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20.09.24

삼성디스플레이, 폐기물 매립 제로 최우수 등급 인증 획득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 아산사업장이 글로벌 환경안전 인증 회사인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1사업장이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Zero Waste to Landfill) 부문에서 최우수 등급인 ‘Platinum’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아산2사업장의 ‘Gold’ 등급 취득에 이어 재활용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였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제도는 기업의 자원 재활용 수준을 평가하는 척도로 UL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재활용 수준을 평가하고 그 수준에 따라 SILVER(재활용률 90∼94%), GOLD(95∼99%), 그리고 최고 수준인 Platinum(100%) 등급을 부여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폐기물 재활용 확대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아산1사업장에는 생산 초기인 2004년부터 제조과정에서 발생한 폐액 내 불순물을 공정 내에서 걸러내어 재사용 하였고, 이후 자원순환센터를 운영하면서 폐제품을 재질별로 분해·분리하여 재활용하였다. 또한, FAB(공장) 리모델링 시 발생되는 금속 바닥재도 재활용하여 다시 사용하고 있으며, 디스플레이 글라스기판의 폐기물을 시멘트 원료로 사용 가능하게 했다. 전사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활동 등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들을 통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100%를 자원화한 것이다. UL 코리아 정현석 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Platinum’ 인증은 국내 대규모 제조 사업장에서 한 사이트 전체가 인증받은 최초 사례로 이를 위해서는 차원이 다른 절감 노력이 있어야 가능한 수준이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 지속가능경영사무국장 이재열 상무는 “환경 최우선 경영이 기업의 지속 성장을 가능케 한다는 원칙 아래 제조 전과정에서 자원 사용 최소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보기
삼성디스플레이, 유튜브로 폴더블 디스플레이 알리기 나서
보도자료 2020.09.21

삼성디스플레이, 유튜브로 폴더블 디스플레이 알리기 나서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통해 폴더블디스플레이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술과 장점에 대해 알려주는 ‘Unfold the Brilliant Future(찬란한 미래를 펼치다)’와 ‘Samsung Foldable OLED 200,000 Folding Test (삼성 폴더블 OLED 20만회 폴딩 테스트)’를 제작, 삼성디스플레이 유튜브 공식 계정을 통해 공개했다. ‘Unfold the Brilliant Future’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술과 장점을 보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된 영상 콘텐츠다. 해당 영상은 총 7가지 내용으로 △디스플레이를 접었다 펼 수 있는 원리를 보여주는 ‘Folding Mechanics(폴딩 기술)’ △얇고 유연한 커버 윈도우용 유리인 UTG(Ultra Thin Glass)에 대해 소개하는 ‘Samsung UTG’ △가변 주사율로 소비전력을 감소시키는 기술인 ‘Adaptive Frequency (어댑티브 프리퀀시)’ 1) △카메라 홀 주변부의 균일한 화질을 구현하는 기술인 ‘Iris Ring (아이리스 링)’ 2) △유해 블루라이트 감소로 사용자의 시력을 보호하는 ‘Eye Care(아이케어)’ △다이아몬드 형태의 픽셀 배치로 곡선을 한층 부드럽고 선명하게 표현하는 ‘Diamond Pixel(다이아몬드 픽셀)’ △다가오는 미래에 만나게 될 OLED에 대해 소개하는 ‘Future OLED (미래의 OLED)’로 구성되어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Folding Mechanics(폴딩 기술)’를 시작으로 공식 유튜브 계정에 업로드했으며, 추후 다른 6가지 영상도 매주 순차적으로 업로드해 소비자들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대한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또 삼성디스플레이는 ‘Samsung Foldable OLED 200,000 Folding Test’라는 제목의 영상도 제작, 유튜브 공식…
더보기
테크 2020.09.16

삼성디스플레이, 세계 최소 곡률 폴더블 OLED 상용화

삼성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소 곡률인 1.4R 폴더블 OLED 상용화에 성공했다. 곡률(R)값이 작을수록 접히는 부분의 비는 공간이 없어 완벽하게 접혔다고 볼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최근 선보인 1.4R 폴더블 OLED는 현재까지 상용화된 폴더블 제품 중에서 곡률이 가장 작다.  ※1.4R은 반지름 1.4밀리미터 원의 휘어진 정도를 의미, 숫자가 작을수록 더 많이 휘어짐 삼성디스플레이가 세번째로 선보인 폴더블 OLED는 2,208×1,768 해상도에 7.6인치 크기로 전작보다 더 큰 화면을 제공하면서도 커버윈도우로 UTG를 사용해 투명폴리이미드 대비 한층 더 견고하고 높은 심미적 완성도를 구현했다. 특히 접히는 부분의 곡률을 1.4R까지 낮추면서 매끈하고 슬림한 폴더블 스마트폰 디자인에 기여했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 Z 폴드2’에 처음 적용됐다.   폴딩 스트레스 극복을 통한 최저 곡률 구현 일반적으로 여러 층의 레이어로 구성된 패널은 접었을 때 패널의 앞면에는 줄어드는 힘(압축응력)이, 패널의 뒷면에는 늘어나는 힘 (인장응력)이 동시에 발생한다. 이러한 반대의 힘이 충돌하면서 패널의 구조에 영향을 주는 것을‘폴딩 스트레스’라고 부른다. 폴딩 스트레스는 곡률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곡률을 더 작게 접을수록 패널이 받는 힘도 커지면서 폴딩 스트레스가 높아진다. 곡률이 상대적으로 작은 인폴딩(안쪽으로 접는) 패널이 곡률이 큰 아웃폴딩(바깥쪽으로 접는) 패널 대비 개발 난이도가 높은 이유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러한 폴딩 스트레스를 극복하기 위해 패널을 접었을 때 적층 구조가 외부의 힘을 완충하도록 재료,…
더보기
보도자료 2020.09.08

삼성디스플레이,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 선정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2019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명예기업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 수상을 획득, ‘최우수 명예기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상생 협력, 공정거래, 협력 기업의 체감도 등을 평가해 동반성장 수준을 산정하는 제도로 지난 2011년부터 시행됐다. 올해는 총 200여 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했으며 삼성디스플레이를 비롯해 총 35개 기업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중소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R&D 자금,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기술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기업에 연구/개발비용을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하는 크레파스(CrePas: Creative Partnership)를 지난 2010년부터 시행했으며 혁신/생산성/안전 등 항목별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또, 약 5,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의 경영 안정화를 지원하는 한편, 협력사 임직원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중이다. 또한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하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통해 협력사의 생산성 제고 및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42개 기업이 총 200억 원 규모의 재무 절감 효과를 거두었다. 공정불량률 감소, 재고비용 절감과 같은 주요 생산 효율 관련 항목도 이전보다 약 30~40%가량 개선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승 삼성디스플레이 구매팀장 전무는 “협력사의 경쟁력이 곧 삼성디스플레이의 경쟁력”이라며 “건전한 상생 경영과 공정한 거래 문화…
더보기
보도자료 2020.08.26

삼성디스플레이, 홀 디스플레이 성능 인정 받아

삼성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안전 인증 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홀 디스플레이 1) 주변부 화질의 균일도 부문인 ‘Hole Area Clarity(홀 주변부 화질의선명하고 균일한 정도)‘에서 색 편차가 없는 우수한 화질 성능을 인정받았다고 26일 밝혔다. UL은 최근 삼성전자가 발표한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및 갤럭시Z 폴드2에 탑재된 120Hz 고속 구동 OLED를 대상으로 홀 디스플레이의 카메라 홀 주변부와 다른 부분과의 화질 균일도를 검증했다. 이를 위해 홀 주변부에 12개 포인트를 지정하고 각 포인트별로 색상, 밝기, 채도를 측정해 그 차이를 비교했다. 그 결과 홀 주변부 12개 포인트의 색 편차 지수는 델타E 2) 2 이하로 평가됐다. 델타E는 그 값이 낮을수록 색의 차이가 없음을 나타내며 2보다 작은 경우 일반적인 육안으로는 구분하기 어렵다. 이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홀 디스플레이 기술과 성능이 업계 최고 수준임을 의미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홀 주변부 화질의 균일도 검증을 받은 홀 디스플레이를 ‘아이리스 링(Iris Ring)’으로 명명했다. 이는 사람의 눈이 홍채(Iris)와 흰자위가 뚜렷하게 대비되어야 건강하고 아름다운 눈으로 인식된다는데 착안한 것이다. 즉, 검은색의 카메라 홀과 홀 주변부의 선명한 화질이 완벽하게 대비를 이룬 디스플레이라는 의미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적화된 고성능 레이저 공정과 설계 기술을 통해 업계 최고 화질의 ‘아이리스 링’을 선보였다. 실제로 공정 및 설계 기술이 미흡할 경우 홀 주변부는 디스플레이의 다른 부위와 색감 차이를 나타내게 되어 화면 성능을 저하시킨다. 이러한 화면 성능은 고화질, 고속 구동 콘텐츠 사용으로 화질 균일성이 요구되는 5G 스마트폰에서 더욱…
더보기
보도자료 2020.08.18

삼성 OLED, 더 밝아지고 보기 편해졌다! 디스플레이메이트, ‘세계 최고 수준’ 극찬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야외에서는 더 밝고 선명하며 유해한 블루라이트 비중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 새로운 스마트폰 OLED를 선보이면서 5G 시대 최적의 디스플레이로 평가받았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세계적인 화질평가 전문 업체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노트20 울트라를 대상으로 실시한 화질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Excellent A+‘를 부여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디스플레이의 주요 화질 항목 가운데 밝기(휘도)와 유해 블루라이트 1) 비중이 전작인 갤럭시노트10+에 비해 큰 폭으로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디스플레이의 최고 밝기는 1,609cd/㎡ 2)로 측정되어 노트10+(1,308cd/㎡)보다 23% 더 밝은 빛을 낼 수 있다고 평가됐다. 밝기 성능 향상으로 햇빛이 강한 야외에서도 또렷하고 선명한 화질을 볼 수 있는 ‘야외 시인성‘이 크게 개선됨에 따라 사용자들이 실내외 관계없이 효과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디스플레이메이트는 사용자의 눈에 유해한 블루라이트 비중이 노트10+대비 13%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업계 최저 수준으로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길어지는 5G 시대에 사용자들의 피로감을 크게 덜어주는 것을 의미한다. 이외에도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디스플레이의 색재현성, 색 정확도, 반사율, 소비전력 등의 주요 항목에 대해 평가를 실시했으며 전반적인 결과에 대해 “삼성이 OLED 디스플레이를 체계적으로 개선시키고 있다“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라는 평으로 업계 최고의 디스플레이임을 강조했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 상무는 “5G 시대를 맞아 실내외 구분 없이 밝고 어두움을 또렷하고 세밀하게 표현하면서 눈의 피로는 덜어주는 사용자 친화적 디스플레이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에 선보인 삼성디스플레이 OLED는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이 접목된 만큼 사용자들의 5G 모바일 사용 환경에 가치를 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공개한 갤럭시노트20 시리즈는 6.9형과 6.7형 크기의 OLED로 각각의 해상도는 WQHD+(3,088×1,440), FHD+(2,400×1,080)이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더보기
보도자료 2020.08.12

삼성의 新 OLED 기술, 소비전력 대폭 줄였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5G 시대 스마트폰 소비전력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OLED 패널 기술을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일상적 사용 환경에서 기존 스마트폰 대비 패널 구동 전력을 최대 22%까지 낮출 수 있는 ‘어댑티브 프리퀀시(Adaptive Frequency)’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저전력 OLED 기술인 ‘어댑티브 프리퀀시‘는 소비자의 사용 환경에 맞춰 디스플레이 주사율1)을 자동으로 조절해 전체 소비전력을 최소화하는 패널 기술로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에 처음 적용됐다. 신규 기술은 5G 사용 환경에서 빠른 화면 전환이 필요한 모바일 게임에는 120Hz, 영화는 60Hz, 이메일 등 일반적인 텍스트 확인 및 입력에는 30Hz, 사진과 SNS 등 정지 이미지에는 10Hz로 가변 주사율을 지원함으로써 패널 구동 전력을 기존 대비 최대 22% 낮춰 스마트폰의 실제 소비전력 개선에 기여했다. 기존의 스마트폰 패널은 일반적으로 고정된 주사율을 사용해 콘텐츠에 따른 주사율 변경이 불가능했다. 이는 저주사율 구동시 휘도 변화가 생겨 깜박임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신규 백플레인(Backplane)2) 기술을 적용해 저주사율 구동에 따른 깜박임을 효과적으로 제어했으며 이를 통해 스마트폰에서는 최초로 ’10Hz’ 주사율을 구현했다. 특히 사진과 SNS 등 정지 이미지 사용시‘10Hz’의 저주사율을 사용해 패널 구동 전력을 최대 60%까지 줄였다. 기존 패널은 콘텐츠에 구분 없이 동일한 주사율이 사용되어 불필요한 전력 소모가 발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향후‘어댑티브 프리퀀시‘ 기술을 스마트폰을 포함한 다양한 IT 제품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더불어 소비전력 절감을 위해 소재의 효율성을 높이고 구동 부품을 최적화하는 등 기술 개발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 상무는 “5G 상용화에 따라 고해상도 동영상 스트리밍 및 게임 콘텐츠가 급증하는 가운데 디스플레이의 소비전력 절감…
더보기
보도자료 2020.07.23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 공장 지원 사업으로 상생 경영 앞장서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2020년 대중소상생형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사업’ 을 통해 상생 경영에 발 벗고 나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스마트공장 구축 희망 기업을 모집한다. 모집 기간은 7월 27일부터 8월 26일까지 한 달간이다.   스마트공장 지원 2년… 200억 규모 개선 효과, 생산성 지표 향상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하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현재까지 총 42개 협력 기업을 지원했으며 올 하반기 제3기 지원 기업을 선정해 1년간 스마트 공장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지원하는 스마트 공장 구축 사업은 협력 기업의 생산 전 과정을 시스템화하여 제조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제조 공정 노하우 멘토링 및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특히 생산성 향상과 품질 개선을 위한 ERP, MES와 같은 자원 관리 운영 시스템은 협력 기업들의 경영 체질 개선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2년간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을 받은 협력 기업들은 올 7월까지 총 200억 원 규모의 재무 절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정불량률 감소, 재고비용 절감과 같은 주요 생산 효율 관련 항목도 이전보다 약 30~40%가량 개선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광학, “스마트공장 덕에 생산 효율 높아지고 작업 만족도 커” 디스플레이 핵심 장비 중 하나인 노광기 광학 부품 생산업체 그린광학은 지난 2018년부터 삼성디스플레이와 함께 20여 개의 생산성 향상 관련 과제를 발굴,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한 스마트 공장을 구축했다. 스마트 공장 구축 전, 작업자들이 작업지시서를 수작업으로 확인하고 처리함에 따라 시간이 많이…
더보기
보도자료 2020.07.16

삼성디스플레이, ‘라방’으로 언택트 소통도 생생하게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사회적 거리‘를 지키며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온라인 소통으로 하반기 경영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각 사업부 및 단위 조직별로 ‘온라인 경영현황 설명회‘, ‘라방 간담회‘를 개최하며 하반기 시장 상황과 경영목표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회의 및 행사를 최소화했던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온라인‘으로 방식을 전환하며 내부 소통을 확대하고 이와 함께 경영위기 극복의 의지를 다지고 있다. 최근 경영진들의 화상 메시지를 회사 인트라넷에 올리고 각 조직별 구성원들이 이를 시청하는 방식으로 ‘3분기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하는가 하면 사내 라이브 방송 시스템을 활용해 ‘랜선 간담회‘를 열고 직원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전략 마케팅팀 200여 명의 직원들이 라이브 방송에 접속한 가운데 진행된 랜선 간담회는 실시간 댓글과 질문이 이어지며 시종일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 날 참여했던 직원들은 “일반적인 간담회였으면 하지 못했을 얘기나 질문들을 댓글을 통해 솔직하고 편안하게 주고받을 수 있었다“라며 “회사의 소통이나 행사 방식이 다양한 세대들을 포용할 수 있게 변화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사내 교육에도 라이브 방송을 활용해 기존의 집합 교육 대신 온라인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아산사업장에서 600여 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열린 온라인 승격 교육은 참가자들이 온라인으로 강사의 라이브 강의를 시청하며 채팅창을 통해 질문과 피드백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소통 방식의 변화는 코로나19로 인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니라, 비대면 소통이 가지는 장점과 긍정적인 효과를 발견한 시도였다“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더보기
보도자료 2020.07.01

삼성디스플레이 ‘QD 설비 반입’ 시작, 사업전환 속도낸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QD 전환 작업에 속도를 올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일 충남 아산사업장에서 이동훈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과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QD 설비 반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투자 발표 이후, TV용 LCD를 생산하는 L8라인의 일부 설비를 철거하고 QD 라인을 구축하기 위한 클린룸 공사를 진행해왔던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이를 마무리하고 8.5세대 증착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설비 셋업에 돌입한다. 올 하반기 생산라인 셋업을 마무리하면 내년부터 단계별 시가동을 거쳐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생산라인 구축과 함께 내년 프리미엄 TV시장 진입을 위해 QD 제품의 완성도와 양산성을 높이기 위한 막바지 기술 개발이 한창이다. 또한 글로벌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도 전개 중이다.  최주선 대형사업부장은 이날 반입식에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협력업체들과의 공고한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QD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고 경과를 설명하며 “지난 20여 년간 축적해온 LCD 대형화 기술과 퀀텀닷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화질의 QD디스플레이 양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반입식에 참석한 성규동 이오테크닉스 대표이사는 “QD가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세계 최초 QD 라인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해 삼성디스플레이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삼성디스플레이는 설비 반입식과 함께 무재해, 무사고를 다짐하는 안전기원제를 함께 개최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