의 귀여움을 독차지합니다. 아이보의 두 눈은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더보기
마켓 2019.01.11

CES 2019에서 주목받은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들

최신 기술 트렌드를 선보이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9’가 지난 8일(현지 시간 기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했습니다. 올해도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해 초고화질 TV를 비롯한 다양한 신기술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선보이며, 기술 경쟁과 트렌드 선점에 나섰습니다. 이번 CES 2019 전시에서 공개된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올해 CES의 화두 중 하나는 단연 8K TV입니다. 8K 해상도(7680X4320)는 4K UHD 대비 4배, FHD 대비 16배 해상도가 높은 초고해상도입니다. TV 제조사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 화질 경쟁이 더욱 가속화되면서, 주요 기업들이 앞다퉈 8K 초고화질 TV를 선보였습니다. 행사 기간 중에는 영상, 콘텐츠 업계가 함께하는 ‘8K 연합사’가 공개 되는 등 향후 8K 시대 개막에 따른 생태계 조성을 준비하는 모습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삼성 QLED 8K존 삼성전자는 올해 CES 부스에 QLED 8K존을 따로 마련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98인치 초대형 QLED 8K를 공개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CES혁신상을 받은 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스 8K’는 업계 최초 AI 화질 엔진으로 HDMI 8K(60프레임)규격과 AI코덱을 적용해 소비자가 완벽하게 고화질 8K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최적화했습니다. 삼성은 올해 다양한 사이즈의 제품군을 출시해 8K TV를 통한 TV 주도권을 강화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TV 제조사에서도 8K TV 제품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창홍, 하이센스,샤프, TCL,…
더보기
스마트폰 OLED 디스플레이, 사상 첫 점유율 60% 돌파
마켓 2018.12.17

스마트폰 OLED 디스플레이, 사상 첫 점유율 60% 돌파

관련기사 : 세계 스마트폰, 올레드 비중 60% 돌파…삼성 93% ‘유아독존’ (연합뉴스, 12/17日) 최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전세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OLED 비중이 처음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18년 3분기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매출 107억 9,999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OLED는 66억 403만달러 매출로 61.1%의 점유율을 달성했습니다.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OLED의 매출 비중이 6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스마트폰 시장의 정체에도 불구하고 OLED가 빠르게 시장을 확대한 것은 프리미엄 제품인 플렉시블OLED의 성장세가 두드러졌기 때문으로 나타났습니다. 3분기 플렉시블OLED의 매출은 1년만에 57.9% 늘어난 46억 1,421만달러를 기록하며 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의 42.7%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TFT-LCD는 ’17년 3분기 매출 61억 326만달러에서 1년만에 31.3% 감소한 41억 9,583만달러로 내려앉으며 38.9%라는 낮은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OLED 시장의 쾌속성장 배경은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플래그십 제품에 풀스크린 구현에 유리한 플렉시블OLED가 앞다투어 채용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올해 출시된 삼성 갤럭시S9/노트9 및 애플 아이폰XS/XS Max, 비보 NEX, 오포 R17, 화웨이 P20 Pro 등 풀스크린을 구현한 제품에 플렉시블OLED 대거 탑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OLED로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 성장을 견인하며 매출과 출하량에서 모두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는 모습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3분기 OLED 시장에서 점유율 93.3%, 플렉시블 OLED 시장 점유율 94.2%를 기록하며 여전히 압도적 초격차를 유지했습니다. 스마트폰…
더보기
마켓 2018.10.25

디스플레이 기술의 오늘과 내일, ‘IMID 2018’에서 만나다!

10월 24일, 서울 코엑스(COEX)에서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이하 ‘IMID 2018’)가 열렸습니다. 오는 26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100여 개사가 참가해 디스플레이 산업의 동향 파악과 최신 기술 정보를 공유하는 장이 마련되었습니다. 디스플레이 기술의 오늘과 내일을 만나볼 수 있는 ‘IMID 2018’ 현장 소식을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이 전해 드립니다.   디스플레이의 최신 기술이 한 자리에 ‘IMID 2018’은 국내 최대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로 글로벌 디스플레이 기업이 참여해 각각의 보유 기술을 선보이며, 디스플레이 산업의 트렌드를 불 수 있는 행사입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웨어러블, 플렉서블, 3D홀로그래픽 등 국내외 주요 디스플레이 패널·장비·부품·소재 업체의 최신 제품과 기술들이 다양하게 공개되어 디스플레이 산업의 현주소를 볼 수 있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도 매년 참가해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이며, 디스플레이 산업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5G 시대에 최적화된 OLED’를 주제로 다양한 OLED 제품을 선보인 한편, 초대형 8K LCD 기술 등을 공개하며 첫날부터 많은 관람객이 몰렸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 최고의 기술력을 보여주다! ▲ 8K LCD 제품 ‘IMID 2018’ 행사장에 마련된 삼성디스플레이 전시관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끈 것은 초대형 8K LCD TV입니다. 각각 65형, 82형 사이즈의 8K(7680×4320) LCD 해상도를 눈으로 직접 직접 확인한 관람객들은 디테일하고 생생한 화면에 눈을 떼지 못했습니다. ▲ 49형 커브드 LCD 게임용 모니터 시장을 겨냥한 커브드 LCD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Dual…
더보기
마켓 2018.10.15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 성장세 둔화에도 플렉시블 OLED는 펄펄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침체 등으로 2분기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의 전체적인 성장세도 지난 분기에 이어 주춤한 모습입니다. 제품별로는 LCD 및 리지드 OLED의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며 상승 추진력을 얻지 못한 가운데, 플렉시블 OLED의 매출은 꾸준히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 각 제품별로 시장에서의 명암이 엇갈렸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글로벌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의 매출은 114억 6213만 달러로 작년 2분기 123억 8643만 달러 대비 약 7.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장 위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제품은 스마트폰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전 세계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의 매출액은 11.6%(10억 7천만 달러)나 감소해 올해 스마트폰 시장 침체의 여파를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제품별로는 LCD와 리지드 OLED간의 치열한 가격 경쟁과 저해상도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출하량 감소 등으로 매출 하락폭이 컸습니다. LCD는 올해 2분기 73억 1974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매출액 81만 5860만 달러 대비 10.3% 감소했고, 리지드 OLED는 17억 4083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매출액 20억 8960만 달러보다 16.7% 감소했습니다. 반면 플렉시블 OLED의 매출액은 작년 2분기 20억 6천만 달러에서 올해 2분기 23억 3천만 달러로 상승하며 중소형 전체 시장에서 점유율이 16.6%에서 20.3%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플렉시블 OLED는 뛰어난 화질은 물론 얇고 가볍고, 휘어질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에서 엣지 디스플레이 구현…
더보기
마켓 2018.08.01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 OLED가 LCD를 추월한다!

풀스크린, 엣지형 디스플레이, 노치 디스플레이 등 스마트폰 폼팩터 및 제품의 혁신을 가져오는 대화면 OLED의 인기 열풍이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입니다. 2019년 스마트폰 패널 시장에서 OLED 매출 비중이 사상 처음 50%를 돌파하며, LCD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또한 대화면 스마트폰 트렌드에 따라, 2019년 스마트폰 평균 화면 사이즈는 6.0형으로 확대되고, 스마트폰 전면 화면 비율도 8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사출처: 중소형 OLED, 올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서 LCD 첫 추월한다 (아시아경제, 7/30日)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OLED 매출 점유율은 2016년 40.8%에서 2018년 45.7%로 꾸준히 증가해 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내년에는 OLED가 처음으로 TFT-LCD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2019년 스마트폰용 OLED는 매출액 207억 4,365만 달러를 달성하며 시장 점유율 50.7%를 차지, 201억 6,202만 달러의 매출을 올린 TFT-LCD를 사상 최초로 역전할 전망입니다. 또한 2025년까지 시장 점유율 73%에 이르는 등 향후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OLED의 입지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예측되었습니다. 한편 스마트폰 시장에서 대화면 선호 열풍이 지속되면서 2019년에는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평균 사이즈가 처음으로 6인치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18.5:9 등의 와이드 스크린 비율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제품 전면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이 ’19년에는 평균 82.3%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갤럭시 S8, 아이폰 X 등이 탑재한 풀스크린 OLED가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면서 시장확대로…
더보기
마켓 2018.07.20

OLED Display 시장 확대는 지금이 시작이다

중소형 OLED 디스플레이 시장이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2009년 이후 두 자릿수 이상 고속 성장하던 스마트폰용 OLED 수요가 주춤하고 있다. 그러나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에 힘입어 다시 성장세를 회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폰 시장에 맞춰 변화되는 디스플레이 시장 스마트기기에 주로 쓰이는 플렉시블 OLED FAB 투자 동향을 살펴보면, 삼성디스플레이뿐 아니라 후발 주자인 LG 디스플레이, BOE가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 중이다. 그 밖에도 Tianma, Visionox, Truly 등 중국 업체들의 투자열기도 뜨겁다. 이들 업체의 투자 계획을 종합해 보면 2017년에는 약 55%의 생산 능력이 증가했고, 2018년에도 42%의 추가 증설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반면, 주요 타깃 마켓인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률은 2015년 이후 한 자릿수 초반까지 떨어졌다. 기존 Feature phone 시장을 빠르게 잠식해 오던 스마트폰 시장의 점유율은 2014년 75%의 점유율 달성후 17년 77%로 그 속도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결국 올해 상반기엔 수요 정체와 공급량 증가가 스마트폰 패널 시장에 악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 LTPS LCD와 OLED 모두 전방 수요 침체로 어려움을 겪었다. 개인적으로는 올 상반기 디스플레이 시장의 위축은 되레 산업 전반에 큰 경각심을 주었다고 생각한다. 승승장구를 거듭하던 스마트폰 관련 산업 전반을 돌아보고, 공격적인 시장 확대가 반드시 성공으로 보장되지 않는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 이제는 화려한 명성에만 힘입어, 타 제품과의 차별를 시도하지 않으면…
더보기
마켓 2018.07.02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 OLED 성장은 계속된다!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정체로 1분기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10% 가까이 감소했습니다. 중소형 디스플레이에서 LCD는 직격탄을 맞았지만 고부가 제품을 앞세운 OLED는 20%대의 성장세를 이어갔습니다. 기사 출처: “올레드 약진, LCD 후진”…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 ‘희비’ (연합뉴스, 7/1日)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중소형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의 ’18년 1분기 매출은 114억 9,822만 달러로 전년 동기 매출 127억 4,446만 달러보다 9.8% 위축됐습니다. 시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제품은 스마트폰으로, 감소한 매출 12억 4,624만 달러 중 94%인 11억 7,327만 달러를 차지했습니다. ’17년 1분기 매출 88억 6,566만 달러로 중소형 시장에서 약 70%를 차지하던 LCD는 올해 1분기 69억 893만으로 매출이 22%나 곤두박칠 치며 시장 점유율 60%를 간신히 지켜낸 반면 OLED는 ’17년 1분기 36억 3,436만 달러에서 20.3% 증가한 43억 7,110만 달러를 기록하며 시장 점유율이 28.5%에서 38%까지 치솟았습니다. OLED의 폭발적 성장은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어 폼팩터 혁신이 가능한 플렉시블 OLED 패널 덕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HS마킷에 따르면 ’17년 1분기 전체 중소형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매출 11억 1,086만 달러였던 플렉시블 OLED 매출은 1년새 29억 4,437만 달러로 무려 무려 2.6배로 성장했습니다. OLED 내에서의 비중을 살펴보면 ’17년 1분기 리지드(경성) OLED가 69.4%, 플렉시블 OLED는 30.6%였으나, 올해 1분기에는 플렉시블이 리지드의 점유율을 크게 앞선 67.4%를 차지했습니다. 이…
더보기
마켓 2018.06.11

세계 최고의 축구 경기를 안방에서 더 크고 생생하게 즐긴다

전 세계인이 열광하는 축구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사실 축구의 인기가 높아진 데에는 TV의 몫이 상당히 컸습니다. 1950년대 전후에는 경기장에서 직접 축구를 관람 하거나 라디오 중계방송으로만 경기 소식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만 선수들의 위치와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한 눈에 볼 수 있었던 TV 중계방송이 등장하자 스포츠 관람 방식에 획기적인 변화가 일어났고, 덩달아 축구 관람에 대한 인기도 더욱 높아졌습니다. 월드컵 경기에서 한 팀은 흰색 유니폼을 다른 팀은 짙은 색 유니폼을 입는 관행도 TV 중계 때문에 생겨났습니다. 흑백TV로 경기를 관전하는 축구팬들이 팀을 헷갈리지 않도록 국제축구연맹(FIFA)이 결정한 것입니다. 또 축구공이 흰색의 정6면체와 짙은색의 정5면체 조각으로 만들어지는 것도 흑백TV로 즐기는 축구팬들에게 선명하게 공을 보여주기 위해서입니다. 이처럼 프로축구의 역사는 TV 중계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습니다. TV가 축구 붐에 기여했다면, 역으로 축구가 TV의 발전과 판매에도 상당히 기여하기 시작했고, 현대에는 축구가 TV 마케팅의 대표적인 소재로 자리잡게 됩니다. 다시 찾아온 축구의 계절을 맞아 4년전과 지금의 TV 판매 트렌드에 어떠한 변화가 생겼는지 비교해보겠습니다.   TV 판매 전체 시장은 완만한 하락세 2014년 이후의 연간 TV 판매량을 살펴 보면, TV 시장 전체의 규모는 매출과 출하량 모두에서 점차 축소되는 추세입니다. 2014년 995억 달러였던 TV 시장은 2017년 852억 달러 수준으로 감소했고, 출하량 또한 2억 3천 5백만대에서 2억 1천…
더보기
마켓 2018.06.04

OLED,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를 이끈다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AMOLED(이하 OLED)의 연간 매출액이 처음으로 저온폴리실리콘(LTPS) LCD를 넘어섰습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이 최근 발표한 리포트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OLED의 ’17년 매출액은 198억 1,957만 달러로 시장 점유율 45.2%를 달성하며, 매출액 180억 597만 달러, 점유율 41.1%를 차지한 LTPS LCD를 사상 처음으로 넘어섰습니다. 기사 출처: AMOLED 스마트폰 확대 추세…삼성디스플레이 `독주` (매일경제, 5/29 日) IHS마킷에 따르면 ’17년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 전체 매출액은 438억 872만 달러로 지난해 333억 8,007만달러보다 31% 성장했으며 특히 이 가운데 OLED의 매출액은 198억 1,957만 달러를 기록, 전년도 매출액인 136억 1,711만 달러에서 45.5% 급증하며 시장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업체별로 OLED 매출액을 살펴보면, 삼성디스플레이가 193억 5천만달러로 점유율 97.6% 달성하며 압도적인 경쟁력 우위를 선보였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뒤를 이어 2위(매출액 2억 253만 달러, 점유율 1.02%), 3위(1억643만 달러, 0.54%), 4위(7천871만 달러, 0.4%) 5위(3천 972만 달러, 0.2%)를 기록했습니다. 2위부터 5위까지 업체의 매출액을 모두 더하더라도 1위 삼성디스플레이 매출액의 2.2%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이 같은 OLED의 쾌속 성장 배경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꾸준한 연구개발 노력이 담겨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07년 세계 최초로 OLED 양산을 시작했으며, 화면을 구부릴 수 있는 첨단 기술인 플렉시블 OLED 개발과 양산에서도 글로벌 선두를 지켜오고 있습니다. 엣지, 커브드 화면을 구현해 플래그십 스마트폰용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은 플렉시블 OLED는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