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SDC 피플 2018/01/24

삼성디스플레이 신입사원이 말하는 ‘슬기로운 취미생활’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벨(Work-and-life balance)’이 올해의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직장 생활뿐만 아니라 개인의 삶 또한 소중히 여기는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현상으로 많은 직장인들이 퇴근 후 자기 계발, 취미 활동 등을 즐기는데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에도 다양한 취미 활동을 통해 일과 생활의 균형을 추구하고 있는 임직원이 있습니다. 팝핀 댄스와 아이스하키를 즐기며 활력 넘치는 일상을 보내고 있는 최원학, 민세준 프로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인터뷰 내내 뿜어져 나오는 활기를 감추지 못했던 두 프로,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과 함께 만나러 가 보실까요?   춤으로 말하는 팝핀 보이, 최원학 프로 지난 2017년 삼성디스플레이 신입사원 연수기간 중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신입사원이 있었습니다. 현란한 비트에 맞춰 펼쳐지는 화려한 팝핀 댄스에 현장을 메운 동기들의 환호가 이어졌죠. 짧지만 강렬했던 그 무대의 중심에 오늘의 주인공, 바로 최원학 프로가 있었습니다. ”신입 연수 기간 중 과거에 춤을 즐기셨던 선배님과 함께 무대를 준비했습니다. 안무를 짜고 음악 편집을 하며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수백 명의 동기들에게 제 춤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제게는 무척 인상적인 무대였습니다.” 대학 시절, 음악을 꾹꾹 눌러 담아 몸으로 표현해 내는 팝핀 댄스에 매료돼 댄스 스쿨의 문을 두드리게 됐다는 최 프로. 그곳에서 유명 팝핀 댄서들의 지도를 받으며 실력을 쌓았습니다. ▲ 무대에서 춤을 선보이고 있는…
디스플레이人 2018/01/22

음악은 나의 힐링 공식 ♬ 기타 동호회 six strings

직장인들에게 취미 생활은 쳇바퀴처럼 반복되는 일상을 한층 풍요롭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줍니다.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과 함께 한다면 그 효과는 더욱 배가 됩니다. 여기, 기타로 화음을 만들며 따뜻한 감성을 나누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 기타 동호회 ‘six strings’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유난히 추웠던 어느 겨울날, 훈훈한 미소를 띠며 멋진 기타 연주를 선사했던 six strings 회원들을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이 만났습니다.   Q. 기타 동호회 ‘Six strings’의 시작이 궁금합니다. 홍상목 프로: 제가 기타와 인연이 깊어요. 대학교 때 기타 동아리에서 활동했고, 기흥 캠퍼스에서 근무할 때도 동호회를 하며 쭉 연주활동을 이어왔죠. 그러다 작년에 아산 캠퍼스로 오게 됐는데 기타 동호회가 없더라고요. 이 매력적인 악기를 연습하고 배울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지난해 초 동호회원들을 모았습니다. 현재 22명의 회원들이 가슴에 기타를 품고 열심히 연주 실력을 쌓고 있습니다. ▲ 동호회 회장을 맡고 있는 홍상목 프로   Q. 사내 여러 동호회 중 기타 동호회를 선택하신 이유가 무엇인가요? 김민지 프로: 작년에 홍 프로님의 기타 연주를 본 적이 있어요. 눈이 많이 내린 날이었는데 눈 덮인 풍경과 음악이 어우러져서 멋진 장면이 연출됐죠. 기타를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막연히 갖고 있던 차였는데, 그날 연주에 감명받아 바로 가입하게 됐습니다.  ▲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악기가 기타’라고 말하는 김민지…
전문가 뷰 2018/01/19

CES 2018, 달라진 IT Trend

  Smart City와 Mobility Solution ‘CES 2018’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Smart City’였다. 수많은 IoT 디바이스들과 인공지능(AI)이 연결되어 있는 초연결사회로의 가능성이 더욱 부각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는 자동차가 있었다. 2016년 이후 CES의 기조 연설(Keynote Speech)에는 어김없이 자동차 회사 CEO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올해에는 미국 포드(Ford)사의 최고경영자 짐 해킷(Jim Hackett)이 스마트 시티와 모빌리티 솔루션을 주제로 강연을 이끌었다. 포드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1) 새로운 클라우드 시스템, 2) C-V2X (셀룰러-차량사물통신), 3) 서비스로서의 이동성 또는 운송(MaaS, TaaS) 등을 준비하고 있다. 이는 도시와 운송수단을 운영하는 기업들이 서로 공유하는 플랫폼(Transportation Mobility Cloud)을 개발하게 된다면, 음식배달이나 물류 이동 등 넓은 분야에서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수익모델도 만들어질 수 있다는 뜻이다. ▲ 토요타의 미래형 모빌리티 플랫폼 ‘e-Palette’의 개념도(이미지 출처 : 토요타 캐나다) 토요타(Toyota)는 미래형 모빌리티의 플랫폼으로 e-Palette 컨셉카를 공개했다.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인 ‘이-팔레트(e-Palette)’는 맞춤형 인테리어를 통해 택배물류, 사무실, 상점에서 카쉐어링에 이르는 다양한 형태로 변화를 줄 수 있다. 그래서 원하는 모습으로 그려갈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Palette’라는 이름을 붙였다. 토요타는 아마존(Amazon), 우버(Uber), 디디추싱, 피자헛(Pizza Hut) 등과 함께 ‘e-Palette Alliance’를 구성하여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이러한 컨셉을 먼 미래가 아닌 2020년 도쿄올림픽 때 시험 가동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 중국의 자동차 회사 Byton이…
SDC 뉴스 2018/01/19

삼성디스플레이人들의 따뜻한 식사를 책임지는 에너지 충전소, ‘사내 식당’

코끝을 간질이는 맛있는 음식 냄새가 가득한 이곳은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아산 1캠퍼스의 사내식당, 블루홀입니다. 꼬르륵~ 배꼽시계가 신호를 보내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이죠. 맛과 영양을 모두 잡은 따뜻한 끼니를 먹을 수 있어 임직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그곳, 삼성디스플레이 뉴스룸이 다녀왔습니다.   다채로운 메뉴와 편리한 Take-Out 서비스, 건강식까지 한 곳에! 삼성디스플레이 사내식당은 임직원들에게 건강한 삼시 세 끼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각 코너별 다양한 식단을 제공하고 있어, 원하는 메뉴를 고를 수 있습니다. 하루를 여는 아침 식사로는 토스트와 샐러드, 달걀 프라이 등을 원하는 만큼 가져다 먹을 수 있는 아메리칸 브렉퍼스트 메뉴가 제격입니다. 표고버섯죽, 쇠고기 장국죽 등 다양한 종류로 구성된 죽 코너도 마련돼 있어 부담 없는 첫 끼를 원하는 임직원들에게 인기가 좋습니다. 선식, 컵밥, 요거트, 과일, 빵, 샐러드 등을 음료와 함께 골라 먹을 수 있는 Take-Out 메뉴는 바쁜 출근족들이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기에 안성맞춤입니다. ▲ 토스트, 시리얼 등으로 구성된 조식 메뉴 오전 11시 30분, 본격적인 점심시간이 시작되면 식당 입구에는 점심 메뉴를 고르려는 임직원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중식 요리를 맛볼 수 있는 ‘XingFu CHINA’ △서양식 요리로 차려진 ‘ORIENTAL’ △지글지글 철판 음식과 누들 요리를 만날 수 있는 ‘CHEF’S COUNTER’ △뜨끈한 국물 맛이 일품인 ‘湯맛기픈’ △정갈한 한정식을 맛볼 수…
테크 2018/01/18

[디스플레이 톺아보기] ㉑ TSP(터치스크린패널)의 종류와 원리 (최종)

마우스와 키보드는 컴퓨터 입력장치의 필수요소입니다. 특히 마우스는 윈도우와 같은 GUI(graphic user interface)를 기반으로 한 현재의 컴퓨팅 플랫폼에서 없어서는 안 될 장치로 자리잡았습니다. 만약 마우스가 없다면 컴퓨터 이용이 얼마나 어려워질까 상상해 본 적 있으신가요? 아마 키보드 방향키로 커서를 이동시키느라 무척이나 불편했을 것이고, 심지어 지금과는 다른 커맨드 방식, 예를 들면 DOS(disk operating system)와 같은 OS가 아직까지도 대세를 유지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마우스가 처음 발명됐을 당시에는 달랑 버튼 한 두개를 가진 이 작은 장치가 어떤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의아해 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과거로 멀리 갈 필요 없이, 스마트폰이 대중화된 요즘, 만약 터치스크린패널(TSP) 기술이 없었다면 우리의 스마트폰 사용은 어땠을까요?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어렵지 않았을까요? 모든 스마트폰에는 물리적인 쿼티(qwerty) 키보드가 필수적으로 달려 있어야 하고, 휴대용 미니 마우스를 매번 들고 다녀야 했을지도 모릅니다. 오늘은 스마트기기의 등장과 함께 더욱 존재감을 강하게 드러낸 터치스크린패널 기술에는 어떠한 종류가 있고, 어떤 원리로 작동하는지 톺아보겠습니다.   터치 방식의 구분 터치 센서에는 다양한 종류의 기술이 사용됩니다. 터치스크린이 위치하는 패널의 구조에 따라서 외장형과 내장형으로 나뉘고, 작동원리를 기준으로 했을 때, 현재 스마트폰에 가장 대중적으로 쓰이는 정전용량 방식과 저항막 방식 그리고 적외선, 음파, 압력을 이용한 터치 방식 등 그 종류가 무척 많습니다.…
IT 트렌드 2018/01/15

2018년 평창에서 시작될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 5G 이동통신

  LTE를 넘어 5G 이동통신 시대로! 본격적인 5G 이동통신 경쟁의 막이 올랐다. 2019년이 되면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 5G 도입’이라는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하게 된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2019년 3월까지 5G 이동통신을 상용화하겠다는 로드맵을 발표하고 이를 위해 2018년 6월에 5G용 주파수 경매를 실시할 계획이다. 국내에 4G 통신서비스인 LTE가 도입된 지 8년째 된 지금 LTE 가입자수는 5천만 명을 넘었다. 국내 이용자 5명 중 4명이 LTE 가입자다. 과거 이동통신 진화의 역사를 간단히 되짚어 보면, 2G에서 3G의 전환시에는 단문메시지(SMS)와 음성통신 위주에서 모바일 데이터와 영상통화가 도입되는 혁신이 있었다. 3G에서 4G로 전환될 시기는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음성(VoIP), 영상, SNS 등으로 인한 모바일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4G 이용자의 1인당 데이터 사용량은 3G의 무려 11배에 달한다. 시스코(Cisco)는 2021년 국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2016년 대비 5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9년에서 2020년에 본격적으로 상용화 될 5G 서비스로 인한 데이터 이용 증가를 예상한 전망이다.   ‘다재 다능’한 5G 이동통신 기술의 특징 기존과 다른 5G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훨씬 높은 주파수 대역을 이용한다는 점이다. 기존 이동통신이 2.6GHz 이하의 주파수 대역을 이용한다면, 5G는 20~30GHz 주파수 대역까지 이용할 수 있다. 고대역 주파수에서는 광대역폭의 주파수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데이터 전송 속도가 4G보다 20배가 빠르다. 결과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