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올해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큰 지각 변동이 예상됩니다. 휴대폰용 디스플레이가 TV 매출 규모를 따돌리고 사상 첫 1위를 차지할 전망입니다.

시장조사업체 IHS는 올해 휴대폰용 디스플레이 매출규모가 328억 달러로, 304억 달러인 LCD TV의 매출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하였습니다. 이는 지난 2년간 TV를 비롯한 노트북, 모니터용 패널의 매출 규모가 감소하였으나, 휴대폰용 디스플레이는 지속적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올해 TV용 디스플레이는 ’14년 대비 매출규모가 29% 감소하며, 향후 2020년까지 310억 달러 수준으로 제자리걸음을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노트북용 패널과 모니터용 패널의 매출 역시 ’14년 대비 각각 35%, 29% 감소하였습니다. 반면 휴대폰용 디스플레이는 2014년 288억 달러에서 2020년 382억 달러까지 132%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각 제품별 디스플레이 패널의 성장세가 둔화된 것과 달리 휴대폰용 패널만 나 홀로 성장하고 있는 까닭은 프리미엄용 디스플레이로 알려진 OLED 시장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 OLED는 NTSC 100%를 만족시키는 넓은 색재현력, 리얼 블랙, 무한대에 가까운 높은 명암비,뛰어난 야외시인성, 낮은 소비전력 등의 장점으로 모바일용 디스플레이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또한 휘어지거나 구부러질 수 있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어 차세대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OLED는 지난 1분기엔 중소형 OLED 출하량이 2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하였습니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에서도 앞다퉈 OLED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있지요.

IHS는 휴대폰용 OLED 패널 매출이 2014년 76억 달러에서 2020년 248억 달러까지 3배 이상 증가하고, 패널 출하량 역시 1.7억에서 7.3억 개로 약 4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반면 휴대폰용 LCD 패널은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타, 2018년에는 OLED 패널 매출 점유율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LCD를 앞지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OLED의 인기를 반영한 듯 얼마 전 공개된 갤럭시 노트7은 큰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플렉시블 OLED를 전면 탑재하여, 제품 디자인의 완성도를 한껏 끌어올렸을 뿐만 아니라 화질 역시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미국 화질평가기관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 노트 7의 플렉시블 OLED가 역대 화질 평가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 OLED는 올해 1분기 기준으로 매출과 출하량 모두 99% 이상을 점유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삼성디스플레이의 독보적인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혁신적인 제품들을 기대해주세요!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