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2019.10.11

[디톡쇼 8편] 세계가 놀란 폴더블 디스플레이, 궁금하지 않아?! |삼성디스플레이 퀴즈 토크|

2019년 스마트폰 혁신을 이룬 ‘이것!’, 궁금하지 않아?!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대해 차근차근 알아보자! 최원호 프로, 장예인 아나운서와 함께 디스플레이 퀴즈쇼, 디·톡·쇼~! 지금 바로 함께 하시죠!
더보기
마켓 2019.10.10

디스플레이의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IMID 2019’ 현장 속으로

지난 8일에는 서울 코엑스(COEX)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전시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이하 ‘IMID 2019’)가 열렸습니다. 8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6개국의 100여 개 기업이 참가해, 디스플레이 산업의 동향 파악과 최신 기술 정보를 공유하는 장이 펼쳐졌습니다. 디스플레이의 최신 기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IMID 2019’ 현장 소식을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이 전해 드립니다.   국내 최대의 디스플레이 전시회 ‘IMID 2019’ 올해 개최된 IMID 2019에서는, 국내외 주요 디스플레이 패널·부품·장비·소재 업체가 대거 참여해 최신 제품과 기술들을 선보였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매년 IMID에 참가하여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올해는 ‘5G 시대에 최적화된 OLED’를 주제로 초고속·초연결·초저지연의 모바일 환경에 꼭 맞는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이외에도 8K TV 시장을 겨냥한 82인치 초대형 8K LCD와 게이밍 환경에 최적화된 커브드 디스플레이 등을 공개하며 첫날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5G시대의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솔루션 ‘IMID 2019’ 행사장에 마련된 삼성디스플레이 전시관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얼마 전 출시해 크게 주목받은 폴더블 디스플레이였습니다. 갤럭시 폴드에 적용된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7.3형의 대화면 OLED입니다. 기존보다 약 50% 두께가 줄어든 flexible OLED를 통해 접고 펼칠 수 있는 스마트폰입니다. 갤럭시 폴드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통해 전에 없던 새로운 사용성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화면을 분할 사용할 수 있어 멀티…
더보기
테크 2019.10.08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35. FPCB

디스플레이 패널을 구동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과 같은 기기에서 먼저 어떤 화면을 내보낼지 결정합니다. 이 결정을 하고 명령하는 부품이 AP(또는 CPU)이며, 이때 명령한 신호를 디스플레이로 전달하는 1차적 부품이 바로 FPCB입니다. FPCB를 알기 위해서는 먼저 PCB를 이해해야합니다. PCB(Printed Circuit Board)란 전기적 신호를 전달할 수 있는 회로 부품으로, 사람으로 따지면 신경에 비유됩니다. PCB는 가전제품에서부터 스마트폰과 같은 첨단 이동 통신 기기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전자기기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입니다. FPCB(Flexible Printed Circuit Board)는 기존의 딱딱한 PCB에 유연한 특성을 부여한 전기회로기판입니다. 모바일기기의 경우 휴대를 고려해 크기를 최소화기 위해 디스플레이 뒤로 FPCB를 접어서 넣기 때문에 얇고 유연해야 합니다. FPCB는 DDI(디스플레이 드라이버 IC)와 달리 자체적으로 독립적인 기능을 하지는 않습니다. 전자기기의 AP가 명령하는 신호를 DDI로 보내는 전달자 역할이 FPCB의 핵심 기능입니다. FPCB는 전자기기의 공간활용과 무게 등에서의 장점 때문에 모바일 기기가 확산되는 최근에 그 활용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더보기
테크 2019.10.04

[디톡쇼 7편] 디스플레이와 찰떡궁합!! 떼려야 뗄 수 없는 ‘이것’은? |삼성디스플레이 퀴즈 토크|

디스플레이에 꼭 필요한 존재들~! 이들과 디스플레이는 한마디로 떼려야 뗄 수 없는 찰떡 궁합! 성능 업그레이드부터 화면 구동까지 모두 책임진다! 디스플레이에 꼭 필요한 ‘부품’들을 알아보자~! 최원호 프로, 장예인 아나운서와 함께 디스플레이 퀴즈로 알아보는 디·톡·쇼~! 지금 바로 함께 하시죠!
더보기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33. 디스플레이 구동칩, 드라이버IC (DDI)
테크 2019.10.02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34. 디스플레이 구동칩, 드라이버IC (DDI)

디스플레이 화면에 이미지가 나오기까지는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합니다.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IC (DDI)는 디스플레이의 각 픽셀을 구동하기 위해 꼭 필요한 반도체칩입니다. 기기의 중앙처리장치로부터 어떤 화면을 구동할지 신호를 입력받아서 패널을 동작시키기 위한 출력신호를 생성하고 제어하는 역할을 합니다. 쉽게 설명하면, 드라이버 IC는 패널의 각 픽셀에게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명령을 내립니다. 드라이버IC는 Gate IC와 Source IC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들은 각각 서브픽셀을 켜고 끄거나, 픽셀들이 표현할 색차이를 만들어냅니다. Gate IC와 Source IC의 전압차를 이용해 전류를 TFT에 전달하면, TFT는 해당 명령에 따라 각 서브픽셀을 직접 켜거나 끄는 스위치 역할을 합니다.  그렇게해서 원하는 이미지가 패널에 생성됩니다.
더보기
테크 2019.09.27

[디톡쇼 6편] 캐파(CAPA)? 원장? 그것이 알고 싶다! 디스플레이 산업 |삼성디스플레이 퀴즈 토크|

캐파(CAPA)? 원장?  아~~무것도 모르는 너를 위해 준비했어! 최원호 프로, 장예인 아나운서와 함께하는 디스플레이 퀴즈쇼! 디·톡·쇼~! 김수현 닮…은 카일과  간질간질 디스플레이 간디, 지형은 잘 맞출 수 있을까?!
더보기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32. 터치스크린 패널 (TSP)
테크 2019.09.25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32. 터치스크린 패널 (TSP)

터치스크린 패널은 디스플레이 화면을 누르거나 터치했을 때 해당 위치의 좌표값을 파악할 수 있는 장치를 말합니다. 우리가 주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에는 터치스크린 패널이 적용되어 별도 외부 키 없이 화면 터치를 통해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습니다. 터치스크린 패널은 작동원리에 따라 정전용량 방식, 저항막 방식, 적외선, 초음파 등 종류가 다양합니다. 초기 스마트폰에서는 누르는 압력에 의해 작동하는 저항막 방식이 적용되었습니다. 2개의 상하부 기판이 외부의 압력에 의해 서로 접촉되면서 인식되는 방식으로, 필름 접촉이 가능할 정도로 압력을 가해야 하므로 터치 인식률이 낮은 단점이 있습니다. 최근 스마트폰에는 대부분 정전용량 방식의 터치스크린 패널을 사용합니다. 사람의 손과 같이 전기가 통하는 도전체가 터치스크린에 접촉하는 순간 해당 부분의 정전용량이 변화하고 이를 감지하는 방식입니다. 정전용량 방식은 터치 감도가 좋고 중소형 모델에 적합해 대부분의 모바일 기기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터치스크린 패널은 패널 구조에 따라 외장형, 내장형으로 나뉩니다. 외장형은 디스플레이 패널 외부에 필름 형태의 TSP를 부착하는 방식이며, 내장형은 패널 내부에 터치스크린을 일체화시키는 것입니다. 내장형 방식은 외장형에 비해 패널을 더 얇게 만들 수 있고, 터치패널 표면의 광반사를 줄일 수 있어서 최근에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OLED에서 사용하는 On Cell Type은 디스플레이 상부 기판에 터치센서를 내장시키는 것으로 두께나 빛 투과율 측면에서 유리합니다.
더보기
테크 2019.09.20

[디톡쇼 5편] 아니! 여기에도 OLED가 들어가? |삼성디스플레이 퀴즈 토크쇼|

엇! 스마트폰에만 들어가는게 아니었어? 다양한 제품에 쏙쏙 들어가는 OLED~! 엄~~청 어려운 지식도 알기 쉽게 알려준다! 디스플레이 기본 지식을 쌓아가는 디·톡·쇼!    
더보기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32. 윈도우(Window)
테크 2019.09.18

[디스플레이 용어알기] 32. 윈도우(Window)

‘디스플레이 커버 윈도우(Display Cover Window)’, 줄여서 ‘윈도우(Window)’는 디스플레이 패널 화면부를 외부의 영향으로부터 보호하는 부품입니다. 윈도우는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면서 동시에 디스플레이가 구현하는 화면이 우리 눈에 도달하는 것을 가로막지 않아야 하므로 투명해야 합니다. 이러한 기능과 특성이 창문과 유사하므로 윈도우라고 부릅니다. 스마트폰에 스크린 터치 기능이 도입되면서 키보드 등의 물리적 입력장치가 대부분 사라졌고, 이에 따라 디스플레이의 크기도 커질 수 있었습니다. 윈도우도 이런 추세에 따라 변화했는데, 터치를 해도 스크래치에 강한 유리(Glass) 소재가 플라스틱 윈도우를 대체한 것입니다.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스마트폰 디자인 혁신이 이어졌는데, 유리 윈도우는 평평한 유리판의 형태(2D)에서 디자인 향상을 위해 테두리가 완만하게 굴곡진 2.5D 윈도우 또는 갤럭시 엣지 시리즈와 같은 커브드 형태의 3D 윈도우로 진화했습니다. ※ PI(폴리이미드) 필름의 모습. PI에서 노란색을 제거한 CPI(Colorless PI)를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윈도우로 사용할 수 있다. 최근 접을 수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등장에 따라, 유리가 아닌 유연한 PI(폴리이미드) 소재를 윈도우로 활용하기도 합니다. 플라스틱 소재인 투명폴리이미드(Colorless Polyimide, CPI)는 그동안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패널의 기판으로 사용되던 유연한 PI소재를 투명하게 만들고, 경도와 내구성을 높인 소재입니다. 향후 폴더블 디스플레이 외에도 롤러블, 스트레처블 등 다양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제품에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더보기
마켓 2019.09.10

올해의 주인공은 누구? ‘IFA 2019’의 주요 기술 트렌드를 소개합니다.

독일 베를린에서 지난 6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가 개막했습니다. 올해는 전 세계 1,800여 기업이 참여하며 다양한 혁신 제품과 첨단 기술을 앞다퉈 선보였습니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 받은 기술은 ‘8K TV’, ‘5G 통신’, 그리고 ‘인공지능(AI) ’ 기술입니다. 삼성은 이번 행사에서 8K 시대를 주도할 ‘QLED 8K TV’를 비롯해 5G가 적용된 최신 스마트폰, AI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초고화질 ‘8K’시대의 개막 (출처: 삼성전자 ) 이번 IFA의 주요 키워드인 ‘8K TV’. 8K는 4K 대비 4배 더 많은 화소를 가진 UHD해상도로, 가로가 8,000px에 가까운 7680×4320를 지원하는 초고해상도를 의미합니다. 전세계 다양한 TV 제조사에서 이번 IFA를 통해 다양한 8K 해상도의 TV 제품을 경쟁적으로 공개하며 본격적인 초고화질 시대 개막을 알렸습니다. 삼성은 이번 전시에서 ‘QLED 8K 존’을 마련해 55형부터 98형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전시했습니다. 작년 IFA에서 OLED 8K를 공개한 이후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춰 라인업을 확대한 것입니다. 향후 미국을 비롯해 유럽, 한국 등 전세계 30여 개 국가에 판매될 예정입니다. (출처: 삼성전자 ) 관람객들은 풍부한 색재현력과 최적의 HDR 영상 재생 기술이 더해져 몰입도 높은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퀀텀닷 기술이 적용된 8K 화질을 직접 경험했습니다. 삼성의 55형 QLED 8K는 영국 리뷰 매체 ‘테크레이더 (Tech Radar)’에서 선정한 IFA2019 최고 TV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